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4.8℃
  • 흐림서울 9.8℃
  • 대전 11.4℃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3.9℃
  • 광주 10.9℃
  • 흐림부산 14.1℃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5.6℃
  • 흐림강화 9.3℃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0.5℃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6.0℃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2035년 치과의사 최대 6천여명 남아돈다!

URL복사

의사 1만4,631명 부족…한의사 1,751명 과잉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오는 2035년 6,000여명의 치과의사가 과잉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최근 열린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제7차 회의’에서 공개된 ‘보건의료인력 종합계획 및 중장기 수급추계 연구’의 내용으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보건복지부의 의뢰를 받아 지난 2019년부터 관련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아직 정식 보고서는 발표되지 않았으나, 이날 회의에서 대략적인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연구책임자 신영석 박사는 해당 연구에서 의사, 한의사, 치과의사, 간호사, 약사, 한약사 등 6개 직종을 대상으로 인력을 추산했다. 특히 미래 특정시점 의료 이용량과 공급량을 추계한 뒤 각 직종 인력의 과잉 또는 부족상황을 예측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진료일수에 따라 치과의사는 최소 5,803명에서 최대 6,114명까지 과잉공급될 것으로 예측됐다. 한의사 역시 1,343명에서 1,751명이 남아돌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의사는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다. 진료일수를 연간 240일로 가정할 경우 △2025년 2,294명 △2030년 7,168명 △2035년 1만4,631명이 부족했다. 255일 경우 △2025년 1,412명 △2030년 5,251명 △2035년 1만1,527명이, 265일 경우 △879명 △4,094명 △9,654명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다.

 

간호사와 약사는 기준에 따라 결과가 달랐다. 간호사는 2035년 기준 166명~1만579명 과잉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법적 최소 인력기준을 만족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으로 가정하면 23만2,607명에서 25만1,527명이 부족한 것으로 추계됐다.

 

약사 역시 3,154명~3,876명이 남았지만, 법적 최소 인력 기준을 만족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을 대입하면 적게는 393명, 최대 1,116명이 더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