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9.5℃
  • 맑음서울 10.1℃
  • 흐림대전 12.1℃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1℃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4.8℃
  • 구름조금강화 10.7℃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1.0℃
  • 구름많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7년간 4억원 빼돌린 간호조무사 적발

진료비는 현금으로, 본인 카드로 결제-취소 ‘눈가림’

병원에 근무하며 진료비를 몰래 빼돌리는 수법으로 7년간 4억여원을 횡령한 간호조무사에게 징역 2년형이 선고됐다.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인천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한 A씨는 371차례에 걸쳐 4억3,051만원을 빼돌렸다.

 

병원에서 수술보조와 진료비 수납업무를 맡아온 A씨는 의사와 다른 간호조무사들이 수술실에 들어간 사이 사건을 벌였다. 환자에게 진료비를 현금으로 받은 후 자신의 신용카드로 결제해 환자가 결제한 것처럼 위장했고, 이후 이 승인 내역을 취소하는 방법으로 속여왔다. 또한 환자들에게는 자신의 계좌로 직접 진료비를 받았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자동차를 사거나 생활비로 써온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지법은 “횡령액이 상당하고 7년 이상 범행이 계속된데다 피해 회복도 안돼 실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법은 치과병의원에서도 심심찮게 적발되고 있다. 수년전 서울의 한 치과 개원의는 환자에게는 현금할인을 유도해 진료비를 본인의 계좌로 받아온 사례를 직접 당했다. 스탭 본인의 카드로 결제하고 취소하는 방식까지 같았지만, 승인 후 취소된 내역까지는 일일이 확인하지 못한 것이 화근이 됐다고.

 

진료비 수납은 물론 수입 지출 관리를 스탭에게 맡기는 경우가 대부분인 상황에서 하루 또는 한 달간 진료비를 확인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꾸준히 관리대장을 확인해야 만일의 사태를 예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