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6 (월)

  • -동두천 28.9℃
  • -강릉 21.6℃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5.3℃
  • 흐림대구 25.3℃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1℃
  • -고창 28.5℃
  • 흐림제주 23.9℃
  • -강화 28.1℃
  • -보은 24.4℃
  • -금산 24.7℃
  • -강진군 25.7℃
  • -경주시 25.0℃
  • -거제 25.9℃

전공의 구연발표·인정의 필수교육 ‘풍성’

소아치과학회, 다음달 21~22일 추계학술대회

대한소아치과학회(회장 장기택·이하 소아치과학회)가 다음달 21일과 22일 전북대학교병원 임상연구지원센터에서 ‘대한소아치과학회 2016 추계학술대회 및 제50회 전공의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21일 세미나는 오후 1시 구연발표로 시작된다. 이어 조의식 교수(전북치대)의 ‘Understanding the Molecular Re gulation of Late Tooth Development’와 김재곤 교수(전북치대)의 ‘소아치과 전공의를 위한 올바른 논문쓰기’를 주제로 한 특강이 이어진다.

 

다음날인 22일에는 인정의 필수교육이 펼쳐진다. 오전 9시부터 12시 30분까지 총 4개의 강연이 계속된다. 연자와 강연주제는 △남순현 교수(경북치대)의 ‘소아치과 영역에서의 외과적 수술 및 처치’ △최성철 교수(경희치대)의 ‘치아와 지지조직의 외상성 손상’ △김성오 교수(연세치대)의 ‘청소년의 치과치료’ △김영재 교수(서울치대)의 ‘소아치과 근거중심적 접근의 최근 상황’ 등이다.

 

소아치과학회 관계자는 “예년과 같이 학술대회와 인정의 필수교육을 구분해 참가자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더불어 관심 분야의 강연을 취사선택해 들을 수 있도록 다양한 주제의 강연을 마련했다”며 “소아치과 전공의와 소아치과학회 인정의의 축제의 장이 될 이번 학술대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학술대회의 사전등록기간은 다음달 1일까지이며 등록비는 개원의·교수 10만원, 전공의·공보의 5만원, 치과스탭 3만원이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사 설] 사무장병원 실소유주의 환수 결정을 환영한다
최근 다른 의사의 명의를 빌려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운영한 의사에게 지급된 급여비 44억여 원을 환수하는 것이 정당하다는 고등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의료법 제4조 2항(의료인은 다른 의료인의 명의로 의료기관을 개설하거나 운영할 수 없다)을 위반한 것으로 바지원장과 실제 개설자의 연대책임을 물은 것이다. 이는 사무장병원의 실질적 개설자인 의료인에게 배상책임을 물은 최초의 사건으로서 향후 사무장병원 척결에 청신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명의를 빌려준 의사에게도 건강보험공단은 56억원의 요양급여비 환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사무장병원에서 실질적인 이익을 챙긴 실소유주는 주로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는 경우가 많아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 반면 경제적 약자인 바지원장에게는 면허 정지와 함께 급여비 환수 폭탄을 내려 자살에 이르게 하거나 파산 지경에 빠뜨리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이는 처벌에 있어 주객이 전도된 경향이 강했고, 사무장병원을 적발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내부자 고발을 막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이젠 의료기관의 실소유주도 거액의 환수 대상에서 빠져나갈 수 없어 사무장병원 개설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위 사건에서 병원경영회사의 운영

배너


1만 명의 아이들이 자살충동을 느끼는 시대
이번 교육부 국정조사 내용이 우리나라 학생들의 심리적 현주소를 나타내고 있어 마음이 아프다. 교육부 담당 소속 의원은 “올해 초·중·고등학교 학생 중 6만여명이 심리상태가 전문가의 추가 검사나 상담이 필요한 ‘관심군’인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학생 중 70%만이 전문기관에서 치유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30% 학생은 학부모 거부 등으로 치료가 단절되거나 교육청의 지역 연계 인프라 구축 부족 등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학생들을 불행하게 만드는 경쟁 교육체제를 바꾸는 것이 근본 대책이다”고 밝혔다. 교육부에서는 매년 학생정서행동 특성검사를 실시한다. 이 검사는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와 상담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매년 초등학교 1·4학년과 중·고등학생 1학년을 대상으로 온라인·서면 검사 방식으로 이뤄진다. 올해 실시한 학생정서행동 특성검사에서 초·중·고생 191만여명 중 3.2%인 6만여명이 ‘관심군’으로 분류됐다. 그 중 자살을 생각하는 중증도의 위험수준으로 평가된 학생이 지난해 8,613명보다 1,011명 증가한 9,624명이었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현재 우리나라 초중고 학생 중에 6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