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9.0℃
  • -강릉 29.2℃
  • 흐림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24.2℃
  • -보은 30.9℃
  • -금산 31.0℃
  • -강진군 30.8℃
  • -경주시 35.6℃
  • -거제 29.6℃

250만원에 디지털 ‘T-Scan’을…

좋은보코, 부담 줄인 특별 프로모션…보험청구까지 가능해 계약 급증

좋은보코(대표 이원우)가 디지털 교합측정 장치 ‘T-Scan Novus’에 대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 SIDEX를 찾은 참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좋은보코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 SIDEX 2017에서 선수금 250만원에 ‘T-Scan Novus’를 구입할 수 있는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개원가에서는 한 달에 센서 5팩을 50개월 동안 구입만 하면, 단돈 250만원에 ‘T-Scan Novus’를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특히 치과의사 입장에서는 ‘T-Scan Novus’에 사용되는 센서가 비급여로 등재되며 환자에게 별도의 청구가 가능해졌고, 반대로 환자 입장에서는 교합측정의 급여화 덕분에 본인 부담금만으로 정확한 교합측정이 가능해지는 등 술자와 환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환경이 조성되면서 실질적인 계약을 이끌어냈다.

 

또한 좋은보코는 최근 해당제품이 ‘T-Scan Ⅲ’에서 ‘T-Scan Novus’로 업그레이드된 것에 발맞춰 미국 Tekscan사의 Don Delgado 국제수출부장까지 초청하는 등 이번 SIDEX에 총력을 기울였다. 현장에서 만난 Don Delgado 국제수출부장은 한국 치과계의 급격한 성장속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먼저 Don Delgado 국제수출부장은 “과거 교정치료 후 환자가 TMD 증상을 호소하면, 의사 입장에서는 일반적인 증상이라고 말하는 게 전부였다. 세계 곳곳을 돌아보면 이와 같은 TMD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는데, 아직도 아날로그 방식의 교합지에만 의존하고 있다”며 “디지털 교합측정은 술자에게는 치료의 자신감을, 환자에게는 보다 완벽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최근 업그레이드된 ‘T-Scan Novus’에 대해서는 “기존의 단점을 상당부분 해소하면서 유저의 사용편의성을 대폭 끌어올렸다”며 감도조절 버튼을 핸들에 탑재하는 등 더욱 인체공학적으로 바뀐 디자인과 보다 간결하고 일목요연해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Don Delgado 국제수출부장은 “3년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는 ‘T-Scan’이 왜 필요한 것인지에 대한 물음이 많았다면, 이제는 ‘T-Scan Novus’의 필요성을 모두가 인식하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한국 치과계의 포용력은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말했다.

 

◇문의 : 02-3789-2831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