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5.1℃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핫프러덕트] 휴레이저 K2 mobile

무선 핸드피스 레이저, 더 작고 강해졌다!
‘K2 mobile’획기적인 기술력 접목
출시 직후부터 개원가 관심 한몸에

 

무선 핸드피스 레이저, 더 작고 강해졌다!

‘K2 mobile’ 획기적인 기술력 접목…출시 직후부터 개원가 관심 한몸에

 

휴레이저(대표 박인배)의 치과용 반도체 레이저 최신 모델인 ‘K2 mobile’이 개원가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K2 mobile은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동되는 무선 핸드피스 타입의 초소형 레이저로 작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성능을 갖춰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특히 획기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핸드피스 레이저 사상 최초로 광화이버 길이를 조절할 수 있어 매우 정교하고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휴레이저의 flagship 제품인 K2 mobile을 전격 파헤친다. [편집자주]

 

 

광화이버 길이 조절로 소모품 걱정 Zero

K2 mobile은 슬라이딩형 광화이버 길이 조절 기능(AFL technology)을 갖춘 레이저로 출시 직후부터 개원가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휴레이저는 “레이저 사용 시 술자가 가장 많이 걱정하는 소모품에 대한 부분을 해결하고자 자사의 획기적인 기술력을 접목해 광화이버를 계속 잘라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이로써 소모품 걱정이 없을 뿐만 아니라, 각 술식이나 환자에게 적합한 정교하고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긴 광화이버를 장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소모품 비용에 대한 우려뿐 아니라 술자 편의성 제고 및 타 제품과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강력한 최대 출력 등 우수한 성능 ‘눈길’

초소형 레이저로 개발된 K2 mobile은 타 레이저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우수한 성능을 자랑한다. 특히 최대출력 CW 3.5W/pulse 6W로 각종 진료에 충분한 출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 번 충전으로 1~2일은 거뜬히 사용할 수 있다. 더구나 여유 있는 10W LD chip을 사용해 출력에 대한 부족함을 극복한 점, Hecosa 기술을 통한 안정적인 파워와 효율을 제공하는 점도 장점으로 부각된다.

 

또한 980nm wavelength로 물의 흡수도가 매우 우수해 대부분의 수술적 시술에 사용 가능하고, 조직의 손상 없이 효과적인 수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전원선과 페달이 필요하지 않은 100% wireless를 구현함으로써 휴대성 및 이동성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쉬운 조작법도 눈에 띈다. 휴레이저는 “소프트 버튼기술을 적용해 레이저 조사 및 중지를 쉽게 할 수 있고, 사용시간이 길어도 버튼 하나로 조작하기 때문에 손가락의 피로감이 현저히 줄어든다. 또한 K2 mobile의 밝고 깨끗한 OLED 디스플레이는 오른손과 왼손 사용에 따라 반응해 장비 상태를 최적으로 표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외 1,700㎃의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로 사용 도중 전원이 꺼질 염려가 없다. 또한 구강 내에 접촉될 수 있는 Front cap에 소독이 가능한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으며, 자유자재로 각도 조절이 가능하도록 해 더욱 용이하다.

 

휴레이저는 “쉬운 메뉴 탐색, Fiber cleaver 내장, 음성 안내 및 확인, 배터리 절약기능, 4가지 사용자 메모리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K2 mobile은 10개 기술 특허 및 3개 디자인 특허를 받아 신뢰성을 더욱 높인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가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각 지부와 집행부에서 상정된 수많은 치과계의 바람들이 총회에서 소중하게 다뤄지길 기대한다. 국회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기 위함인 것처럼, 치협 총회도 치과계의 최고 의결기관으로서 오로지 치과계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안건이 논의되고 결정돼야 한다. 211명의 대의원들은 3만여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권한과 의무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대표성과 권위를 빛내기 위해선 스스로 자존감을 가져야 한다. 총회의 권위와 대표성도 마찬가지로 대의원들이 스스로 존중할 때 지켜진다. 이런 품위와 더불어 총회자료집을 면밀히 검토하고 주변 치과계의 의견들을 경청하고 논의하는 노력도 동반돼야 하고, 더불어 치과계의 미래를 위해서 어떤 선택이 가장 현명할 것인지 통찰해야 하는 것도 대의원의 임무다. 총회가 국회와 다른 점은 정치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이다. 치협 총회는 정당의 이익이나 정치이념을 위해서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치과계 이익만을 위해서 존재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올해도 다양한 안건들이 각 지부에서 올라왔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