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흐림동두천 5.8℃
  • 구름많음강릉 10.4℃
  • 흐림서울 6.5℃
  • 흐림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11.5℃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5.0℃
  • 흐림고창 13.4℃
  • 맑음제주 17.0℃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9.8℃
  • 맑음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교정계 최대 잔치에 해외 치의까지 매료

해외서만 400여명…윤리교육 등 치과계 위한 학회 역할 강조

 

대한치과교정학회(회장 국윤아·이하 교정학회)가 지난달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제51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26개국에서 방문한 400여명의 해외 치과의사를 비롯해 총 3,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Brace your smile, Bravo your life’를 주제로 열린 학술대회에는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 교정계에서도 명성을 떨치고 있는 스타급 연자들이 대거 초빙됐다. 먼저 미국 텍사스 A&M대학 Peter Buschang 교수가 근거 중심의 악정형 치료를, 애리조나대학 교정과장을 맡고 있는 박재현 교수가 교정임상에서의 CBCT 활용에 관한 최신 지견을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국내를 대표해서는 경희문 교수(경북치대)가 연자로 나서 지난 40년간의 교정임상 변화에 대한 소신을 밝혀 호응을 얻었다.

 

이외에도 특별세션 연자로는 세인트루이스대학의 김기범 교수가 Clear aligner의 현실적 한계를 짚었고, 샌디에고대학의 John Grubb 교수가 심미적 교정치료에 대해, 그리고 독일의 Bjorn Ludwig 교수가 스크루 고정원에 대한 유럽 교정계의 시각을 전달했다.

 

지난 2016년부터 시작돼 교정학회 학술대회의 세계화에 공헌한 Pre Congress도 큰 인기 속에 진행됐다. 이번 Pre Congress에는 400여명에 달하는 전체 외국인 참가자 중 91명이 참가했다. Pre Congress가 외국 치과의사에게 유독 각광을 받는 이유는 한국이 종주국인 골내고정원에 대한 다양한 임상 노하우를 엿볼 수 있기 때문. 교정학회는 이번 Pre Congress를 위해 배성민, 최광철, 홍윤기 원장과 강윤구, 차정열 교수 등 골내고정원을 활용하는 대표 임상가를 대거 포진시켰다.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교정학회에서 마련한 윤리교육이 별도로 진행됐다. 황충주 교수(연세치대)가 연자로 나서 이벤트 치과 및 불법 의료광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교정의로서 지켜야 할 윤리의식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윤리교육은 3년에 한 번씩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보수교육점수 인정 윤리교육으로 진행됐다. 더불어 의료광고 불법성 여부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윤리위원회 부스를 마련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윤리의식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전시회는 단일학회 전시회 규모로는 역대 최대에 해당하는 240부스 규모로 치러졌다. 코엑스 D홀의 쾌적한 공간을 활용해, 전시회를 관람하면서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바리스타존을 마련하는가 하면 우수증례 전시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됐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interview] 교정학회 학술대회 조직위원회

 

“직업 윤리의식은 교정의의 품격”

 

Q. 처음으로 평일에 개최됐는데?

교정치료의 특성상 주말에 환자가 몰리는 만큼, 회원들의 의견을 조사해 평일에 개최하게 됐다. 처음으로 학술대회를 평일에 개최하면서 걱정이 됐던 것도 사실이었으나, 회원들이 원했던 부분이었던 만큼, 큰 문제없이 진행된 것 같다.

 

 

Q. 무엇보다 해외 치과의사의 참여가 두드러졌는데...

해외에서 개최되는 각종 교정 학술대회에 지속적으로 참여하며 교정학회 학술대회를 홍보하고 있고, 영문으로 발간되는 교정학회지의 위상이 날로 높아지는 등 복합적인 요소가 작용한 결과로 본다. 앞으로도 교정학회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 위상을 떨치는 학술대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Q. 그 어느 학술대회 보다 윤리의식을 강조하고 있다.

회원을 대상으로 이벤트 치과와 불법 의료광고에 대한 계도는 지속돼 왔었다. 물론 학회는 행정기관이 아니다 보니 한계가 따르는 것은 사실이나, 학회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지속적으로 회원들에게 윤리의식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최근 투명치과 사건이 벌어지는 등 사회적 여론이 악화되고 있어, ‘올바른 의료광고는 교정의사의 품격입니다’라는 제하의 윤리선언을 진행하는 등 그 어떤 학술대회보다 윤리의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사 설] 2018 치과의료정책아카데미
지난 주말 2018 치과의료정책 아카데미에 참가했다. 강연 순서로는 의료사고소송과 언론대응에 대한 양지열 변호사의 얘기가 있었다. 그리고 치과계 현안 및 대응전략을 주제로 신동근 국회의원이 구강보건정책 사업의 제도화를 위해 구강보건법 제정, 구강보건전담부서 설치, 치과의료 급여화, 치료보다 예방중심으로의 정책전환과 장애인 치과진료사업 추진을 위해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강연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 이기택 고문은 미래정책과제를 주제로 협회장 재임 시절 여러 정책을 이뤄내며 겪은 뒷이야기를 상세하게 들려주었다. 치과계를 걱정하는 마음은 똑같지만 그것을 풀어가는 방식에서는 각자의 처한 상황에 따라서 많이 달랐다. 강연이 끝난 후에 현재 치과의료정책의 현안과 비전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당연히 국민 구강건강을 위한 정책 추진이 우선돼야 하지만 지금은 위기에 직면한 치과계의 실추된 위상을 재정립하는 것도 무엇보다 우선순위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경영, 치무, 법제, 보험 등 여러 분야로 정책을 나눠 생각해봐야 한다. 치과계 종사자 모두에게 물심양면으로 행복한 삶에 대한 희망을 줘야 한다. 치과계가 국민 구강건강을 지킨다는 전문가로서의 직업적 자부심
[논 단] 임플란트 전쟁
최근 소설 ‘임플란트전쟁’의 발표로 치과계를 넘어 일반의 관심을 끈 한 치과의사에 대한 기사와 인터뷰를 찾아보았다. 작가가 소속된 그룹은 의료윤리를 외면하고 영리 추구의 모습을 보여 PD수첩과 같은 여러 언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었다. 그것을 막고자 시민사회와 치과계가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차적인 문제였던 ‘저가’가 문제의 핵심인양 본질을 왜곡했으며, 경제적 이득을 얻었다. 그럼에도 그들은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다. 이런 행태는 경제적 이득을 넘어 정치적 목적을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여기에는 자신을 탄압하는 세력이 필요하다. 일부의 사실과 거짓을 오묘하게 섞거나, 부분의 모습을 전체인양 매도하여 치과계를 ‘악’으로 만들고, 그 주장이 직업이기주의에서 나온 것으로 폄훼했다. 어쩌면 그래서 ‘소설’의 형식이 필요했는지 모르겠다. 어쨌든 전략은 성공적인 것 같다. 아전인수격의 주장에 대하여 논할 바는 많다. 그러나 치과계에서 모르는 이가 없을 것이기에 여기서 논할 바는 아니다. 치과계가 일부 집단과 각을 세울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그냥 둘 수는 없다. 그들의 행위가 방치될 경우, 가장 큰 문제는 진정한 해결을 위한 숙고가 사라지고 무의미한 상호





배너
익숙함인가, 전통인가, 수구인가?
개원한 건물 1층에 순댓국집이 있다. 필자가 개원하고 2년 후에 생겼으니 벌써 16년 된 곳이다. 처음 먹었을 때 맛집으로 평가할 정도로 할머니의 정성이 느껴지는 곳이어서 과음하여 숙취가 있는 날에는 늘 찾는 단골 장소였다. 일전에 과음하고 들렀는데 국물 맛이 싱거워졌고 부추김치 맛이 달라졌다. 할머니는 보이지 않고, 젊은 사람 두 명만 보였다. 건강문제로 수술을 한 차례 하셨던 일이 생각나 주인 할머니 안부를 물으니 별일 없다는 대답을 들었다. 하지만 변한 맛이 계속 마음에 걸려 있던 차에 관리소장으로부터 주인이 바뀌었단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는 필자가 과음하고 숙취를 해소할 가까운 장소 한 곳이 사라졌다. 분명 가게를 넘기면서 비법을 전수했겠지만 젊은 새 주인에게는 아마도 늙은 할머니의 고집이나 어리석음 정도로 보였을 것이다. 하지만 깊은 맛은 결코 그냥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며 고객은 첫 숟가락에서 변한 맛을 알 수 있다는 것을 인수한 새 주인은 모르는 듯하였다. 순댓국집은 아마도 6개월 정도 지나면 다른 업종으로 바뀔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2년 전에는 건물에 있던 칼국수집이 주인이 바뀌며 밥집으로 변했다. 주인집 딸이 대학을 졸업한 후 건강상 이유로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