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흐림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6.0℃
  • 흐림울산 7.0℃
  • 박무광주 4.6℃
  • 구름많음부산 8.4℃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2.3℃
  • 흐림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1.7℃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서울치과의사회 핸즈온 4탄, TMD!

선착순 등록 중…오는 23일 치과의사회관

서울특별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치과의사회)가 오는 23일 치과의사회관에서 ‘손에 잡히는 TMD 진단 검사 Hands-on 학술강연’을 개최한다.
지난 보험청구 핸즈온, 보툴리눔톡신 핸즈온 등에 이어 네 번째 시간으로 마련된 이번 핸즈온은 올바른 TMD 진단 검사 과정부터 보험청구까지 면밀히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핸즈온을 끝으로 올해 핸즈온 강연을 마무리할 서울치과의사회는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정진우 교수(서울치대), 강수경 교수(경희치대), 함동선 원장(아이비치과)이 연자로 나서 TMD 진단 및 분류, TMD 분석 검사법 등에 내한 내용으로 열띤 강연을 선보인다.


또한 TMD 분석 검사를 2인 1조로 직접 실습해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김지훈 원장(한일치과), 김지현 원장(연세구강내과치과), 박민우 원장(바른구강내과치과), 박연정 임상연구조교수(연세치대), 박형욱 원장(연세이도치과), 장지희 교수(서울치대)가 패컬티로 참여해 검사 과정을 시연해보임으로써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등록은 오는 20일까지 서울치과의사회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가능하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과계 선거와 급여 청구
치과계가 선거 열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다음달 6일 경기도치과의사회 회장단 선거를 시작으로,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단 선거가 같은 달 12일 진행되고,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가 마지막으로 오는 3월 10일 치러지게 된다. 소통, 상생, 화합을 기본으로 치과계의 가장 급선무로 해결해야 할 난제인 구인난과 경영난 등의 해결을 위해 여러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좋은 정책이 많이 나와 개원가의 시름을 덜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선거는 단체의 장을 선출하는 축제다. 그 과정에서 모든 후보자 진영은 공약을 만들기 위해 의견을 모으고, 정책토론회에서 후보자 본인과 상대 후보의 정책 실현 가능성을 점검한다. 선거는 이러한 갑론을박과 피드백으로 좀 더 나은 공약, 좀 더 발전한 정책 제시, 회무의 실천성과 연결성을 검증하는 장으로 활용돼야지 상대 후보를 무조건 비방하고 중상모략해서는 안 된다. 선거공약 중에서 꼭 짚어야 할 항목이 보험수가다. 비보험 진료가 많았던 과거에 비해서 보험진료의 비중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보험급여와 관련된 사항들을 꼼꼼하게 챙겨서 치과계 파이를 꾸준히 늘려가는 정책을 연구해야 할 것이다. 비보험 진료도 실손보험을 가입한 환자들로 보
[치과신문 논단] 실사구시, 실학, 그리고 치의학 연구원
점심을 겸해 고교 동기가 방문했다. 필자의 출판기념회 초대장을 보냈더니 피치 못할 선약이 있다고 미리 축하한다고 왔다. 그는 동기회 활동이 액티브하고 반경이 넓다. 생업인 약국도 주민건강 최일선 보루란 자부심으로 밤 11시까지 한다. 자연히 출간서적이 화제에 올랐다. 그가 “집사람이 독서를 좋아해서 블로그에 전문서평을 쓰는데, ‘실사구시’가 안 된다”며 말끝을 흐렸다. 책만 파고드는 것은 벌이에 도움이 안 된다는 소리로 들렸다. 나도 평소 주변 후배들에게 교수·연구원 안 될 거면 가방끈 길어야 소용없다 소리를 해왔기에 그 말에 공감했지만, 고상한 기품의 친구부인이 떠올라 “그래서 외향적인 자네와 천생연분이 아니냐?”고 했더니 자기 연애할 때 에피소드를 한참 늘어놓았다. 실사구시(實事求是)는 사실에 입각하여 진리를 탐구하려는 태도다. 보통 추사 김정희를 떠올리지만 이미 한서(漢書)에 나온 말로 청대 고증학 학자들의 학문방법론으로 되살아났다. 요약하면 정밀한 훈고를 구한다는 것이 첫째고, 둘째는 몸소 행해 실천해야 한다는 것(實踐躬行)이다. 이런 과학적 학문태도는 생활과 유리된 형이상학적 공리공론(空理空論)을 떠나 ‘실학’ 학파를 낳게 했다. 그러나 일반 대중에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