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0.7℃
  • 황사서울 5.7℃
  • 황사대전 8.9℃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12.5℃
  • 황사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9.0℃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7.9℃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DENTEX 2020, 개막 60일 앞두고 사전등록 오픈!

내년 1월 5일 코엑스…출품업체 등록은 오는 30일까지

공보의와 이전 등 개원 예정의를 대상으로 하는 DENTEX가 개막 60일 앞으로 다가왔다. 대한공중보건치과의사협회(회장 신정수·이하 공보의협)가 주최하는 DENTEX 2020은 개원에 필요한 장비와 서비스는 물론이고 세무와 노무 등 풍성한 개원 프로세스를 바탕으로 내년 1월 5일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의료장비관 △의료정보관 △의료컨설팅관 △개원정보관 △개원입지관 △제약관 등으로 구성된다. 신흥과 오스템임플란트, 에이치디엑스윌, 덴티움, 포인트닉스, 스피덴트 등 국내 대표 치과업체가 출품하는 의료장비관은 △진찰 및 진단용 기기 △의료용품 및 소모품 등 다양한 최신 장비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계속해서 의료정보관에서는 △전자차트 △의료 관련 소프트웨어 및 네트워크 △온라인 정보업체 △개원 관련 서적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의료컨설팅관은 △종합의료컨설팅 △금융컨설팅(재테크, 보험) △세무컨설팅 △법률컨설팅 △입지컨설팅 △의료장비컨설팅 등 개원과 관련 모든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유니폼 △인쇄 △보안 △가구 △판촉물 △개원입지 등의 정보는 개원정보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개원경영컨퍼런스에서는 신규, 예비 개원의와 기개원의들을 위해 개원전략, 개원경영전략, 참가업체 세미나 세션 등 총 16개 강좌를 제공한다. 특히 개원전략 세션은 의료분야(박창진 원장, 김명래 원장, 조성근 원장, 염문섭 원장)와 비의료분야(최희수 원장, 김준형 원장, 김정수 원장)로 나뉘어 진행되고, 참가업체 세션인 ‘출품업체와 함께 준비하는 개원’은 예비 개원의들에게 특화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신규 개원의와 기개원의에게는 개원프로세스, 병원홍보, 세무, 경영, 고객관리, 보험 등을 제공하는 개원경영전략 세션이 안성맞춤이다.

 

DENTEX 측은 내년 4월 전역을 앞두고 개원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자 하는 공보의와 봉직의, 군의관 등을 비롯한 신규 및 예비개원의 등 젊은 치과의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자리인 만큼, 동종업계 관계자들과의 정보교류 및 네트워크 형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박람회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DENTEX 2020 출품접수 마감은 오는 30일까지이며, 참관 사전등록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사전등록 시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치과신문 논단] 치과가 민간보험사의 대행업무를 해야 하나?
치과와 병의원에서 의무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나의 진료정보를 전달하는 경우가 타 진료에 참고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의학적인 이유가 될 것이고, 의료분쟁이 발생하거나 기타 법적인 이유로 인해 필요한 경우는 법률적인 이유가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의무기록사본 발부요구의 대다수는 민간보험사에 보험금 청구를 이유로 요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의무기록은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에 근거한 민감한 정보에 해당된다. 따라서 의료인의 비밀누설금지 의무에 의해 환자의 진료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고, 의료법과 형법에 의해서 중복 처벌을 받는 아주 중요한 의무다. 그러나 본인이나 법적요건을 갖춘 대리인이 진료기록을 열람하거나 사본을 발부받는 것을 거부하지 못하게 되어 있어, 본인의 진료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권리도 존재한다. 그런데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이나 사본발부는 환자의 진료내용을 본인이나 관련된 의료인이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지금과 같이 민간보험회사에서 과도하게 그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해서는 안 된다. 민간보험회사에서는 자기들의 임의로 이러한 서류가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서류가 미비되면 보험금 지급이 안 된다는





배너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을 접하고
최근 경악할 만한 사건이 두 건 발생했다. 보름 전 광주에서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가 신생아를 마구 흔들고, 때리고, 던진 사건에 경악했는데,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이 보도됐다. CCTV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를 침대에 던지기도 하고 한쪽 다리만 잡고 옮기는 모습을 보고는 분노를 넘어 뭐라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하는 안타까운 슬픔이다. 이제부터 신생아를 병원에 맡겨야 하고 도우미에게 의뢰해야 하는 엄마들이 어떻게 마음 놓고 맡길 수 있을까. 의심의 눈총을 받아야 하는 선량한 간호사나 도우미들은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까. 맡겨야 하는 이들도, 맡아야 하는 이들도 모두 안타까운 상황이 되어버린 현실이 참으로 슬프다. 물론 그들이 일부라고 판단하지만 아무리 소수라 하더라도 반인륜적인 행동이 발생한 사건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사건 빈도나 건수가 아니고 인성과 윤리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원인의 개인적 분노를 가장 약한 자를 대상으로 화풀이한 것이기 때문에 용서가 되지 않는다. 화난 이유는 다양할 것이다. 직업적 불만족이나 갓난아기가 성가시거나 혹은 분노조절장애였을 수도 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