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조금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7℃
  • 연무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1.3℃
  • 박무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6.3℃
  • 맑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메가젠임플란트 ‘R2GATE’ FDA 인증

골밀도까지 파악, 해외시장 더욱 확대 기대

메가젠임플란트(대표 박광범·이하 메가젠)의 ‘R2GATE’ 소프트웨어가 FDA(미국식품의약국)를 획득, 미국 내 판매를 할 수 있게 됐다. 메가젠 측은 “이번 R2GATE의 FDA 승인은 단순한 등록 또는 CT 뷰어가 아닌 DACOM 파일과 STL 파일의 매칭 및 Digital Eye를 이용한 골밀도 파악 등의 기능의 실효성을 엄격하게 평가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R2GATE는 정확한 골질 분석 및 3D 모의 시술로 진단결과 그대로 시술할 수 있어 국내는 물론, 해외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R2GATE는 환자의 CT 및 작업모형 Scan 데이터를 병합해 정밀한 3D hybrid Image를 구축, 실제 구강과 동일한 환경에서 진단 및 임플란트 모의시술을 할 수 있다. 특히 CT 데이터의 색상을 256단계로 재구축, 개인별로 상대적인 골질을 색상으로 객관화 하여 쉽게 판단할 수 있다.

 

메가젠은 R2GATE를 더욱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해 지난 2016년 모바일 버전 ‘R2GATE Lite’를 출시했다. R2GATE Lite는 PC버전이 가지고 있는 모든 진단 기능이 100% 포함돼 있는 것은 물론, 웹을 이용한 주문환경에서 진단자료를 손쉽게 로딩하고, 조정할 수 있어 치료계획 뿐만 아니라 환자와의 치료 컨설팅에도 매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R2GATE는 임플란트 뿐만 아니라 교정, 양악까지 그 범위를 넓히고 있다. 궁극적으로 치과의사가 계획한 수술을 그대로 시술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것. 메가젠은 더욱 빠른 피드백과 확장된 서비스를 하기 위해 R2 디지털센터를 국내외에 구축, 현재 국내 24개소, 해외 20개국 43개소가 운영 중이다.

 

메가젠 관계자는 “이번 FDA등록으로 R2GATE를 중심으로 메가젠의 디지털 솔루션이 더 많은 나라의 치과의사들과 수술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sjh@sda.or.kr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칼럼] 회원의 축제, 지부 행사 SIDEX
의료법은 제28조(중앙회와 지부) 제5, 6항에 보건복지부 장관의 승인과 시도지사 등에 신고를 통해 분회 및 지부를 설치한다는 근거를 적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산하 18개 지부 및 그에 따른 분회 등은 단순하게 치협 정관에 근거한 것이 아닌 의료법에 기반을 둔 단체라는 뜻이다. 동 조 제3항은 의료인은 당연히 치협의 회원이 되고, 정관을 준수해야 한다고 적고 있고, 그에 따른 치협 정관 제9조는 ‘회원의 의무’ 중 등록, 신상변동 및 회비납부 등과 관련하여 필히 소속 지부를 거치도록 명시하고 있다. 또한, 정관 제8장은 제52~57조를 통해 지부 및 분회 운영에 관한 근거를 명시하여 치협과 회원을 연결시키는 고리로서의 지부와 분회의 역할을 분명하게 적시하고 있다. 정보통신 기술이 나날이 발달하고, 협회장 직선제가 도입되는 등을 이유로 치협이 회원들과 직접 소통하면서 회원 한명 한명의 민원을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쉽게 기대하지만, 치협은 치협의 역할이 있고, 지부 및 분회는 또 나름대로의 역할이 있다. 치협이 큰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지부, 분회가 튼튼한 구조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해 회원들이 눈에 보이는 곳에서 직접적인 도움을 받는다는
[치과신문 논단] 어느 치과기공사의 죽음
출근길, 차창 너머 보이는 맑은 하늘이 싱그럽다. 간혹 보이는 구름 사이로 먼지 하나 없는 푸른 하늘이 어느덧 진녹색으로 변한 가로수와 어우러져 더욱 눈이 시리다. 늘 황사와 미세먼지로 뒤덮였던 5월 하늘… 오늘은 눈이 부시도록 깨끗하고 투명하다. 휑하던 거리에 하나둘 사람들이 늘어나고, 도로를 가득 메운 출근길 차들을 보니, 일상은 어느새 우리 곁에 온 듯하다. 급격하게 환자가 줄었던 치과도 조금씩 찾아오는 환자들의 발길에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코로나19라는 긴 어둠의 터널 끄트머리에서 이제부터는 일상이라고 축복하는 듯한 푸르고 맑은 하늘을 보면서도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얼마 전 SNS를 통해 알게 된 한 분의 부고 때문이다. 이제 50대에 접어든 어느 기공사의 죽음.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생면부지의 사람이지만 1인 기공소 소장으로 ‘밤중에’ 홀로 기공물을 만들다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셨다는 얘기를 듣고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다. 기공사들의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노동시간이 불규칙하며 장시간 노동에 시달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비슷한 연배의 기공사가 과로로 인해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은 이번 코로나로 맞은 수백명의 안타까운 죽음보다 더 나를 슬프게 한다.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