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9.0℃
  • -강릉 29.2℃
  • 흐림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24.2℃
  • -보은 30.9℃
  • -금산 31.0℃
  • -강진군 30.8℃
  • -경주시 35.6℃
  • -거제 29.6℃

‘성장 40년, 더 큰 도약을 위하여’

치위협, 다음달 1~2일 코엑스서 학술대회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이하 치위협) 종합학술대회가 다음달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치위협 창립 40주년을 맞은 올해는 ‘성장 40년, 더 큰 도약을 위하여’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학술강연을 비롯해 최신 치과기자재 및 구강위생용품 전시회(KDHEX)와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학술대회는 양일간 30여개 강연이 진행된다. 협회 창립 40주년을 맞아 한국 치위생계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고 재도약을 향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회 첫 날에는 전 세계 치과위생사들을 대표하는 세계치과위생사연맹(IFDH) Robyn Watson 회장이 특별 초청연자로 참석해 ‘The Interna tional Profile and Role of the Dental hygienist’를 주제로 치위생계 국제 동향과 미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대한 김은재 법제이사의 강의를 비롯해 ‘꿈과 열정의 40년, 현실과 성숙의 치과위생사 미래’를 주제로 황윤숙 교수(한양여대)의 강의가 마련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치과위생사들의 임상 실무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강연이 마련된다. 또한 구강내과, 구강악안면외과, 예방치과, 교정, 턱관절 치료, 코골이·수면무호흡 등 치과위생사를 위한 다양한 강의가 준비된다.


치위협 강현숙 학술이사는 “매 학술대회 때마다 회원들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회원들의 요구도를 반영해 학술강연을 선정하게 된다. 강연을 선택해 학술대회를 신청할 수 있으니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치위협은 협회 창립 40주년을 맞아 회원들이 협회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는 ‘40주년, 협회에 바란다-응원과 사랑의 메시지’ 등 다양한 이벤트가 이뤄진다. 또한 ‘취약계층 소녀 생리대 지원 캠페인’ 부스 운영을 통해 후원물품 판매 등 치과위생사들이 공익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학술대회 등록은 19일(오늘)까지며, 협회 홈페이지(www. kdha.or.kr)를 통해 가능하다. 등록비는 4평점(2개 강연)이 11만원, 8평점(4개 강연)이 22만원이다. 단 협회 정회원과 비회원의 경우 각각 7만원, 14만원이다.


한지호 기자 jhhan@sda.or.kr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