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3.4℃
  • 박무서울 20.4℃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7℃
  • 구름많음울산 20.2℃
  • 박무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9.8℃
  • 박무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10년 맞은 SID, 임플란트 미래 비전 담는다!

SID 2019, 오는 10월 6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신흥의 SID 2019가 ‘지나온 10년, 앞으로 10년’이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6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조규성 조직위원장을 비롯한 SID 2019 조직위원회는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회의를 진행, 10주년에 걸맞는 컨셉부터 연자 및 강의주제 선정 등에 심혈을 기울이며 심포지엄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 SID 2019에서도 임플란트 분야의 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심도 깊은 강의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주저의 순간, 합병증을 줄이는 임플란트 보철 10년의 선택은?’이라는 소주제로 진행되는 세션 1은 지난 10년 동안의 보철 트렌드를 짚어보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션 1에서 주목할 강연은 김지환 교수(연세치대)의 ‘부적절한 식립 위치와 각도, 오래 살리는 보철’이다. 본 강연에서는 부적절한 위치나 잘못된 각도로 식립된 임플란트의 예후에 대해 알아보고, 보철 시술 과정 중 고려해야 할 사항을 다룰 예정이다.

 

‘예지성을 높이는 임플란트 수술 Contemporary Trends in Implant Surgery’를 다루는 세션 2는 명훈 교수(서울치대)의 강연으로 시작된다. 명훈 교수는 ‘심어도 될까? 망설이게 하는 골질상태 몇 가지’라는 주제로 임플란트 식립이 어려운 다양한 골질 상태를 리뷰하고, 이에 대한 문헌적 고찰과 경험을 나눈다.

 

라이브 서저리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이 맡는다. SIS SINUS KIT의 공동개발자이기도 한 김현종 원장은 지난해에도 라이브 서저리를 통해 실전에서 불특정하게 나타날 수 있는 다양한 위기상황을 극복하는 방법을 선보였다. 올해 역시 ‘Regenerative Surgery for Peri-Implantitis’를 주제로 김 원장만의 수술 노하우가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브 서저리 후에는 SID 2019의 주제를 관통하는 통합강연이 진행된다. 통합강연에서는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 Paradigm Shift in Implant Dentistry’라는 주제에 맞게 지난 10년의 임플란트 역사를 알아보고, 현재 그리고 향후 10년 동안 새롭게 주목받을 임플란트 트렌드에 대해 토의하고 비전을 나누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한편 강연장 밖에서는 치과기자재 전시회 DV WORLD가 진행된다. DV WORLD에서는 신흥의 임플란트 제품을 직접 만나보고 경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SID 2019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누릴 수 있다. SID 2019의 사전등록은 덴탈이마트를 통해 가능하다. 사전등록비는 7만원이며, SID에서 모인 등록금은 A.T.C Implant Annual Meeting 등록금과 함께 신흥연송학술재단을 통해 전국 치과대학에 기부된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치과신문 논단] 성명서의 힘, 최치원에서 서울지부까지
868년 최치원은 12세에 당나라로 유학을 떠났다. 신라 6두품 출신으로서 출세에 한계가 있었던 그는 18세에 외국인 과거시험인 빈공과에 장원급제한다. 이후 회남 절도사 고변의 추천으로 관역순관 지위에 올랐다. 이때 황소의 난이 일어났다. 소금세가 높아지자 밀매업이 성행하고 밀매업자의 두령인 황소가 산동성과 하남성을 점령하고 급기야 장안을 함락, 황제 희종은 쓰촨으로 도망쳤다. 때마침 최치원의 ‘토황소격문’이 빛을 발한다. 삼국사기는 이를 중국고사를 인용한 장중체 문장으로 전한다. “천하의 모든 사람이 너를 죽이려 의논할 뿐 아니라 땅속의 귀신들까지 너를 죽이려고 의논하였다” 대목에서 그 준엄한 꾸짖음에 놀란 황소가 의자에서 넘어졌다고 알려진다. 인류 역사는 말, 글, 행동의 자취다. 글의 정수인 성명서는 리더가 일정 사항에 대한 방침이나 견해를 공표하는 글이다. 크게 보면 모세 십계명, 함무라비 법전을 비롯한 모든 인류의 계율과 역사적 논쟁이 글로 이뤄져 왔다. 시의적절한 언어 구사력과 문장은 정치에서 필수다. 성명서의 위력과 파급효과는 지대하며 그 전파는 가히 빛의 속도다. 치과계도 예외가 아니며 그 이면에는 각 단체의 회장, 공보이사, 홍보이사 등 관련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