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8 (목)

  • -동두천 25.0℃
  • -강릉 28.7℃
  • 연무서울 24.7℃
  • 연무대전 24.1℃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4.2℃
  • 맑음부산 26.3℃
  • -고창 23.0℃
  • 맑음제주 23.6℃
  • -강화 19.8℃
  • -보은 21.5℃
  • -금산 22.7℃
  • -강진군 24.7℃
  • -경주시 27.1℃
  • -거제 26.8℃

심리학이야기

타이거우즈, 그에게 무슨 일이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이야기 (331)

얼마 전 해외 토픽 기사에 실린 타이거우즈의 사진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어 찍힌 사진에서 턱수염과 힘 풀린 눈 그리고 초췌한 얼굴은 필자가 알던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아니었다. 자신은 음주가 아니고 약물 복용에 의한 부작용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옳고 그름을 떠나 지금 그의 모습은 우리들이 알던 모습이 아니다. 무엇이 그를 이렇게 변하게 하였을까. 그가 최고의 실력을 보이던 시절엔 세계의 모든 심리학자들과 책들은 그를 정신적으로 강한 멘탈의 소유자라고 칭송하였다. 심지어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승자의 심리학’이라는 책까지 출판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불과 10년 만에 몰락한 것이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통상 유명한 스포츠 선수들은 대부분 스포츠심리상담사를 고용하거나 주기적으로 심리상담을 받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는 몰락의 길을 걸어왔다. 그의 몰락의 시작은 특히 요란스러웠다. 섹스 스캔들이 터지고 그로 인하여 이혼을 하며 시작되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여성 편력증이 생겼다는 기사가 보인다. 그럼 과연 그는 그런 이유로 몰락한 것일까? 최고의 강철 마인드라고 칭송받던 그가 과연 사회적인 질타와 이혼이라는 외부적인 요인에 정신적인 충격을 극복하지 못한 것일까? 이런 궁금증에 필자는 뉴스 기사를 몇 가지 검색하며 그의 심리를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발언을 보았다.


어떤 TV토크쇼에 출연해 일생에 후회가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타이거 우즈는 “단 하나 후회가 있다면 스탠포드(대학)를 더 다니지 못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혼이나 스캔들을 예상했던 질문과 다른 뜻밖의 답변에 사회자는 재차 물었다. 이에 그는 “내가 했어야 할 단 하나 후회다”고 같은 대답을 했다. 또 “그게 다냐?”는 반복 질문에, 그는 “그게 다다”라고 확인했다. 그의 심리 속에서 스캔들이나 이혼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음을 알 수 있다. 그는 인터뷰마다 오랜 기간의 슬럼프에 기량이 예전처럼 살아나지 않음을 토로하였고 허리수술을 네 번이나 받았다. 이런 사실로 유추해보면 아마도 그는 과거에 버금가는 연습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서 예전의 기량이 살아나지 않는다는 표현을 썼을 것이다. 이 때 선수들은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포기를 하는 방법과 연습량을 늘리는 방법이다. 그가 허리수술을 네 번 받은 사실은 연습량을 늘리는 선택을 의미한다. 그의 몰락을 전체적으로 관찰해보면 섹스 스캔들로 시작하여 이혼을 거치며 음주운전사건에 이른다.


얼핏 생각하면 정신상태가 해이해지면서 생긴 문제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그의 말 속에 한 가지 없는 것이 발견된다. 은퇴라는 말이 보이지 않는다. 그가 최고의 기량을 보인 때가 30대 초반이었다. 이혼은 30대 중반이었고 지금은 42세이다. 스포츠를 하는 사람에게 은퇴라는 것은 노화에 따른 문제이기 때문에 스스로 준비하고 받아들여 한다. 이런 노화현상을 과거의 젊은 상태를 기준으로 보면 슬럼프이고 현재를 받아들이면 은퇴일 뿐이다. 아마도 대부분의 스포츠 스타들이 걸어가는 길을 그가 인식하지 못했거나 거부했을 가능성이 높다.


얼마 전 맨유의 최고스타인 루니가 하루에 7억을 도박에서 잃었다는 기사가 보인다. 이제 그도 나이가 서른 살이 되었다. 최고의 기량이 나타나지 않는 것을 알고 무너지기 시작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박지성은 최고의 선수라 할 수 있다. 그는 스스로 은퇴의 시기를 정확히 알고 시행하였기 때문이다. 우즈의 여성편력이나 루니의 도박은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진화심리학은 수컷이 자신의 건제함을 알리는 수단의 하나로 여성편력을 설명하기도 한다. 황제라는 칭호를 받으면서 자신은 다르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아니면 가장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가는 심리적 퇴행일 수도 있다.


무엇이 되었든 결론은 간단하다. 세월과 나이를 받아들이면 쉽다. 삶은 투쟁도 아니고 골프시합도 아니다. 마음만 필드에서 나오면 되는 것을 모를 뿐이다. 좋은 선수의 좋은 뒷모습을 보면 좋겠다.


[논 단] 비정상의 정상화
지난 2월과 3월, 직선제로 치러진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단과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에서 회원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끈 공약은 ‘치과진료 보조인력 구인난의 해결’을 위한 각 후보 진영에서 제시한 대책이었을 것이다. 서울울지부는 ‘구인구직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및 운영을 이상복 회장이 선결과제로 꼽고 있다. 치협 김철수 회장은 투 트랙으로 고교 졸업생을 간호조무사학원에 입학시켜 실습생 자격으로 치과에 보내 근무를 하면서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따게 하는 단기 대책을 제시했다. 또한 중·장기 대책으로 치과위생사 면허시험 탈락자를 대상으로 재응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만성 인력난에 시달리는 치과계에 유입시키겠다고 제시했다. 보건복지부와의 협의 하에 치과위생사와 간호조무사 간의 업무범위를 조절하여 구인난의 구조적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의도인 듯하다. 대표적인 치과진료 보조인력인 치과위생사의 예를 들어보자. 사실 국내에 치과위생사를 배출하는 치위생과가 있는 대학은 78개교, 산술적으로 매년 5,200여명 가까운 인력이 배출되고 있다.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는 치과위생사의 숫자 또한 2만8,000여 명에 달해 3만여 명에 달하는 치과의사 수를 고려해보면 인력 수급에 큰

배너


타이거우즈, 그에게 무슨 일이
얼마 전 해외 토픽 기사에 실린 타이거우즈의 사진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어 찍힌 사진에서 턱수염과 힘 풀린 눈 그리고 초췌한 얼굴은 필자가 알던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아니었다. 자신은 음주가 아니고 약물 복용에 의한 부작용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옳고 그름을 떠나 지금 그의 모습은 우리들이 알던 모습이 아니다. 무엇이 그를 이렇게 변하게 하였을까. 그가 최고의 실력을 보이던 시절엔 세계의 모든 심리학자들과 책들은 그를 정신적으로 강한 멘탈의 소유자라고 칭송하였다. 심지어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승자의 심리학’이라는 책까지 출판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불과 10년 만에 몰락한 것이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통상 유명한 스포츠 선수들은 대부분 스포츠심리상담사를 고용하거나 주기적으로 심리상담을 받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는 몰락의 길을 걸어왔다. 그의 몰락의 시작은 특히 요란스러웠다. 섹스 스캔들이 터지고 그로 인하여 이혼을 하며 시작되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여성 편력증이 생겼다는 기사가 보인다. 그럼 과연 그는 그런 이유로 몰락한 것일까? 최고의 강철 마인드라고 칭송받던 그가 과연 사회적인 질타와 이혼이라는 외부적인 요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