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1.3℃
  • 비 또는 눈서울 1.8℃
  • 대전 4.1℃
  • 대구 5.4℃
  • 울산 5.8℃
  • 광주 8.4℃
  • 흐림부산 7.4℃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4.1℃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Vaden 교수 강연 듣기 위해 5개국 치의 모여

URL복사

KORI, 지난 18일 제31회 학술대회 ‘성황’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한국치과교정연구회(회장 김낙현·이하 KORI) 제31회 학술대회가 지난 18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됐다.

 

매년 가을에 열리는 KORI 학술대회는 회원들의 연구성과와 임상실적 공유를 통해 회원간 학술교류를 강화하는 전통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번 학술대회는 미국 트위드 스터디 코스의 디렉터이면서 테네시대학 교정과를 책임지고 있는 James L. Vaden 교수를 초빙해 고견을 듣는 초청강연회 형식으로 이뤄졌다.

 

지난 2011년 KORI 제35차 초청강연회 이후 12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Vaden 교수의 강의를 듣기 위해 KORI 회원은 물론, 중국, 러시아, 몽골, 우크라이나 등에서 한국을 찾았다. 또한 중국 다롄의과대학에 있는 KORI 다롄지부 회원들과 칭다오대학 교수 및 지역 개원의로 구성된 (가칭)칭다오교정연구회 회원들도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통해 학술대회에 참여했다.

 

 

학술대회 오전에는 ‘ClassⅡ correction-High angle vs Low angle’과 ‘Long term stability’가 다뤄졌다. 해당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의 연구업적을 갖고 있는 Vaden 교수는 연구과정을 상세히 설명하고, 각 주제와 관련된 진단 및 치료계획 개념에 대해 참가자들과 토론하며 강연을 이어갔다.

 

오후 강의는 ‘Diagnosis-facesfirst’와 ‘Mystery cases’로 채워졌다. 트위드 박사가 창설한 트위드 스터디 코스를 이끌고 있으면서 Standard Edgewise Appliance만을 이용해서 임상을 실천하고 있는 Vaden 교수는 모든 교정치료는 ‘facial balance와 harmony’를 추구하는 Tweed-Merrifield 교정 철학을 전제로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faces first’ 임상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ClassⅡ 부정교합에서 상·하악 제1소구치 발치 외에도 비발치, 상악의 편악 소구치 발치, 혹은 제1대구치나 제2대구치 발치가 필요할 수도 있다는 것을 다양한 증례를 통해 보여줬다.

 

KORI 김낙현 회장은 “지난 2020년 2월 29일과 3월 1일로 예정됐던 KORI 초청강연회에 Vaden 교수가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아쉽게 무산됐었다. 그런 Vaden 교수의 강연을 다시 들을 수 있어 매우 유익했다. 참석자들 역시 Tweed-Merrifield 교정철학의 우수함을 다시 한 번 느꼈을 것”이라며 “바쁜 와중에도 어렵게 시간을 내 방문해준 Vaden 교수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KORI는 전통적인 베이스에 새로운 치료철학을 흡수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2월 29일과 3월 1일 이틀간, 광주에서 열리는 제47차 초청강연회에서도 더욱 새로운 주제와 테크닉으로 회원 및 교정치과의사들을 찾아간다는 계획이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아무리 배가 고파도 사자는 풀을 먹지 못한다
최근 정부는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증가시키는 계획을 발표했고 이에 의료계는 강한 반대를 하고 있다. 정부는 향후 의사가 부족할 것이란 이유를 들었지만, 객관적인 설득력이 부족하다. 의대 증원 계획은 소아청소년과(소청과)가 문을 닫으면서 시작됐기 때문이다. 의료 기피과 문제 해결방법으로 과거 군사정권이 강제적으로 의대 수를 획기적으로 증가시킨 방법을 답습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어 걱정이 앞선다. 영화 <서울의 봄>처럼 쿠데타에 성공한 군사정권은 국민적인 인기를 얻기 위한 방법의 일환으로 의대를 획기적으로 늘렸다. 의대를 늘려서 의사 수가 많아지면 의료수가가 낮아질 것이란 단순한 생각이었다고 볼 수 있다. 그때처럼 의사 수를 증가시키면 소청과를 포함한 기피과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단순한 사고로 접근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 문제의 시작은 2017년 12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사건이다. 검찰은 의사 4명과 간호사 3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했고 게다가 이들 중 일부를 구속까지 했다. 최종 결과는 1심과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무죄가 선고된 사건이다. 이 사건을 기점으로 의료사고가 높은

재테크

더보기

경기침체와 공급 쇼크 인플레이션으로 스태그플레이션이 온다 | 미국상업용 부동산 위기

오늘은 경기침체 이후 공급 쇼크 인플레이션으로 도래하는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1월 FOMC 전후 자산시장 반응 지난주 미국 증시는 2023년 11월 FOMC에서 연준의 pivot 발언으로 인해 가파른 상승을 이어오며 큰 조정 없이 신고가 경신에 성공했다. 2024년 상반기에 유동성 위기로 인해 미국주식 시장이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었다. 지난 기고에서 다룬 것처럼 2023년 3월 은행위기 이후로 연준의 지급준비금의 역레포(RRP) 잔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었는데 모두 소진될 전망이었고, 작년 3월 보유자산의 미국채 손실 실현을 막기 위해 긴급하게 도입된 미국은행들의 BTFP(은행기간대출프로그램, Bank Term Funding Program) 역시 3월에 만기가 도래하고 있었다. 마침 RP 금리까지 변동성이 커지며 3월 전후로 유동성 위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었다(지난 금리사이클에서도 RP 금리 발작 이후 완적긴축을 긴급하게 종료한 적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1월 31일 FOMC 성명서가 발표됐다. 성명서에서 파월 연준 의장은 ‘미국은행 시스템은 건전하고 탄력적이다’라는 문구를 삭제하고 금리인하 시기에 대한 언급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