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월)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4.8℃
  • 흐림서울 13.3℃
  • 대전 15.2℃
  • 대구 18.5℃
  • 흐림울산 16.7℃
  • 흐림광주 13.7℃
  • 구름많음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5.1℃
  • 구름조금금산 14.7℃
  • 구름조금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최희수 원장, 보험청구 노하우 대공개

오는 30일, 원데이 강연으로 만난다!

보험청구 강연의 인기 연자 최희수 원장이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원데이세미나를 개최한다.

 

오는 30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펼쳐질 이번 강연은 ‘월천(2017년 개원의 1인 평균 월 1,000만원 청구)의 시대를 지나 일백(하루 100만원 청구)’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최희수 원장만의 노하우를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다.

 

치과진료에 있어 보험의 비중은 날로 커지고 있다. 보험청구의 이해를 높인다면 치료계획을 세우는 과정부터 연계될 수 있고 이는 치료 동의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비보험 진료 동의율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 최 원장 강연의 핵심. 진료 후 꼼꼼히 차팅하고 빠짐없이 청구하는 것은 기본이다.

 

이번 강연에서 최희수 원장은 ‘건강보험 진료 그냥 하면 손해만 본다’, ‘일백을 하기 위한 방법론’, ‘건강보험진료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내용을 풀어낼 전망으로, 기존 강의와는 완전히 달라진 내용과 구성으로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보험청구 강연을 한두 번 들어본 경험이 있다면 더욱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는 게 주최 측의 설명이다.

 

최희수 원장은 “이전의 강의에 비해 보다 임상적인 내용으로 이해와 실행이 쉽도록 구성했다”면서 “강의를 듣고 다음 날 바로 진료에 적용할 수 있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강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강연에서는  최근 환자들의 요구가 많아지고 있는 치과 사보험에 대한 소개와 활용법도 공개될 예정이어서 개원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최희수 원장의 강연은 지난해부터는 원데이 세미나로 연 1회만 진행되고 있다. 때문에 이번 강연은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일정인 만큼 빠른 등록이 필수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