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8 (목)

  • -동두천 9.0℃
  • -강릉 3.5℃
  • 구름많음서울 9.2℃
  • 박무대전 4.7℃
  • 흐림대구 3.8℃
  • 울산 3.6℃
  • 박무광주 5.6℃
  • 흐림부산 5.4℃
  • -고창 4.1℃
  • 흐림제주 7.6℃
  • -강화 7.6℃
  • -보은 4.7℃
  • -금산 2.9℃
  • -강진군 6.4℃
  • -경주시 2.0℃
  • -거제 5.5℃
기상청 제공

[HOT PRODUCT] 메가젠임플란트 'R2GATE'

메가젠 R2GATE, 또 한번 진화
R2센터 전국망 확대…R2WARE로 가이드 제작도 치과에서

메가젠임플란트(대표 박광범·이하 메가젠)가 최근 대구로 사옥 및 생산본부를 이전하면서 덴탈 토탈 솔루션 기업을 넘어 헬스케어 토탈 프로바이더 전문기업으로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이 같은 비전 제시는 메가젠의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것. 특히 메가젠의 디지털 덴티스트리 솔루션의 대표적 시스템인 ‘R2GATE’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돼 다시금 관심이 쏠리고 있다.


‘R2GATE’. R2센터 다원화로 더욱 관심

메가젠은 지난해 R2GATE를 활용한 가이드 수술을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했다. 20개소에 달하는 전국 ‘R2디지털센터’를 구축한 게 바로 그것.


R2센터의 전국 서비스망 확대는 한 곳으로 집중됐던 R2센터의 단점을 보완하는 의미를 넘어, R2GATE가 메가젠 임플란트 시스템뿐만 아니라 국내외 메이저 회사의 임플란트 시스템을 거의 모두 적용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을 말한다.


메가젠 관계자는 “R2GATE를 이용한 임플란트 가이드 수술은 거의 모든 시스템에서 가능해졌다”며 “이제 치과에서는 지금 사용하고 있는 어떤 임플란트 시스템이라도 R2GATE 가이드 시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플란트 가이드 제작을 치과에서

메가젠은 R2센터 전국망 확대 그리고 R2GATE의 획기적 호환성 개선에 그치지 않고, R2GATE 디지털 임플란트 가이드(이하 R2가이드)를 직접 치과에서 제작할 수 있는 ‘R2WARE’를 개발했다.


R2WARE는 R2GATE를 통한 가이드 시술 시 사용하는 R2가이드를 디자인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R2GATE의 직관적인 유저 인터페이스를 그대로 적용했다. 특히 3단계의 간단한 과정으로 가이드를 제작할 수 있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메가젠 관계자는 “R2가이드 제작에는 평균적으로 약 5분이 소요된다”며 “초보자도 쉽게 배우고 제작할 수 있고,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무료로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R2GATE는 CBCT를 통해 얻은 CT 이미지 파일 위에 구강스캔 파일을 중첩시키고, 수복할 치아의 디자인 파일을 로딩하는, 최종 보철물을 기준으로 최적의 임플란트 위치를 결정하는 이른바 ‘TOP DOWN Treatment’ 방식의 선도적 역할을 했다고 말할 수 있다.


진단된 위치에 정확히 임플란트를 시술할 수 있는 R2가이드를 서비스함으로써, 국내외 임플란트 시술가이드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R2GATE Lite’도 업그레이드

이 같은 R2GATE를 보다 손쉽게, 언제 어디서나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디바이스 버전이 바로 ‘R2GATELite’다.
R2GATELite는 진단 및 디자인 된 파일을 아이패드 등 모바일로 불러올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다. 하지만 단순히 진단 결과를 확인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임플란트 식립 각도나 깊이 등을 수정하는 것은 물론, 픽스처 사이즈와 시스템 자체를 변경할 수 있다.


또한 i-Gen, Multi Unit Abutment 등을 적용할 수 있으며, Digital Eye를 이용한 컬러코드 진단 역시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R2GATELite는 아이패드라는 제한적 플랫폼에서만 운용할 수 있어, 이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태블릿을 구매해야 한다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됐다. 이에 메가젠은 이 같은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R2GATELite를 활용할 수 있는 운영체계를 확장해 윈도우와 맥 OS에서도 구동할 수 있도록 버전을 업그레이드했다.


메가젠 측은 “맥과 윈도우 양대 OS에서 구동되는 R2GATELite 버전을 개발함에 따라 별도의 태블릿PC가 없어도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을 이용해 진단 및 진단내용을 수정할 수 있게 됐다”며 “R2GATELite의 초기 슬로건이었던 ‘Anytime, Anywhere’라는 슬로건에 더욱 부합하는 프로그램이 됐다”고 전했다.


메가젠, 디지털 치과의 기준 제시 ‘자부’

‘누구나 쉽게 제작할 수 있는 Digital Temporary’, ‘세상에서 가장 쉬운 가이드 시스템’, ‘빠르고 편한 임플란트 보철’ 등 메가젠은 R2GATE를 중심으로 이 같은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장점을 현실로 구현했다. Temporary부터 임플란트까지 모든 분야에서 사용자 친화적인 솔루션을 구축한 것.


메가젠 측은 “디지털 시스템 도입에 있어 비용은 간과할 수 없는 현실 문제다”며 “메가젠은 고객들의 이 같은 경제적인 고민과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디지털 렌탈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제 시대는 ‘디지털 진료를 하는 치과’를 요구하고 있다. 언젠가는 이 말조차 시대에 뒤 떨어지는 때가 온다. 메가젠은 그 시기를 더욱 앞당길 수 있도록 디지털 덴티스트리 솔루션의 지속적인 개발과 공급에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미투와 치협 공백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추운겨울이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북한의 갑작스러운 참가와 주변 강대국들과의 정치적 입장으로 파행으로 끝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컸지만, 올림픽 정신과 추억, 수많은 화제를 남기고 무사히 마무리됐다. 그리고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리고, 길고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지루한 겨울도 끝났다. 꽃샘추위가 남았겠지만 봄은 어김없이 자연스럽게 찾아온다. 오랫동안 권력 앞에서 무릎 꿇고 성추행과 성폭행에 시달려온 사회적 약자들 고발운동인 ‘미투’는 대한민국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 유명인들에 대한 고발은 치명적이어서 충격과 효과를 주겠지만 생활 속 깊이 파고든 어두운 관행 속에서 고발자만 피해를 보는 상황은 여전하다. 권력과 돈을 쥐고 있는 사람들의 갑질(성희롱·성추행·성폭행)을 추방하려면 사회구성원 모두가 고발자가 되고 피해자를 한 식구처럼 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인식전환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피해자 대부분은 그 정도가 심각하지 않다거나, 신고해도 소용없다는 판단으로 포기했고, 결국 피해는 묻혔고 악순환은 반복됐다. 그러나 세상은 변해가고 있다. 모두가 단합해 ‘미투’ 운동 분위기를 잘 살려 나가야겠다.
[논 단] # 미 투 # 위드 유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다. 연일 뉴스를 열면 각계 각층의 원로인사나 주요인물들의 성폭력 과거사가 폭로되고 미투와 위드유의 물결이 넘실거린다. 이렇게까지 악질적으로, 이렇게까지 오랫동안 일어난 일들이 어떻게 묻혀 있었을까?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발언이 가져온 사회적 파장은 엄청난 것이었다. 내 주위의 여성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올 것이 왔다고. 우리나라에서 여성으로 살면서 한 번도 성희롱이나 성추행을 당해보지 않은 여성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 집요하게 팔뚝 안쪽의 살만 꼬집던 선생님, 속옷 끈을 잡아당기는 걸 장난이랍시고 하던 선생님, 과MT에서 일방적인 스킨십을 해놓고 너도 나를 좋아하는 줄 알았다고 느물거리던 선배, 인턴 레지던트 때 과회식을 가면 항상 교수님 곁에 여선생을 앉혀야 한다고 하고 교수님과 블루스 추기를 강요하던 선배, 공적인 관계임에도 계속 개인톡으로 성적인 암시를 주는 유머와 사진을 보내는 동료…. 구체적인 예를 들자면 한도 끝도 없다. 나이를 먹으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했던 기대는 매년 실망스런 경험으로 무참히 짓밟힌다. 그 지경이 될 때까지 왜 말하지 않았냐는 분들도 있다. 어렸을 때 조직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여성을 잘나가는 남

배너

격동의 시대
‘격동의 시대’는 일반적으로 4.19 이후 군사정권부터 문민정부가 수립되기 이전까지 경제적 고도 성장기를 의미한다. 하지만 지금도 한국은 격동의 시대를 지나고 있다. 예전에는 경제적인 면이었다면 지금은 정신·정서·문화적인 면에서 격동의 시대이다. 요즘 들불처럼 번지는 ‘미투운동’은 정신문화적 격동의 시대를 보여준다. 미투 사건은 개인적 측면과 사회적 측면에서 바라볼 수 있다. 개인적 측면에서 보면 어느 사회든지 비열한 인간들이 있다. 많고 적음이 문제이다. 비열한 인간은 대상에 남녀를 구분하지 않는다. 자신의 지위와 힘을 이용해 철저하게 자신의 이익을 추구한다. 그들이 여성에게 행하는 비열함의 하나가 미투이다. 두 번째 사회적 면에서 보면 한국 여성들이 그동안 변질된 가부장적 폐습 아래에서 고통받는 일들이 비일비재했다. 가부장 사회의 기본은 가부장의 철저한 도덕성에 기초한다. 그런 사회에서 도덕성 변질은 심한 사회적인 혼란을 초래한다. 우리사회는 조선시대 사회 전반에 걸쳐 오랫동안 자리 잡은 유교의 도덕성을 기본으로 한 가부장적 사회였다. 유학 중에서도 가장 도덕성을 강조한 주자학이 주류를 이루었다. 한국학을 전공한 일본인 교수 오구라 기조는 ‘한국은 하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