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9.5℃
  • -강릉 21.7℃
  • 맑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8℃
  • -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14.2℃
  • -보은 19.4℃
  • -금산 19.7℃
  • -강진군 21.1℃
  • -경주시 21.8℃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부산지부, 201명 대상 설문조사…채용 소요기간 1달 이상이 가장 많아

스탭이 퇴사를 결정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로 ‘직원간 불화’와 ‘개인사정’, 그리고 ‘출산결혼’ 등이 꼽혔다. 연봉과 복지 등도 순위에 이름을 올리긴 했지만, 앞선 이유들보다는 상대적으로 높지 않았다.

 

부산광역시치과의사회(회장 배종현·이하 부산지부)가 ‘BDEX 2018’에 참석한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치과보조인력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해당 설문은 지난달 10일과 11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BDEX 2018’ 중 진행됐으며, 설문 응답자는 총 201명이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스탭의 주된 퇴사이유는 ‘직원간 불화’가 5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사정’과 ‘출산결혼’이 각각 52명과 47명으로 뒤를 이었고, ‘개인사정’ 항목으로는 이사, 학업, 휴식 등 치과와는 무관한 이유들이 포괄적으로 포함됐다. 특히 연봉이나 복지 등의 근무환경이 퇴사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예상이 일반적이지만, 실제 조사결과 ‘연봉’은 24명, ‘복지’는 20명에 불과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도 보조인력 채용에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 보조인력 채용에 소요되는 기간이 한 달 이상 걸린다는 응답은 144명에 달했다. 응답자의 78%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채용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치과의 경우 전체 직원 중 치과위생사나 간호조무사 등의 비율이 낮은 경향을 보였으며, 채용의 어려움과 치과의 복지요소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채용이 어려울수록 근로시간이 길고 반대로 휴무일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채용이 어려운 이유로는 ‘지원자가 없다’는 응답이 140명으로 가장 많았고, ‘면접 후 연락두절’이 48명, ‘광고비용 부담’이 14명이었다. 신규 보조인력 채용계획과 관련해서는 ‘치과위생사를 채용하겠다’고 밝힌 회원이 10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간호조무사(59명), 일반직(8명), 치과기공사(6명) 순이었다.

 

부산지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보조인력난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부산지부 관계자는 “설문에 참여한 회원이 모든 질문에 답을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오류는 있을 수 있다”면서도 “향후 설무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보조인력 채용에 관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근로계약서 작성 △불법 실업급여 수령 근절 △문서를 통한 사직서 수령 등 보조인력 고용시장 환경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적극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배너
[논 단] 의료수가의 적정 마진율
문재인케어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공약 설계자로 알려진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다시 한번 수가 인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원가 이하의 수가 체계 개선은 의료계뿐 아니라 건강보험 재정 효율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김대중 정부 시절 ‘의약분업’을 주도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김 이사장은 실제로 공단 직원들과 복지부에도 수가를 무조건 깎는 게 좋은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수가는 적절하게 설정돼야 하며 그러지 못할 경우 당연히 의료의 질이 내려가고 병원경영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며 적정수가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의 발언을 보면 “보장성 강화를 위해 수가를 깎는다는 생각은 올바르지 않다. 그러한 취지에서 문재인케어가 시행되는 것이 아니다. 수가가 내려가면 당연히 의료 품질은 떨어진다. 적정수가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서 나온 해답은 전체 행위의 마진율을 동일하게 맞추는 것이다” 특히 적정수가의 개념에 대해서는 “모든 행위별 수가에 대한 마진율이 비슷하게 수가를 설정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의사들이 진료를 할 때 어떠한 진료를 더 해야 돈을 벌까라는 생각을 안 할 수 있다. 행위별 수가 내에서 정상적인 진

배너

이대목동 의료진 구속이 옳을 수 있지만 타당하지 않은 이유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은 신해철 집도의 구속과 다르다. 작년 12월에 발생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발생한 신생아 4명 사망사건과 관련된 의료진으로 교수 2명과 수간호사 1명이 구속되었다. 우선 사망한 신생아들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 오염된 주사제가 투여되어 신생아가 사망한 것은 분명하고도 명백한 의료진 잘못이다. 그 잘못에 대한 대가는 치러야 한다. 법이 지닌 단죄의 기능과 재발 방지의 기능에 의하면 이대병원과 신해철 관련 의료진 구속은 옳다. 하지만 중환자실 근무자와 개인 이익 추구 의사에 대한 법원의 판단은 달라야 한다. 법원은 장기적으로 사회와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옳은 판단을 해야 하고 전문가는 그런 판단을 위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이번 구속에는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할 법원이 미흡했고 그런 법원을 설득할 전문가 집단의 대처도 서툴렀다. 장기적으로 사회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면 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은 타당하지 않다. 정확하게 말하면 의료 3D 업종 중환자실 근무자를 구속시키는 것이 타당하지 않다. 중환자실과 응급실은 의료 최전선이다. 전쟁에서 최전선 근무자에게 예외적인 혜택이 있어야 병사들이 지원한다. 후방과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