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12.8℃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대여치, 올해도 ‘W-sharing’ 계속된다!

요양보호사 대상 노인 구강관리 교육 등 실시

대한여자치과의사회(회장 박인임·이하 대여치)가 올해도 활기찬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대여치는 지난달 29일 기자간담회에서 ‘W-sharing (Wisdom Sharing, Worth Sharing, Warmth Sharing)’를 슬로건으로 지혜, 가치, 온기를 나누기 위한 사업 및 활동을 지속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특히 대여치는 올해도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여과총) 지원 사업으로 ‘노인장기요양시설에 치과전문인력의 개인이 구강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이번 연구는 노인장기요양시설 내 가장 가까이에서 노인들을 돌보는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요양보호사 교육과정에 치과 영역을 신설해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평소에 노인 구강관리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대여치 허경기 대외협력이사는 “노인 섭식연하장애가 흡인성 폐렴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노인 구강관리는 지속적으로 이뤄줘야 한다. 하지만 요양시설 내 치과인력 부족 등으로 노인 구강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현재 구강관리 교육을 희망한 요양보호시설의 요양보호사는 300여명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노인 구강보건을 향상시키는 한편, 치과촉탁의제도의 필요성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여치는 ‘2019 APDC 서울’에서 Woman session을 제안하고, 홈페이지 영문 버전 개발 및 페이스북을 통한 해외 여자치과의사들과의 교류 등 국제 활동을 넓혀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오는 11월 3일 멘토멘티 간담회를 개최, 국내 11개 치과대학 여학생들과 친목과 화합을 다짐으로써 세대 간 소통 강화에 나선다.

대여치 박인임 회장은 “올해도 대여치는 우리네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칠 것”이라며 “지난 4월 정기총회 후 제22대 집행부가 출범했다. 출발선에 선 제22대 집행부의 올해 사업 및 활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사 설] 홍보 전쟁
‘임플란트 전쟁’이라는 소설이 치과계는 물론 우리 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원으로서 자존감이 떨어지고 울화가 치미는데도 치협 관계자들은 고요하기만 하다. 물론 과거처럼 일일이 대응하다가 온갖 소송에 휘말리는 것보다는 조용함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노이즈 마케팅을 노리고 시작했을 법하니 무대응이 상책일 수도 있다. 그런데 저자인 유디치과 고광욱 원장이 KBS1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소설 ‘임플란트 전쟁’이 사실에 근거했다고 말하면서 대다수 치과의사의 사기를 저하시킨 것은 물론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내부적인 논의와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치협이 오랜 침묵을 깨고 유디치과 고광욱 원장의 라디오 인터뷰에 대해 논의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이번주 금요일같은 라디오 방송에 치협 임원이 나가 반론 인터뷰를 한다고 한다. 사전에 충분한 법률적 검토로 노이즈 마케팅이나 유디치과의 광고홍보 전략에 휘말리지 않고 치협의 이미지와 품위를 지키고 대다수 선량한 치과의사의 입장을 대변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현대는 홍보의 시대다. 일부 대형 치과들은 막대한 자금력으로 조그마한 봉사도 크게 부풀리는 방식의 대국민 홍보로 자신들의





배너
타인과의 비교에서 벗어나 어제의 자신과 비교하라
치과계의 현실이 불법 저인망 조업(고대구리:소형기선 저인망)과 유사하여 ‘자멸하는 가격경쟁을 멈추어야 한다’는 사설에 공감하였다. 저인망 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치어를 없애는 것이다. 가난의 상징이던 보릿고개를 겪던 옛날에도 ‘굶어서 죽을지언정 볍씨 종자는 먹으면 안 된다’는 철칙을 지켰다. 어부들에게 치어는 다음 농사에 사용할 종자인 볍씨와 같다. 치어를 포획하면 그 피해가 적어도 10년 이상 계속된다. 그럼 저인망 치과가 난립한 치과계에서는 어떤 문제가 발생할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저수가 경쟁은 근 15년에서 20년으로 넘어가고 있다. 이제 치과계에서도 잠재 환자군(목돈 만들어 치과에 오던:요즘은 카드 할부를 하거나 치과보험을 들지만)이 소멸된 문제가 발생할 때가 되었다. 절대 환자 수의 부족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사실 좀 더 일찍 나타날 현상이었지만 2000년대에 진입하며 평균 수명이 급격히 증가했고, 이에 따른 노인환자의 급증이 10년 이상 치과계의 공멸을 막아주었다. 이 같은 급격한 수명 증가가 완화된 지 10여 년이 되어가고 있다. 이런 잠재 환자 감소와 평균수명 안정화로 이제 치과계는 새로운 국면에 들어가게 될 것이다. 물론 치과의사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