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6.1℃
  • -강릉 -2.3℃
  • 맑음서울 -5.4℃
  • 대전 -1.4℃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3.5℃
  • 흐림광주 1.5℃
  • 맑음부산 5.4℃
  • -고창 0.6℃
  • 구름조금제주 7.6℃
  • -강화 -5.7℃
  • -보은 -3.7℃
  • -금산 -3.1℃
  • -강진군 2.2℃
  • -경주시 2.4℃
  • -거제 5.5℃

오스템, 골유착 끝판왕 ‘TSⅢ SOI’ 출시

혈병 형성 우수, 초친수성으로 골생성도 단기간에

오스템임플란트가 지난달 초 ‘TSⅢ SOI No-Mount’를 출시하면서 TSⅢ SOI Fixture 라인업 구축을 완료했다. 오스템 측은 “TSⅢ SOI Fixture는 모든 골질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예후 또한 매우 좋다”며 “Super Osseo Intergration(SOI)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표면기술 중 골유착 성능이 가장 우수하다고 단언할 수 있고, 국내 치과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No mount 타입 TSⅢ SOI Fixture의 출시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SOI의 가장 큰 특징은 우수한 혈액 응고능력으로, 픽스처 표면의 혈병을 단시간에 많이 만들어낸다는 것. 혈액이 엉겨 붙으면서 단백질 이동경로인 피브린 네트워크가 생성된다. 이처럼 피브린 네트워크를 많이 만들어낼수록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들의 이동이 쉬워진다. 기존 표면의 픽스처와 SOI를 혈액에 적셔 본 결과 SOI에 혈병이 훨씬 빠르고 많이 형성되는 것이 관찰됐다는 설명이다.

 

TSⅢ SOI의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은 바로 초친수성. SOI의 도포물질은 Fixture base 표면을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생산 직후의 강한 표면 활성화 에너지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다. 따라서 공기중의 탄소성분이 쌓이는 것을 방지해 초친수성을 띤다. 초친수성 표면은 혈액 적심성이 좋아 혈액에 녹아있는 단백질 부착성능이 탁월하며, 이는 그대로 골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특히 SOI는 단백질 부착력이 기존표면 대비 약 130배 증대됐다.

 

 

인체의 pH 밸런스를 최적화시켜 골유착 성공율을 크게 높여주는 것도 SOI가 가진 장점이다. 보통 혈액 속에는 뼈를 생성해주는 조골세포(Osteoblast)와 뼈를 흡수하는 파골세포(Osteoclast)가 공존한다. 임플란트 식립 시 잇몸을 절개하면 상처가 생기고, 이런 수술 부위는 보통 쉽게 산성화가 된다. 하지만 SOI에 도포돼 있는 골형성 유도물질은 중성pH를 유지시키기 때문에 파골세포의 활동을 억제하고, 조골세포가 활발해 질 수 있도록 최적의 pH를 유지한다.

 

오스템은 SOI의 본격 출시 전 표면의 제품력을 검증하기 위해 임상 평가를 포함한 만족도 조사를 진행해 6개월 후 110곳의 치과에서 456명 환자, 628개 임상 증례를 확보했다. 그 결과 SOI에 대한 종합만족도는 본인 임상케이스의 50% 이상을 사용할 정도로 만족스러웠다는 답변이 지배적이었다는 게 오스템 측의 설명이다.

 

 

골반응 만족도의 경우 기존 제품 대비 동등 수준 이상이 81%, SOI 표면처리 유효성은 기존 제품 대비 동등 수준 이상이 84%로 집계됐다. 임플란트 식립 후 뼈 흡수량에 대해서도 약 10개월까지 통계에서 극히 미미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보철 소요 기간도 가장 빠른 보철 시기는 0.5개월, 평균은 3.5개월로 나타났다.

 

오스템 측은 “앞으로도 표면 기술 업그레이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이 : 070-4394-9639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설명의무법 대응 솔루션 도입 추진에 대하여
2017년 6월 21일부터의료인의 설명을 의무화한 의료법 개정안이 전격 시행됐다. 개정 의료법에 따르면 의사와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가 환자로부터 받은 동의서에는 해당 환자의 서명 또는 기명날인이 있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의사가 환자로부터 동의를 얻어야 하는 내용으로는 환자의 증상 진단명, 수술 등의 필요성과 방법, 내용 설명의사 이름 및 수술 등에 참여하는 주된 의사 이름, 발생 예상 후유증과 부작용, 환자 준수사항 등이다. 또한 수술 및 수혈 또는 전신마취 방법 및 내용 등의 변경 사유, 변경 내용을 환자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경우 환자의 보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보건복지부장관이 정하는 바에 따라 구두 방식을 병행해 설명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서면의 경우 환자의 동의를 받은 날과 환자에게 알린 날을 기준으로 각각 2년간 보존 관리해야 한다. 이를 위반한 경우 의료기관과 의료인에게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간단한 시술이나 수술을 위해 설명하고 동의서에 서명 받는 시간과 노력들은 인력난과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원가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지난 6월 21일 개정 의료법의 전격 시행 당시, 의협은 ‘의료현장의 다양한 케이스를 모

배너

어떤 장난감 회사의 몰락이 주는 의미
얼마 전 어린이 장난감 천국의 대명사인 토이저러스 회사가 파산보호 신청을 하였다. 전 세계 37개국에 990여 매장을 지닌 대규모의 세계적인 기업이었으나 설립되고 70년 만에 망하게 되었다. 내막을 들여다보면 불과 20년 만에 급속히 몰락하였다. 몰락의 원인은 두 가지로 추측된다. 첫째는 아이들의 장난감 소비 기호의 변화이다. 아이들이 생각하며 조립해야 하는 레고나 손으로 조작해야 하는 장난감보다는 스스로 생각할 필요 없이 말하고 움직이고 화려하고 변화무쌍한 스마트폰과 모바일 게임을 더 선호하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오프라인 매장의 몰락이다. 토이저러스는 장난감 매장 자체가 놀이공원이었다. 필자의 첫 느낌은 어린 시절 꿈꾸던 장소에 온 느낌이었다. 아마도 백화점 쇼핑을 좋아하는 분들의 심정이 그러했을 것이다. 요즘 소비가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에서 이루어지다보니 오프라인이 경쟁력을 상실하여 결국 회사가 문을 닫아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젊은 부모들이 자신의 아이들과 장난감 매장에 같이 가서 놀아줄 시간이 없거나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토이저러스의 몰락은 소비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한 회사의 잘못도 있지만, 핵심은 이런 회사가 망할 수밖에 없는 시대환경이다.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51
견디기 힘들 정도의 겨울추위를 흔히들 ‘칼바람’이라고 표현한다. 그만큼 추운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고통을 준다는 의미에서 그렇게 부르는 것 같다. 앙상한 가지에 매달려 있는 잎새들은 지나가는 가을의 끝을 어떻게든 지켜보려고 애써보지만 차가운 동장군 앞에서는 낙엽이 되어 흩어져간다. 그래서 동장군은 가을의 흔적들을 저만치 밀어내기 위하여 차갑고 거센 바람으로 나타나서 겨울이라는 계절의 성곽에 입성한다. 겨울은 다른 계절에 비하여 바람이 많이 분다. 아니 바람이 많다기보다 바람에 민감해지는 계절이다. 추위에 더해지는 바람은 더없이 고통스럽고 견디기 힘들다. 혹독한 추위라도 바람이 없으면 그나마 견딜 수 있지만 그 추위에 바람까지 불어오면 체감으로 느끼는 추위는 배가 된다. 그래서 겨울에는 온도계로 측정한 추위와는 별개로 바람을 계산한 체감온도라는 것이 실제 추위라고 이야기 한다. 혹독한 추위의 겨울이 과거와 비교하여 고통스럽지 않고 생활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이유는 날씨의 변화보다도 실내난방과 겨울 옷들 때문이다. 지금이야 겨울이라는 계절이 생활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지만 난방과 옷가지가 변변치 않았던 이전에는 겨울은 견디기 힘든 기간이었다. 그러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