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4.3℃
  • 맑음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8.2℃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스페셜] 오스템 미팅(OSSTEM MEETING) 2020 SEOUL

디지털 덴티스트리 미래, 한눈에 확인 기회
다음달 5~6일 오스템 트윈타워 대강당…온·오프라인 동시 생중계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이하 오스템)가 다음달 5일과 6일 오스템 트윈타워(마곡신사옥)에서 ‘OSSTEM MEETING 2020 SEOUL(이하 오스템미팅)’을 개최한다.

 

 

철저한 방역으로 온·오프라인을 동시에
이번 오스템미팅은 오스템 본사와 중앙연구소 신사옥인 ‘오스템 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코로나 19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체계 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오프라인 강연회는 하루 참가 인원을 50명으로 제한했으며, 참가자에게는 개인 방역용품을 제공하고, 좌석 띄어앉기 등 방역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인 다는 계획이다.

 

첫날인 다음달 5일에는 치과계 주요 인사를 초청해 행사가 진행되며, 이튿날에는 신청접수 순으로 선착순 50명이 참가할 수 있다. 모든 강연은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될 예정이다.

 

오스템 관계자는 “매년 코엑스에서 대규모로 진행하던 행사를 새롭게 이전한 오스템 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처음 개최하게 돼 더욱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특히 덴올을 통해 동시 생중계될 예정으로, 시공간 제약 없이 보다 많은 치과의사들이 고품격 강연과 라이브 서저리를 시청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실제 적용 확인 ‘기대’
이번 오스템미팅은 ‘Future of Digital Dentistry’를 주제로 총 6개의 학술강연과 라이브 서저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우수 임상증례 발표, 주요제품 전시, 오스템 트윈타워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진행된다.

 

첫날 첫 강의는 박창주 교수(한양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가 테이프를 끊는다. 박 교수는 ‘오스템 트릴로지-디지털, 골재생 그리고 픽스처’를 주제로 오스템의 다양한 디지털 제품군을 활용해 임상적 우수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어 허인식 원장(허인식치과)이 ‘Paradigm shift of Daily implant practice by digital workflow’를 주제로, 디지털 술식 도입으로 인한 치과 임상의 변화와 필요성에 대해 강연한다. 이날 마지막 강연은 김기성 원장(남상치과)의 ‘OneGuide System을 이용한 다양한 임플란트 보철’로 마무리된다.

 

오스템미팅 이튿날 오전에는 다양한 임상 케이스와 연구결과가 포함된 우수 임상 증례 6편이 발표된다. 이어 디지털 덴티스트리 관련 다채로운 강연이 펼쳐진다.

 

먼저 이수영 원장(서울라인치과)이 ‘Prosthesis Friendly OneGuide’를 통해 One Guide System을 이용한 임플란트 식립 시 보철적인 장점과 다양한 응용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천세영 원장(디지털허브치과)이 ‘How much can we improve actual clinical outcomes by 3D digital guide surgery?’를 강연한다.

 

이날 마지막 연자로는 정현준 원장(연세힐치과)이 나서 ‘Novel workflow for bi-maxillary implant supported rehabilitation with OneGuide system’을 통해 완전 무치악 환자의 수술 전 분석에 따른 워크플로우 차이점을 정리한다.

 

오스템미팅 하이라이트 ‘라이브 서저리’
오스템미팅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라이브 서저리는 더욱 업그레이드돼 하루 만에 수술부터 보철까지 완성하는 Full Digital Dentistry를 선보이게 된다.

 

먼저 김용진 원장(일산앞선치과)이 One Guide를 활용해 전치부 수술을 진행하고, 이어 이수영 원장이 구강 스캔 및 디자인을 진행해 다른 강연이 진행되는 동안 디지털 밀링머신 OneMill 5X와 3D 프린팅 Onejet으로 보철물을 바로 제작한다.

 

마지막으로 이수영 원장이 보철물이 적합한지 확인 후 환자 구강에 장착하는 모습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오스템미팅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는 만큼 덴올에 로그인해 시청 중인 회원을 대상으로 풍성한 이벤트도 마련된다. 방송 시작 전과 매 세션이 끝날 때마다 덴올을 통해 오스템미팅을 시청 중인 회원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쿠폰을 제공하며, 행사 둘째 날에는 방송 종료 직전 가장 오래 오스템미팅을 시청한 이를 대상으로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오스템 관계자는 “오스템의 20년 임상교육 노하우와 교육 인프라, 방송 기술력을 담아 이번 오스템미팅은 그 어느 때보다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했다.

 

[INTERVIEW] 이 수 영 원장(서울라인치과)


“디지털,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

 

이번 오스템미팅 2020 서울에 연자로 나서는 이수영 원장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에서 오랜 기간 다양한 강연활동을 펼쳐온 인물. 특히 디지털을 활용한 임플란트 보철에 관한 다양한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고, 또한 수많은 임상 케이스와 노하우를 동료 치과의사들과 나누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 원장은 우선‘Prosthesis Friendly OneGuide’를 통해 OneGuide System을 이용한 임플란트 식립 시 보철적인 장점과 다양한 응용 방법에 관한 강연을 펼친다. 특히 이수영 원장은 김용진 원장과 함께 라이브 서저리에 나서는데, 이번 라이브 서저리의 특징은 임플란트 수술에 그치는 것이 아닌 수술 후 바로 임시치아를 제작하고 장착하는 마무리 단계까지 보여준다는 데 있다.

 

이 원장은“라이브 서저리는 당일 환자의 상태와 환경에 따라 예기치 못한 결과가 나올 수도 있지만, 이번 라이브 서저리는 디지털 임플란트 가이드 시스템이 이 같은 오차를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 그리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디지털 시스템에 더욱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회원을 위한 자리매김, 전시회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YESDEX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100명대로, 지난 6월 SIDEX 개최 당시보다 심각한 상황이기는 하였으나 정부의 명확한 거리두기 지침과 사회적 방역시스템이 성숙한 까닭에 혼란 없이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주변 개원의들을 만나보면 올 한해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재택근무 확산이나 모임 최소화 등에 따라 치과 치료를 더 많이 받았던 것인지 매출 감소는 내과, 소아청소년과 등에 비해 덜한 편이라고 말하곤 한다. 이는 주식시장에 상장된 치과 관련 기업들의 실적 데이터를 보아도 추정할 수 있는데, 국내보다 심각한 해외의 코로나 감염 상황을 고려하면 국내 영업실적이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로 각종 기자재전시회가 취소되고, 상반기에는 사회적 시스템의 미성숙에서 기인한 혼란으로 대면 영업이 위축된 결과 중소기업들을 중심으로 많은 어려움이 감지되고 있다. 대면 행사의 축소는 치과의사들에게도 불편함을 준다. 올해 치과용 엑스레이가 3대 이상 전시된 것을 본 게 이번 YESDEX가 처음이라는 농담 섞인 소리가 전시회장에서 나왔을 정도로,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치과신문 논단] 코로나 19가 가져다준 치과 세미나 변화
최근 방역수칙이 엄밀해지면서 치과계의 학술대회와 세미나도 기존의 대면 방식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예년 같으면 각 학회의 추계학술대회와 각 지부의 권역별 학술대회 및 전시회 등이 활발하게 열리고 많은 사람이 모이는 축제가 되는 시절이나 올해는 매우 어려워지는 상황으로 변해 버렸다. 궁여지책으로 온라인 학술대회로 전환하고 동영상 강의를 준비하는 곳이 많아졌다. 이제 동영상 강의는 또 하나의 학술 트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 같다. 이 중에는 소위 대박이라는 표현이 적절한 온라인 학술대회도 있었다. 필자도 처음에는 온라인 학술대회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다. 직접 현장에 가서 들어야 집중력도 더 생기고, 또 같은 관심사를 가진 여러 치과의사와 교류의 장이 좋았다. 덤으로 전시부스를 돌아보며 양질의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이처럼 기존 대면 학술세미나와 비교해 너무 초라하고 집중력도 떨어지는 온라인 학술세미나의 효용성에 의심이 갔었다. 그러나 최근 온라인 학술대회를 살펴보니 매우 좋은 점이 많이 보여 오늘 필자의 느낌을 글로 적을 수 있게 되었다. 온라인 강의는 기존 학술세미나와 비교해 많은 장점이 있다. 첫째, 여러 주제를 다양하게 다룰 수 있다. 기존 대면 학술세미나

배너

배너
무소유와 풀소유
요즘 세간에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집필하신 스님이 좋은 집에서 사는 모습으로 방송에 나가고부터 ‘무소유’를 쓰신 법정스님과 비교되어 ‘풀소유’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여기에 선승이셨던 숭산스님의 외국인 제자인 스님이 비난을 하다가 전화통화 후에 다시 칭찬을 하며 또 다른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하지만 불교적 개념에서 보면 두 사건은 하나도 논란이 되지 않는, 의미 없는 일이다. 우선 ‘풀소유’의 반대가 ‘무소유’가 아니다. 일반 사람들은 ‘무소유(無所有)’를 한자로 해석하여 ‘소유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사실은 다른 의미가 있다. 불교에서 무소유란 수행 단계 중 하나이다. 수행 단계가 9가지가 있으며, 그중 8번째 단계를 ‘무소유처’라고 부르며 ‘무한의식을 뛰어넘어 아무것도 없는 경지’라고 한다. 법정스님이 책 제목을 여기서 따오며,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수행으로 소유하지 않는 기본적인 방법을 제시한 것인 듯하다. 불교의 기본개념은 ‘중도’로 선악이 존재하지 않는다. 선악이란 상대적 개념이기 때문이다. 중도는 선도 악도 아니지만, 선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선은 당연한 기본이기 때문이다. 선하면 악을 이해하고 비로소 ‘중도’에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