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0℃
  • -강릉 23.6℃
  • 서울 23.4℃
  • 흐림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5.8℃
  • 흐림광주 25.6℃
  • 부산 21.3℃
  • -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9.2℃
  • -강화 20.5℃
  • -보은 29.1℃
  • -금산 30.4℃
  • -강진군 23.4℃
  • -경주시 28.8℃
  • -거제 22.0℃
기상청 제공

[논 단] 옴팔로스 신드롬(Omphalos Syndrome)

권병인 논설위원

인류문명사를 보면 재미있게도 자신이 사는 곳을 ‘세상의 배꼽’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인들은 델포이를 ‘문명의 배꼽’이라고 불렀고, 페루의 쿠스코는 그 이름 자체가 ‘세상의 배꼽’이라는 뜻이다. 

칠레의 이스트섬 역시 원주민들은 ‘세상의 배꼽(Te Pito Te Henua)’이라고 부른다. 중국의 중화사상 또한 세상의 중심이면서 가장 발달한 문화를 가지고 있다는 선민의식을 나타낸다. 과거의 유목민들의 경우도 거대한 기둥을 들고 다니면서 정착하는 곳마다 그 기둥을 세웠다고 한다. 자신들이 있는 곳이 세상의 중심임을 나타내는 의식인 것이다. 꼭 배꼽이라는 이름을 쓰지 않더라도 세계 곳곳의 사람들은 자신들이 사는 곳을 세상의 중심이라고 여기며 살아왔다.

이러한 자기중심적 세계관을 가리켜 ‘옴팔로스 중후군’이라고 한다. 이는 인간이 본질적으로 자기중심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 어린아이는 자신이 특별하고, 뭐든지 다 할 수 있고, 자신을 중심으로 세상이 돌아간다고 느낀다. 이러한 생각은 나이가 들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자신이 없어도 세상은 잘 돌아가고 타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느끼게 된다. 

최근 치과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여러 소송들을 보면 옴팔로스 증후군을 생각나게 한다. 자기중심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닌지 묻고 싶다. 지난 집행부의 선관위가 보여주었던 안하무인식의 행태가 치협 선거의 파행과 소송을 일으켰고 이후 보여준 치협 집행부의 대처도 마땅치 않았다. 치협 선거뿐 아니라 전문의 제도 또한 자신의 이익과 주장만 관철하려고 한다. 지나치게 자신의 주장만을 내세우는 것도 문제이지만, 치협과 대의원총회 또한 결정사항에 대해 무조건 따르라고 하는 것도 소수의 의견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었다고 생각한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는 대한민국 헌법의 핵심요소이다. 민주주의는 직접 혹은 대의제를 통해 전체 집단의 의사가 여러 과제와 문제에 반영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법치주의는 입법, 행정, 사법 등의 모든 국가 작용이 헌법과 법률에 기속된다는 뜻이다. 국가와 집단의 의사는 민주주의의 원리에 따라 결정되고 법치주의에 근거해서 집행되어야 한다. 

국가나 집단에서 의사 결정을 해 나갈 때 합의에 의해 이뤄지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하지만 합의나 절충이 불가능할 때 차선의 결정을 하게 된다. 이것이 다수결의 원칙이다. 다수결은 집단 의사를 신속하게 결정해야 하는데 합의나 절충이 불가능할 때 차선의 의사결정 수단일 뿐 민주주의의 본질은 아니다. 그것이 정당화되려면 인권 보호와 권력분립 등 헌법의 근본가치를 훼손하지 않아야 하고, 충분한 논의와 숙고 등 합리적 절차가 담보돼야 한다.

최근 치과계의 송사를 보면 충분한 논의도 소수에 대한 배려도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치협과 대의원총회는 치과계를 대표하고 최고의사결정기관이며 치과계 민심과 정서가 잘 반영되고 있다. 하지만 소수의 의견이나 기본권, 법률적 기본까지 무시하거나 지키지 않아도 되는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은 아닐 것이다. 이제 많은 희생을 치르며 다시 출발하는 집행부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으면 한다.

배너

[사 설] 치협 회장단 재선거와 선거공약
문재인 정부가 취임 1주년을 맞는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80%가 넘는다. 특히 얼마 전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핵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는 점에서 대북정책(83%)과 외교(74%)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47%만 잘했다고 평가했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한계로 고용상태가 오히려 더 나빠지고 수출도 증가세가 줄어들었다. 보수와 진보는 새의 두 날개와 같다. 어느 한쪽으로는 날 수가 없다. 그래서 보수와 진보의 협치는 중요하다. 문재인 정부의 선거공약 중 1순위는 일자리 창출이었다.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과의 소통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바라는 권리만 주장하기보다는 국가대의를 위해서는 불편과 고통을 감내하면서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 상황을 국민들과 공감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미세먼지를 없애고 맑은 하늘을 되찾겠다는 것도 주요 공약이었다. 미세먼지를 없애기 위해서는 도심 통행료를 부과하고 노후화된 차량을 철저하게 감독(특히 경유 차량)해야 하고 화력발전소를 없애면서 대체에너지(원자력발전소 포함)를 찾아야 한다. 공장과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
[논 단] 옴팔로스 신드롬(Omphalos Syndrome)
인류문명사를 보면 재미있게도 자신이 사는 곳을 ‘세상의 배꼽’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인들은 델포이를 ‘문명의 배꼽’이라고 불렀고, 페루의 쿠스코는 그 이름 자체가 ‘세상의 배꼽’이라는 뜻이다. 칠레의 이스트섬 역시 원주민들은 ‘세상의 배꼽(Te Pito Te Henua)’이라고 부른다. 중국의 중화사상 또한 세상의 중심이면서 가장 발달한 문화를 가지고 있다는 선민의식을 나타낸다. 과거의 유목민들의 경우도 거대한 기둥을 들고 다니면서 정착하는 곳마다 그 기둥을 세웠다고 한다. 자신들이 있는 곳이 세상의 중심임을 나타내는 의식인 것이다. 꼭 배꼽이라는 이름을 쓰지 않더라도 세계 곳곳의 사람들은 자신들이 사는 곳을 세상의 중심이라고 여기며 살아왔다. 이러한 자기중심적 세계관을 가리켜 ‘옴팔로스 중후군’이라고 한다. 이는 인간이 본질적으로 자기중심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 어린아이는 자신이 특별하고, 뭐든지 다 할 수 있고, 자신을 중심으로 세상이 돌아간다고 느낀다. 이러한 생각은 나이가 들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자신이 없어도 세상은 잘 돌아가고 타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느끼게 된다. 최근 치과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여러 소송들을 보면 옴팔로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8
지난주 3년쯤 함께 근무하고 퇴사한 직원의 집들이 초대로 오랜만에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이 직원과는 나이대가 비슷하여 공감대 형성이 수월해 함께 한 일들이 많아지면서 추억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만나서부터 헤어질 때까지 우리의 이야기는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야기의 주된 주제는 우리가 근무하는 치과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같은 분야에 근무하기에 누구보다도 서로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고, 조언도 해줄 수 있었습니다. 필자가 근무하는 치과와 이 직원이 근무하는 치과는 몇 가지 비슷한 점이 있습니다. 개원시기, 교정 진료만 하고 있는 점, 그리고 진료실은 치과위생사로만 구성된 점들입니다. 하지만 경영 방식에서는 많은 차이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원장님마다 진료 스타일이 다르듯이, 경영 방식도 다양하게 표현되나 봅니다. 요즘 이 직원은 직장생활에 대한 걱정이 생겼다고 했습니다. 그 걱정의 중심에는 원장님이 있었고, 원장님의 경영 방식으로 인해 직원들이 힘들어한다는 것이 그 내용이었습니다. 내용을 들어보니 원장님은 환자가 궁금해하거나 불편해하는 사안에 진심으로 귀를 기울이고 해결책을 찾아주려는 노력을 한다고 합니다. 직원들 입장에선 컴플레인하는 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