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22.6℃
  • 연무서울 29.6℃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6.9℃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7℃
  • 맑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2019 메디트 아시아 퍼시픽 심포지엄 '성료'

지난 12일, 구강스캐너 선정부터 활용까지

 

메디트가 지난 12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2019 메디트 아시아 퍼시픽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구강스캐너와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주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유명 연자들이 나서 △구강스캐너 선정과 도입 △임상에서의 사용 노하우 △캐드캠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 전반을 아우르는 강의를 펼쳤다.

 

먼저 박지만 교수(연세치대)의 ‘Criteria for IOS Selection and Its Clinical Application’가 진행됐다. 박 교수는 다양한 임상연구를 바탕으로, 구강스캐너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요소와 적용 사례를 깊이 있게 다뤘으며, 디지털의 도입으로 환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져 만족도가 높아진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모던 덴탈 그룹의 Dr. Ronald Chan이 구강스캐너 사용경험을 바탕으로 클리닉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팁과 워크플로우를 공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클리닉에서 구강스캐너를 선택할 때 고려해야 할 요소와 △직원 교육 △워크플로우 관리 △진료실 세팅 및 진료 패턴 △마케팅 △치과기공소와의 협업 등 구강스캐너를 워크플로우에 성공적으로 통합시키고, 활용할 수 있는 노하우를 제시했다.

 

세 번째 강연은 Exocad의 최고 운영 책임자인 Novica Savic이 ‘Exocad Chairside CAD’와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Exoplan’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으며, 마지막 강연에는 조경안 원장(치우선우OK라인치과)이 연자로 나서 ‘Must Have Item-Medit i500’을 주제로 구강스캐너를 이용한 수복치료 시 임상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소개했다.

 

특히 조경안 원장은 ‘i500’을 사용한 임상증례와 스캔 데이터 등 상세한 자료를 바탕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더불어 클리닉에 디지털을 도입하더라도 신뢰할 수 있는 결과물을 내기 위해서는 기본기에 충실한 진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대치 처리과정 등 기본 술식에 대해서도 강연해 큰 호응을 얻었다.

 

메디트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구강스캐너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치과의사를 대상으로 다양한 임상적용 사례를 소개하고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노하우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메디트의 전체 매출 중 해외가 8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전 세계 치과의사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스승의 날과 녹음기
글을 쓰는 오늘은 스승의 날이다. 스승의 날은 가르침을 주는 스승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하여 만든 날이다. 하지만 요즘은 스승의 날을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선생님들도 학부모들도 모두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김영란법이 탄생하고 안 주고 안 받는 것으로 정리는 되었지만 그렇다고 마음마저 정리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김영란법은 교실에서 캔커피 하나도 주고받을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 사회가 수많은 사건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침묵하는 다수보다는 말하는 소수가 더욱 눈에 띄기 때문이다. 정도에서 벗어난 한 두 명의 일탈된 행동이 다수의 모습으로 비춰지면서 배가 산으로 간 것이라 생각된다. 요즘은 그 정도가 아니고 유아원에 아이를 보낼 때 폭행을 당하는지를 감시하기 위해 주머니에 소형 녹음기를 넣어 보내는 것이 상식으로 되었다. 인격이 완성되지 않은 젊은 보육교사 몇몇이 행한 패륜 행위가 결국 아이 어머니들에게 불신을 심어 주었고 그 결과가 주머니 녹음기로 나타났다. 보육원을 다녀온 아이 주머니에서 녹음기를 꺼내 매일 점검해야 하는 어머니들에게 선생에 대한 존경심을 바라는 것은 무리를 넘어 불가능한 이야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