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4℃
  • 흐림강릉 5.2℃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7.5℃
  • 흐림부산 8.1℃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의협 6파전-한의협 2파전, 치열한 협회장 선거 돌입

URL복사

의협 3월 26일 결선, 한의협 3월 4일 선출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이하 의협)와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이하 한의협)가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정계진출을,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재선 도전을 선언한 상태다.


먼저, 다음달 26일 제41대 회장이 선출될 의협은 6명의 후보가 입후보를 완료했다. 주요 지부, 학회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대거 출마하며 보다 강력한 의협 만들기에 목소리를 높였다.


기호1번 임현택 후보(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는 ‘강한 의협, 현명한 선택’을 슬로건으로 “의사 전체의 민생고 해결을 위해 전체 파이를 키우겠다”, “변협을 능가하는 전문가 단체로서의 의협, 의사들이 제대로 대접받고 존경받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기호2번 유태욱 후보(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장)는 ‘단독플레이는 가라, 이제는 팀플레이다’를 기치로, “회비가 아깝지 않은 의협으로의 변신을 위한 닥터 신용협동조합 설립, 고퀄리티 의사 연금 도입”, “의협 대외 정치, 홍보역량 강화”를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기호3번 이필수 후보(전라남도의사회장)는 ‘의료를 바꿀 힘, 품위있고 당당한 의협회장’을 주창하며 회원고충처리 전담 이사직 및 부서를 신설해 24시간 가동한다는 계획, 코로나19 피해 회원 지원팀 구성 및 활동 등 9대 공약을 발표했다.


기호4번 박홍준 후보(서울시의사회장)는 ‘투쟁의 완성, 대화합을 통한 최강의협’을 내걸고 “의료정책과 제도의 비정상을 정상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능동적 대국회 전략, 의사면허관리원 정착, 수가 정상화 등을 강조하고 있다.


기호5번 이동욱 후보(경기도의사회장)는 ‘2017 투쟁을 이끌었던 비대위 사무총장이 돌아온다’는 출사표를 던지며 회원민원119 상시고충처리센터 운영, 의협 회비 30% 인하, 인적쇄신 등 파격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기호6번 김동석 후보(대한개원의협의회장)는 ‘의사의 귀환! 의사를 다시 의사답게, 의협을 다시 의협답게’를 강조하고 있다. 의료사고처리특례법, 불가항력 의료사고 국가책임제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약속과 의료 4대악 추진을 결사저지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3월 4일 신임 회장과 수석부회장 선출결과가 발표될 한의협은 2파전이 확정됐다. 최혁용 현 한의협회장이 방대건 수석부회장후보(前수석부회장)와 함께 기호1번으로 출마했고, 홍주의 前서울시한의사회장이 황병천 수석부회장후보(前인천시한의사회장)와 기호2번으로 나선다.


한편, 의협은 우편과 온라인을 통해, 그리고 결선투표까지 준비돼 있고, 한의협은 온라인투표로 개표와 동시에 당선자가 확정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