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19.2℃
  • -강릉 18.5℃
  • 서울 18.3℃
  • 대전 18.0℃
  • 대구 18.6℃
  • 울산 18.4℃
  • 광주 20.1℃
  • 부산 18.2℃
  • -고창 20.5℃
  • 흐림제주 28.3℃
  • -강화 18.6℃
  • -보은 17.7℃
  • -금산 18.0℃
  • -강진군 20.3℃
  • -경주시 18.2℃
  • -거제 18.9℃
기상청 제공

메디코디, 살균력·가성비 으뜸! ‘EXPlasma Q02’

체어 사이드에서 즉시 멸균, 출시 이후 연일 화제

[치과신문_김인혜 기자 kih@sda.or.kr] 메디코디(대표 최선규)의 플라즈마멸균기 ‘EXPlasma Q02’가 우수한 살균력과 가성비로 개원가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EXPlasma Q02’는 지난달 1일 플라즈마멸균기 최초 300만원대 가격으로 등장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가격적인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춘 것은 물론, 체어 사이드에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플라즈마멸균기를 원하던 고객들의 니즈를 동시에 충족시켜 더욱 만족도가 높다.

 

최선규 대표는 “EXPlasma Q02는 7㎏의 무게로 누구나 쉽게 들 수 있으며 공간 제약 없이 유니트체어 바로 옆에 설치할 수 있어 실용성이 높다”면서 “현존하는 가장 컴팩트한 사이즈의 플라즈마멸균기”라고 자부했다. 아울러 그는 “EXPlasma Q02를 체어 사이드에 설치 후 환자가 유니트체어에 앉을 때마다 멸균을 진행하는 것이 가장 완벽한 시스템”이라며 “환자가 진료기구 소독 과정을 직접 보면, 의료진과 진료에 대한 신뢰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XPlasma Q02’는 △스탠다드 모드 15분 △플래시 모드 사용 시 단 8분 만에 멸균할 수 있다. 또한 오일리스 펌프를 사용해 주기적으로 오일을 교환할 필요가 없어 추가비용이 발생하지 않아 더욱 경제적이다. 뿐만 아니라, ‘EXPlasma Q02’는 플라스틱 및 열에 약한 기구들을 저온 멸균해 수명을 연장시켜준다. 최선규 대표는 “저온에서 핸드피스를 멸균하면 핸드피스 수명을 두 배 이상 연장할 수 있고, 오일링 후 멸균 시 자동으로 오일이 빠져나온다”면서 “핸드피스 전용멸균기로도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로 어느 때보다 멸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의료기구를 멸균할 수 있도록 질 좋은 의료기기를 유통·관리하는 데 적극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치과신문 논단] 명분과 실리는 균형과 이탈이 반복적으로 움직이게 된다
영화 ‘남한산성’은 병자호란 당시의 전시 상황을 배경으로 만들어졌으나 전쟁씬보다는 주화파 최명길과 척화파 김상헌의 불꽃 튀는 논쟁을 긴장감 있게 풀어나가면서 몰입도를 극대화시킨 영화라는 평이다. 2018년 3월, 제40대 의협회장 선거에서는 ‘투쟁을 통한 개혁’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운 현 협회장이 당선되었다. 의사들은 강경한 투쟁을 원했고, 실제 공약으로는 의료제도 개혁 분야에서 건강보험 단체계약제 추진, 비급여 전면 급여화 및 예비급여 철폐, 수가 정상화, 의약분업 제도 개선 등을 내세워 선거에서 승리를 하였다. 지난 6월 건강보험 수가협상에서 최초 세 단체(치협, 의협, 병협) 결렬로 건정심에서 2021년 수가를 의결하게 됐다. ‘수가협상’이라고 쓰고, ‘수가통보’라고 읽는다는 이야기와 수가 결정과정의 문제점, 건정심의 구조적 한계 안에서 충분히 예견된 상황이었다. 더구나 수가인상률을 1.99%로 묶고도 보험료율을 결정하지 못할 정도로 내년 건강보험재정 상황은 코로나19를 비롯한 여러 가지 변수가 너무 큰 상황이다. 그런데 의협의 3년 연속 협상결렬이라는 최초의 결과에 대해서 내부적인 우려의 의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당선 직후부터 수가협상 불참과 건정심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