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9℃
  • 흐림강릉 7.8℃
  • 흐림서울 4.9℃
  • 흐림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2.4℃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7.0℃
  • 제주 11.1℃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피플앤피플] 대한치과보존학회 이광원 신임회장

URL복사

60년 역사 보존학회, 국내외 학술교류 강화 ‘주력’

대한치과보존학회(이하 보존학회)가 지난달 개최된 ConsAsia 기간 중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이광원 신임회장(전북치대) 체제로의 변화를 알렸다. 학회 창립 60주년, 국제학술대회 유치 등 굵직한 사업을 이뤄낸 보존학회는 이광원 신임회장과 함께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편집자주>

 

Q. 신임회장으로서 임기를 시작하는 소감 및 각오 한 말씀.
1959년 창립돼 올해 60주년을 맞이한 보존학회는 현재 2,000명에 이르는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오랜 기간 이뤄온 성장과 발전의 토대 위에서 이제는 성숙의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생각한다. 전임 학회장님들의 업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학회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

 

Q. 최근 근관치료 저수가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를 비롯해 보존학회 당면 과제는 무엇인가.
대한치과의사협회 보험국에서는 2018~2019년 연구용역을 받아 최근 ‘근관치료 적정수가 연구보고서’를 최종 제출한 바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적정 근관치료 수가는 1근관 치아 25만9,627원, 3근관 치아 49만6,638원으로 산정됐다. 그러나 현 수가는 3회 시술 기준 적정수가의 30~40% 수준에 불과하다. 근관치료 수가를 현실적으로 보전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모색돼야 한다. 건정심 심의를 통과하지 않고 고시 수정으로 시급하게 해결할 수 있는 몇 가지 항목부터 우선적으로 실시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Q. 전문의 관련 헌법소원 제기로 치과계 내부에서 보존학회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았다.
지난 6월 28일 헌법재판소는 ‘치과의사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에 관한 규정’에 대한 판결 관련 소송에 대해 ‘각하’ 판결을 내렸다. 그동안 이번 헌법소원이 보존학회가 주도한 것이라 하여 보존학회 회장을 포함한 임원진에 헌소 철회를 요구하는 내외부의 압력이 있었고, 학회의 이익을 위해 제기한 것으로 오해하는 분들도 많았다. 하지만 실제 내용을 보면 만약 헌소가 인용됐다 해도 보존학회에서 얻는 이익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위헌소송을 제기한 437명과 보존학회는 판결을 겸허히 받아들인다. 앞으로 전문의제도를 포함한 치과계 현안에 대해 치협과 긴밀히 협의하며 갈등의 매듭을 풀고 더 단단한 결속력을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Q. 임기 중 가장 중점을 두고 추진할 사업은 무엇인가.
보존학회가 중심이 돼 결성한 아시아·오세아니아 치과보존학연맹(AOFCD) 창립 학술대회 ConsAsia 2019가 지난달 서울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바 있다. 보존학회가 창립하고 주도한 이 학술대회가 안정적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또한 보존학회는 1999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한·일치과보존학회 공동학술대회 교류 강화, 보존학회 영문학술지 RDE(Restorative Dentistry & Endodontics)를 Scopus 및 SCI 학술지로 등재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보존학회가 계획하고 있는 ‘민감성 치아의 날’ 제정 사업이 있다. 보존학의 목표인 자연치아 28개를 남길 수 있는 날을 기념하고 자연 치아에서 느낄 수 있는 민감한 치아를 잘 관리하자는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기 바란다.

 

Q. 학회 회원 및 치과계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보존학회 제28대 회장으로서 임기 동안 역대 회장단에서 추진해온 학회 사업을 계승 발전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회원 상호 간의 인화단결을 더욱 공고히하고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 그리고 한국접착치의학회와 함께 상호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보존학회가 치의학의 발전과 국내외적인 학술교류의 장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조언과 참여를 부탁드린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