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5.8℃
  • 흐림고창 3.8℃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심리학이야기

마음을 불편하게 만드는 알고리즘

URL복사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95)
최용현 대한심신치의학회 부회장

한두 달 전쯤 MS사에서 원도우10 업데이트를 강행하고부터 컴퓨터를 켜면 어제 보았던 웹사이트가 저절로 켜진다. 그때마다 잠깐 놀란다. 필자 컴퓨터는 집이든 병원이든 모든 사람이 비밀번호를 공유하기 때문이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내가 보았던 사이트나 쇼핑 내력 혹은 게임 등을 다른 사람이 알게 되는 것이 그리 기분 좋은 일은 아니다. 자주 이용하는 것을 기억했다가 빠르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알고리즘 기법을 개인 컴퓨터까지 적용시킨 듯하다.

 

얼마 전 스마트폰 인터넷 뉴스 기사에 대해 지인과 대화를 할 때 일이다. 본인 스마트폰에서 구글 뉴스에 뜬 것이니 필자도 열어보면 볼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필자는 스마트폰 구글 뉴스에 뜨는 기사는 사람마다 취향에 맞춰 나타나기 때문에 모두 다르다고 말해주었다. 개인이 검색한 기록과 열어본 기사를 기억해 알고리즘이 유사한 기사들을 검색, 우선순위로 배정해 보여주기 때문에 모든 사람의 스마트폰 뉴스 기사 배열이 다르며 검색해주는 것도 다르다. 디지털 뉴스가 종이 신문처럼 일률적이지 않은 지는 오래되었다. 상품 하나 검색해도 인터넷에 접속할 때마다 배너광고로 끊임없이 보여준다. 컴퓨터 게임을 하다가 중단하고 다시 시작할 때면 이전에 멈춘 곳부터 이어서 시작된다. 유튜브도 첫 화면을 보면 내가 자주 검색한 내용 위주로 편집돼 보여준다. 모두 알고리즘이 작동된 이유다.


알고리즘이 생활을 편하게 만들어 준 부분도 인정하지만, 원하지 않는 사생활 정보까지 침해하고 들어오는 것은 달갑지 않은 일이다. 또 개인이 다양한 정보에 노출돼야 생각의 폭을 확장하고 다양성을 인정하게 되는데 알고리즘은 개인 취향에 점점 더 몰입되게 해 사고를 편협하게 만들고 그것을 강화시킬 가능성을 높인다. 트럼프니즘이 만들어진 한 가지 이유라 생각한다. MS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애플을 구매하고 Unix책을 읽어보지만 이미 오랜 세월 동안 익숙해진 MS에서 탈피하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을 확인한다. 시대 변화에 빨리 적응해야 하는 것은 맞는 말이지만, 강제로 강요당해 의지와 상관없이 바뀌는 것은 그때마다 불편하다. 윈도우7을 고수하다가 MS에서 지원을 중단하면서 어쩔 수 없이 기존 컴퓨터를 몇 대 바꿨다. 유일하게 병원 CT와 파노라마 장비는 아직도 윈도우XP를 사용하고 있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방사선 네트워크만 별도로 고립시켜 인터넷을 차단했기 때문에 자동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아서 가능했다.

 

컴퓨터가 편리한 세상을 만든 것은 사실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시간 경과에 따라 잊혀지거나 퇴색되는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결코 달갑지 않다. 살다보면 오랫동안 기억하고 싶은 일도 있지만 빨리 잊고 싶은 일들도 있다. 그런 일들이 아날로그 사회에서는 시간과 함께 사라져 갔지만, 디지털 사회에서는 생생하게 기록으로 남는다. 사라지는 것이 아니고 새로운 것에 의해 덮일 뿐이니 언제든 다시 호출될 수 있다. 페이스북이 스스로 3~5년 전 사진과 기록을 간간이 보여주는 것도 그리 달가운 일이 아니다.

 

디지털화가 점점 고도화될수록 아날로그 마음은 여러 가지로 불편해질 가능성이 높다. 우선 새로 배워야 할 것이 증가되고 습득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그동안 그냥 사는 데 전혀 문제없었던 사람들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것을 강요당한다. 그중 가장 큰 변화가 은행이다. 폰뱅킹이 증가되면서 은행들은 오프라인 점포를 줄이게 되었고 은행 창구에만 익숙한 노인층들은 지점을 가기 위해 먼 거리를 이동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나이가 들수록 변화보다는 익숙한 생활을 해야 하건만, 디지털 사회는 아날로그 인간에게 획일적인 변화를 요구한다. 디지털 사회가 노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한 이유이지만 현실적으로는 노인들이 배제되고 있다.

 

요즘 ‘나는 자연인이다’라는 프로그램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것도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화된 도시 생활에 지친 탓이라 생각한다. 언젠가는 필자도 디지털 사회에서 벗어나 변화가 적은 아날로그 사회로 가는 것을 꿈꾸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