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1℃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19.9℃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1.7℃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치과보철학회 60주년 학술대회 1,800여명 참가 '성황'

인기 연자 강연, 접근성 높인 학술대회로 호평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이하 치과보철학회) 창립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한-중-일 국제보철학회가 지난달 30~31일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국내외 1,8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공적인 대회를 치른 보철학회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학술대회는 ‘배움과 나눔, 그리고 헌신-국민과 함께 한 보철학회 60년’을 대주제로 진행됐으며, “상생과 협력으로 치과계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담았다.

 

국제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해외연자의 강연과 스터디그룹 세션은 단연 관심을 집중시켰다.

 

독일 Ludwig-Maximilians대학의 Daniel Edelhoff 교수와 미국 앨라배마대학의 Ed McLaren 교수는 각각 두 세션의 강연을 진행해 풍성하고 깊이 있는 내용으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또한 국내 임플란트 연구회 가운데 ATC, ITI Korea, Prosth-Line을 대표하는 연자들이 각각 수술과 보철로 나누어 열띤 논쟁을 벌인 오픈 디스커션도 흥미를 더했다. 수술 세션에는 구기태 교수(서울대/ITI Korea), 이정근 교수(아주대/Prosth-Line), 현동근 원장(분당 플란트서울치과/ATC)이 보철 세션에서는 김성언 원장(부산세종치과/ATC), 조영진 원장(서울뿌리깊은치과/Prosth-Line), 황재웅 원장(황재웅치과/ITI Korea)이 연자로 나섰다.

 

2년에 한번 개최되는 한중일 국제보철학회도 동시간에 개최됐다. 중국과 일본의 전현직 학회장을 비롯한 다수의 임원이 참석했으며, 150여명의 해외 참석자들이 강연에 집중했다. 생체재료와 기초과학, 노인치의학과 가철성 보철학, 임플란트와 고정성 보철학 그리고 마지막으로 디지털치의학 세션을 다뤄 관심을 모았다.

 

한·중·일 치과보철학자가 동의하는 의치관리에 대한 백서형식의 선언문을 발표하겠다는 계획은 다소 미뤄졌다. 총의치에 국한해 교육자 자격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것이 주된 목적이었으나, 이번에는 문제 제기와 필요성, 토의가 시작된 것에 의미를 두고 앞으로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학술대회에 하루 앞서서는 Pre-congress도 진행됐다. 일본, 중국, 한국의 치과보철학회 임원과 교육 지도의들이 한자리에 모여 3개국의 치과대학 학부생들과 전공의 과정의 보철학 교육이 지향하는 바와 현실에 대해 공유하는 장이 됐다.

 

한편, 치과보철학회는 학술대회 첫날 저녁 Gala Dinner를 진행, 150여명의 국내외 인사들과 함께 보철학회 60주년을 축하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interview_대한치과보철학회 임원진]

 

60돌 보철학회, 회원 성원으로 재도약 다짐

 

 

‘창립 6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를 맞은 보철학회는 기념학술대회 및 국제보철학회까지 함께 개최하면서 국내외에 그 역량을 과시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보철학회 한중석 회장은 “치과계와 함께 상생 발전해나가는 학회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60주년이라는 의미를 담아 국민과 치과계 깊숙이 영향력을 확대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학술대회 조직위원장인 권긍록 차기회장은 “수년 만에 다시 코엑스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함으로써 회원들의 접근성을 높였고, 그만큼 큰 호응이 있었다”면서 “한중일 3개국이 백서발간 논의를 시작한 것 또한 의미있는 성과”라고 전했다.

 

김선재 학술이사는 “60주년이라는 큰 행사인 만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1년 전부터 준비해왔고, 영향력 있는 해외연자를 초청하기 위해 2~3년 전부터 공을 들였다”면서 “새로운 시도와 노력에 회원들의 집중도가 높았던 것은 의미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보철학회는 ‘60주년사’를 발간하며 학회의 역사를 재정비했으며, 오는 7월 1일 ‘틀니의 날’을 맞아 대국민 홍보에도 집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영희 기자



[치과신문 사설] 치과의사와 유튜브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유튜브로 가장 많은 돈을 번 유튜버는 일곱 살 어린이라고 전해졌다. 이 미국 어린이가 유튜브로 버는 수익은 연 240억원으로 추정됐다. 동영상에 익숙지 않은 세대들은 어리둥절할 것이다. 유튜브로 어떻게 수익을 창출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을 테니 말이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기존의 SNS는 글과 사진 위주의 소통이 이뤄졌다. 유튜브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영상을 시청하고 공유하며 소통한다. 물론 페이스북에도 동영상을 게재할 수 있고, 인스타그램도 뒤늦게 ‘IGTV’라는 영상채널 운영에 뛰어들었지만 유튜브의 인기는 여전히 독보적이다. 소셜미디어 서비스시대의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유튜브는 글로벌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다지듯 전 세계 사용자 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기존 SNS와 달리 콘텐츠를 통해 이뤄진 광고 수익의 일부를 채널 운영자에게 지급해 새로운 수익모델을 제시했다. 또한 구독자와 조회 수가 많아져 인기 유튜버로 거듭나면 도서출판과 강연 제의 등으로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도 있다. 이에 많은 유저들이 수익창출을 목적으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거나 추정 수익이 억대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들을 선망의
[치과신문 논단] 치과계 선거와 후보자들
올 여름은 작년보다 무더위가 덜 했지만 제법 기승을 부렸다. 입추가 지나고 처서가 다가오면 제 아무리 무더운 날씨도 한풀 꺾이게 되는 것이 자연 현상이라고 말한다. 언제 더운 날씨가 가려나 해도 이제 추위 걱정을 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것처럼 시간은 빠르게도 지나간다. 세월이 지나가고 슬픈 악재도 기억 저편에서 멀어질 때, 다시금 용기를 내고 새롭게 출발하는데 인생의 보약이 되는 것이다. 2017년 초 치과계는 혼란과 격변의 시기였다. 치과계에서 처음 치러진 직선제에 대한 기대 반, 우려 반으로 협회장 선거를 비롯한 경기도치과의사회장, 서울시치과의사회장 선거와 정치계에서 예상치 못한 대통령선거까지 그야말로 선거바람으로 치과계 및 나라 안팎이 들썩거린 해였다. 치과계 협회장 선거의 부정한 결과로 재선거까지 하며 홍역을 치른 이후, 파장은 대단했고 후유증 또한 심했다. 결과에 승복하기까지 온갖 비리, 억측이 난무한 가운데 선거와 관련해 발을 담근 사람들은 결과에 한마디씩 내뱉으며 나름대로 입장을 알리기도 했다. 세월이 약이라 했던가? 선거에 대한 상처가 치유되어가는 듯 2년이 흘러갔다. 협회장 및 서울·경기지부 선거에 낙선한 사람들은, 함께 해준 운동원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