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2.3℃
  • -강릉 13.7℃
  • 천둥번개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9.7℃
  • 흐림광주 14.9℃
  • 맑음부산 19.0℃
  • -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8.0℃
  • -강화 14.0℃
  • -보은 15.3℃
  • -금산 12.4℃
  • -강진군 15.9℃
  • -경주시 19.7℃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뛰어난 조형성으로 시술편의성 높여

오스템, ‘Q-Oss+ Collagen’ 출시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가 손쉽게 조작이 가능하고, 체적 유지가 우수한 ‘Q-Oss+ Collagen’을 출시했다. 오스템 관계자는 “콜라겐 타입의 골이식재는 조형이 우수해 입자형 골이식재보다 시술편의성이 높다”며 “다양한 케이스에서 손쉽게 적용이 가능한 조형성으로 임상의들 사이에선 입자형 재료보다 선호도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Q-Oss+ Collagen은 조형성이 우수하고, 조작이 편리하다. 재질이 부드럽기 때문에 건조 상태에서도 조작이 손쉽고, 절단 시 파편 발생이 적어 술자나 환자 모두 편하다.


기존 골이식재의 경우 이식 후 혈액이나 Saline 등이 접촉되면 체적 유지가 어렵지만 Q-Oss+ Collagen은 기존 형태가 잘 유지돼 입자 단독으로 사용할 때보다 체적 유지가 우수하고, 치조능 증대 및 재건에 유리하다.


Q-Oss+ Collagen은 제조 시 기타 콜라겐보다 안정적인 Porcine type I collagen 베이스로, 잔류물이 남지 않는 안정적인 가교방법을 선택했다. 기존의 많은 골이식재는 무기질과 유기질을 결합하는 화학적 가교방법을 채택했지만, 화학적 가교방법은 화학물질이 남을 수 있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됐다.


Q-Oss+ Collagen은 가열감압(Dehydrothemal) 방법으로 제작돼 잔류물이 없고, 6~8주 내 분해되기 때문에 안전하다는 것. Q-Oss+ Collagen은 지난 2014년 출시 후 임상의들로부터 안정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은 Q-Oss+를 원재료로 사용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뼈 재생과 체적 유지에 크게 기여하는 칼슘포스페이트(CaP)의 조성 비율도 우수하다. Q-Oss+ Collagen은 HA 20%와 TCP 80%의 조성 비율로 구성돼 탁월한 혈액적심성을 통해 빠른 골전도 특성을 보유하고 있다. 관계자는 “이는 우수한 신생골 형성능을 보여주는 것으로, 뼈 재생과 임플란트 안정성 확보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전했다.


Q-Oss+ Collagen은 다양한 임상 상황에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 직경 7㎜, 길이 5㎜와 직경 7㎜, 길이 11㎜의 두 가지 사양으로 출시됐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사 설] 치과의 갑을관계
과거에 돈과 권력 하에서 묵인되어 온 갑질이 기존의 관행과 관념의 울타리를 넘어서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동종직업군(특히 전문직종일수록)의 내리 갑질은 어디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몇 년 전엔 교수가 조교에게, 고참조교가 신입조교에게 행해진 충격적인 갑질이 보도된 적 있었다. 백화점 직원 ‘무릎사과’도 SNS로 퍼져나갔다. 치즈통행세를 물리고 갑질행태에 항의하면 집요하게 보복하고, 자서전 강매 등 갑질의 끝판왕이라는 미스터피자의 사례를 보면서 사람들은 분노했다. 최근에도 갑질 때문에 망신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회향 사건과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컵 갑질’ 등 총수일가의 갑질이 연일 터져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갑을관계(권력에 의한 상하관계라는 의미)를 치과의사의 입장에서 본다면 거래처들(치과기공소, 재료상 등)에게는 갑이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 치과의사의 갑질에 대한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어느 치과의사가 기공소장에게 보낸 카톡이었다. 보철물이 잘 맞지 않았는지 기공사에게 심하게 욕을 하고 소장이 직접 재제작하라는 메시지였다. 무심결에 필자도 비슷한 갑질을 하진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또한 치과재료 영업사원들에게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