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뉴스 인 서울

서울지부 임직원 대상 홍보 특강

지난달 29일, 대국민 홍보 방안 전략적 모색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가 지난달 29일 치과의사회관에서 김혜성 교수(대구가톨릭대 언론광고학부) 초청 홍보특강을 개최했다.

치과신문 광고대상 공동심사위원장인 김혜성 교수는 제일기획 등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광고 및 홍보 전문가다. 이번 김혜성 교수 초청 특강은 최근 서울지부가 실시한 덤핑이벤트치과 주의 지하철 광고를 비롯해 CBS 라디오 대국민 홍보 캠페인을 평가하고, 이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광고 및 홍보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과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SMCR’을 주제로 한 홍보이론 강연에 이어 서울지부 대국민 홍보 방안을 리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혜성 교수는 “광고란 특정한 목표고객에게 제품이나 서비스 관련 정보를 알리거나 설득하기 위해 개인이나 기업, 비영리단체, 정부기관 등이 대중매체의 지면이나 시간을 구매해 알리는 행위”라며 Source(행위주체), Message(전달메시지), Channel(매체), Receiver(수용자)의 약자로 ‘SMCR’을 제시했다. 아울러 해당 키워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광고를 2편씩 예로 들며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이론 특강이 끝난 후에는 서울지부가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시행한 ‘덤핑이벤트치과 주의 지하철 광고’와 ‘대국민 홍보 CBS 공익캠페인’ 멘트, ‘구강보건의 날’ 홍보물 등에 대한 리뷰가 이어졌다. 이를 통해 잘된 점은 더욱 강조하고, 잘못된 점이나 미비점은 보완하여 홍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상복 회장은 “서울지부는 공익캠페인, 지하철광고, 구강보건의 날 등 다양한 광고와 홍보를 펼치고 있다”며 “이번 특강을 통해 대국민 홍보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배너
배너
[논 단] 치과의사 수입이 많다구요?
옛날에는 봉급생활자들보다 확실히 많았다. 그 시절에는 봉급생활자들에게 노조도, 연금도 없었고 다양한 복지 혜택도 없었기 때문에 젊은 시절 비슷한 또래에 오로지 봉급만 가지고 비교해 본다면 확실히 치과의사들의 수입이 좋았고, 40대를 지나 50대에 이르면 그 격차가 많이 줄어드는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온라인 마케팅이나 덤핑을 위주로 하는 극히 일부의 치과들은 매출로 따지면 많은 돈을 벌 것이지만, 특별한 그들을 기준 삼을 수는 없다. 임금 인상과 더불어 각종 복지 혜택을 많이 누리는 봉급생활자들과 의료서비스업이지만 자영업에 속하는 평범한 치과의사들의 수입을 상대 비교해 보면 치과의사들 수입이 결코 많은 게 아니란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즉 봉급생활자들의 경우 몸만 들어가 업무를 익히고, 업무만 잘 처리하면 월급이 제때에 나오고, 해가 갈수록 승진이 되며 요즘엔 노조가 있어 웬만한 일가지고는 직원들을 내보내지도 못하는 세상이지만 의사들의 경우에는 공직이 아닌 이상, 개원을 위한 장소 선택부터 오픈에 많은 투자를 해야 하며 개원 후 수입이 안 좋을 때는 투자금의 상당 부분을 포기하면서 개원지를 옮겨야 하는 불운도 따른다. 또한 각종 복지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7
장난감은 어린아이들에게 아주 중요한 물건이다. 단순한 놀이를 떠나서 장난감은 신체적 정서적 발달에 도움을 주며 어떤 장난감들은 조기교육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장난감을 통하여 미리 사회를 체험하기도 한다. 장난감 소방차, 경찰차, 택시, 버스 등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사회모습을 놀이로 체험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사회생활을 학습하게 된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사회인으로서의 생활을 미리 교육시키기 위한 직업과 관련된 장난감들도 많다. 군인, 경찰관, 소방관, 의사 등 직업별 특징을 살린 모양의 장난감을 활용하여 미래의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몇 년 전부터는 사회의 다양한 직업을 장난감이 아닌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어린이 직업체험 교실이 유행이다. 테마별로 다양한 직업의 세계를 보여주고 그 직업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각 직업이 가지고 있는 역할과 기능을 단순한 설명이 아닌 몸으로써 이해하게 만든다. 물론 어린 나이에 직업의 역할과 기능을 이해해서 나중에 어른으로 성장하여 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직업적 꿈을 키우는 것은 교육적 차원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그래서 학교에 진학하면 어떤 직업을 선호하는가에 대한 물음을 한다. 더군다나 고등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