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4℃
  • 흐림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30.9℃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오스템임플란트, 다음달 8일부터 ‘서저리 마스터 코스’

임플란트 수술심화 과정 마스터 기회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이하 오스템)가 다음달 8일부터 오는 10월 25일까지 총 8회에 걸쳐 오스템 마곡AIC연수센터에서 ‘SURGERY MASTER COURSE’를 진행한다. 이번 서저리 마스터 코스는 양승민 교수(성균관대학의과대학 치과학교실)가 디렉터로 나서 임플란트 수술 심화과정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양승민 교수는 ‘Soft & Hard Tissue Management, Sinus Surgery, resolutions for complications of surgery and peri-implantitis’를 주제로, 임플란트 수술에 대한 다양한 이론과 노하우를 공유할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미나에서는 LAS 및 CAS KIT를 활용한 SINUS SURGERY 이해, IMCURE KIT를 활용한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 등을 진행하고, 마지막 세미나에서는 라이브 서저리를 통해 실제 임상에서 Sinus surgery와 GBR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7회 차에서는 고정우 원장(서울플러스치과)가 특별 연자로 나서 보철측면에서 임플란트 주위염에 대한 강의를 심층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양승민 교수는 “이번 강의를 통해 참가자들이 임플란트 수술심화과정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임플란트 문제 발생 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완성도 높은 강의를 준비했다”며 “실전 임상에 바로 활용 가능한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양승민 교수 SURGERY MASTER COURSE는 선착순 20명 정원으로 진행된다.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지역간 의사인력 불균형 해소는 과거에도 시도됐다
지난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에 이어 오늘 14일 대한의사협회가 단체행동을 예고하고 있다. 1)한방첩약의 급여화 2)의대정원 4,000명 증원 3)공공의대 신설 4)원격의료 등 ‘4대악 의료정책’에 대한 대응 차원인데, 이 중 지역 간 의사인력의 불균형 해소를 목적으로 한다는 정원증원과 관련된 사항은 치과의사들과도 연관이 있다. 1969년 명명돼 시작된 새마을운동은 농촌 현대화를 위한 운동으로 소위 ‘지역불균형 해소’를 목적으로 한 만큼 의료제도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대표적인 예로 건강보험제도 시행 외에 ‘차관병원 설립(1976년)’,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시행(1980년, 이하, 농어촌의료법)’을 들 수 있다. ‘차관병원’은 70년대 당시 보건소와 같은 공공의료시스템 부족으로 지역 간 의료불균형이 해소되는 데 한계가 있자, 정부가 일본, 독일, 세계은행 등으로부터 1978년부터 1992년까지 차관을 들여와 전국 168개 병원에 투입해 의료낙후 지역에 민간병원 설립을 독려한 제도다. 하지만 의료수요가 없는 지역에서의 병원운영은 역시나 여의치 않아 차관상환에 문제가 있어 지난 2005년에는 ‘차관지원의료기관 지원 특별법’까지 만들어 해결하려고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