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5.2℃
  • 흐림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학회/연구회 탐방

[Let’s Study] 로스교정연구회

URL복사

이상적인 교합을 추구하는 교정연구회

“치의학의 기본은 교합이다. 교합이 모든 치료의 중심에 있어야 한다. 보철은 교합을 추구하는 데 있어서 치아의 삭제나 충전이라는 방법을, 교정은 치아의 올바른 배열을, 구강외과는 상악과 하악의 관계를 선택한 것뿐이다. 방법은 모두 다르지만, 교합이라는 목표는 같다.”

 

로스교정연구회(Roth Orthodontic So ciety, ROS)는 기능교합(functional occlusion)을 추구했던 로스(Roth) 교수의 교정철학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학술단체다. 하지만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교합기를 사용한다는 이유로 교정학에서 외면을 당하기도 했다.

 

최병택 회장은 “교정에서 교합이 등한시됐던 게 사실이다. 보철, 치주, 구강외과 등 모든 전문분과에서 추구하는 교합과는 다른 교합을 다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스 교수는 여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교합이 치의학의 기본이고, 전문의이기 이전에 치과의사라는 공통된 분모에 포함돼 있음에도, 교정의만 다른 교합원칙을 고수한다는 것은 잘못이라 생각했다. 따라서 로스 교수는 모든 치과의사가 수긍할 수 있는 교합을 다루기 위해 기능교합연구소(Center for functional occlusion)를 미국에 설립했다. 여기에는 교정의 뿐 아니라 보철과, 치주과, 구강외과 등 다른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두 참여하고 있다.

 

ROS는 로스 교수의 이와 같은 교육철학을 추구하는 순수 학술단체다. 한국 뿐 아니라 미국, 일본 등지에도 로스 교수의 제자들이 연구회를 구성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최병택 회장 역시 ROS 산하에 로스교육연구소를 두고, 로스 교수의 교정철학 전파에 힘쓰고 있다. 그 중심에는 교합이 있다.

 

ROS는 매년 한 번의 정기학술대회, 그리고 세 번의 학술 집담회를 가진다. 학술 모임에서는 기능교합, 삼차원 진단, 치료 생력학 등 다양한 영역을 다룬다. 특히 임상의에게 매우 중요한 기능교합의 달성법을 구체적이고 충실하게 연구한다. 이를 위해 교합조정과 치관성형술을 시행하고, 치료 이후 하악운동의 변화를 주의 깊게 관찰한다.

 

또한 로스교육연구소에서 진행하는 2년 코스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총 7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되는 2년 코스에서는 교합기의 사용법, 하악을 안정시키는 스플린트 제작법, 수술교정, 교합조정 등이 다뤄진다. 미국의 기능교합연구소와 마찬가지로 보철과, 구강외과의사들도 이 코스에 참여하고 있다.

 

현재 ROS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회원은 약 25명이다. 많은 회원을 받아들이기보다는 소수 정예 회원들로 이뤄진 단체를 추구한다. 2년 코스의 정원도 10명 내외에 불과하다. 최 회장은 “회원이 많다고 좋은 학술단체는 아니다. 오히려 소수정예의 멤버가 모여 연구하고 노력할 때 더욱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며 “ROS의 회원들은 지금도 국내외의 다양한 교정 학술대회에 연자로 참여해 ROS의 교육철학을 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병택 회장은 “임상가도 작은 학자라 생각한다. 임상의도 학자처럼 꾸준히 탐구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리고 그 탐구의 노력은 순차적으로 진행돼야 한다. 지식을 배우고, 지식을 행하고, 그 결과를 몸소 느끼는 과정을 거쳐야만 환자를 위하는 치과의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재테크칼럼] ‘섀넌의 도깨비’ 투자비중 조절로 기하평균 수익률 높이기

지난 글에 이어서 포트폴리오의 기하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비중을 조절해 투자하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다. ‘섀넌의 도깨비’라고 불리는 ‘균형 복원 포트폴리오’가 대표적인 예다. ‘클로드 섀넌(Claude Elwood Sha-nnon)’은 미국의 응용수학자이자 컴퓨터과학자다. 최초로 0과 1의 2진법으로 구성된 ‘비트(bit)’라는 용어를 만들고 비트를 통해 문자와 소리, 이미지 등의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그는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 The Mathematical Theory of Communication>을 발표해서 정보이론의 기초를 확립했다. 섀넌은 이 논문에서 전화선 등을 통해 소리와 같은 정보가 전달될 때 자연적으로 각종 오류와 노이즈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하는 통념을 깨고, 디지털화된 정보가 잡음 없이 원하는 장소에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증명했다. 그는 미국의 전자통신시대 시작의 중심에 있었으며 ‘디지털의 아버지’라고 불렸다. 인류가 최초로 컴퓨터를 발명하게 된 하드웨어적인 창시자가 앨런 튜링이라면 소프트웨어적인 창시자는 클로드 섀넌이라고 할 수 있다. 섀넌은 수학, 컴퓨터, 인공지능, 암호학, 엔트로피 이론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 실전편_외과적 발치(1)

이번 호에는 서울시치과의사회에서 발간한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을 중심으로 진료실에서 치료가 많이 시행되고 있는 외과적 발치 치료에 대해 유의할 점과 심사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1. 유치가 많이 흔들려요 (유치발치도 난발치 청구) 대부분의 유치발치는 영구치 맹출로 동요도가 심해졌을 때 발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발치 전에 방사선 사진 촬영 후 판독료와 함께 청구하면 된다. 단, 유치발치 시 시행한 도포마취는 산정 불가하다. 가이드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유치 발치도 치료 및 진료기록 후 잔발치로 청구할 수 있다. 2. 발치를 시행했어요 (난발치는 상병명이 중요) 난발치는 인정 기준 외 다른 상병명은 인정되지 않고 단순발치로 심사 조정된다. 난발치의 적절한 상병명은 가이드북에 나와있는 상병명을 참고하기로 한다. 발치와 동시에 실시한 치관수복물 제거는 기존에는 인정되지 않았으나 수복물 및 보철물을 제거하여 상태를 확인한 후 발치하기로 진단하는 것과 같이, 순차적으로 이뤄진 경우에는 진료 기록 및 내역 설명을 추가한다면 각각의 소정 점수를 인정한다. (보철물 제거: 단일 치아 발치–100:100) 3. 발치를 시행하다가 어쩔 수 없이 중단되었어요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의료기관 ‘쪽지처방’ 유의해야

안녕하세요. 김용범 변호사입니다. 최근 치약, 구강세정제, 구강용 유산균 제품, 구강관련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제품이 다수 출시되고 시장이 성장하게 되면서, 매대 설치를 통한 치과에서의 제품 판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쪽지처방의 방식으로 치과의사가 제품을 추천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의료인에 의한 ‘쪽지처방’과 관련하여 제재를 가하였습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치과의사의 치과의료기관 내에서 구강관련 제품 추천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여부를 위의 제재사례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의 ‘쪽지처방’ 제재 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고객유인 행위’와 관련하여,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병원 내 ‘쪽지처방’을 통한 건강기능식품 판매행위에 대하여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여 최초의 제재사례를 발표한 바, 아래에서는 해당 사안의 사실관계와 쟁점을 간략히 살펴보겠습니다. 해당 사례의 사실관계와 제재사유를 분석하면, 공정거래위원회가 문제삼은 ㈜에프앤디넷의 행위는 ①건강기능식품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판매수익의 50%를 보장 ②독점판매조항 삽입 ③자사 제품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