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3℃
  • 흐림강릉 12.1℃
  • 서울 11.8℃
  • 안개대전 12.6℃
  • 박무대구 13.2℃
  • 울산 14.4℃
  • 광주 13.4℃
  • 흐림부산 15.6℃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18.0℃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2.8℃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심미치과학회 학술대회 1,300여명 참가 '대성황'

원활한 소통이 완벽한 심미로 귀결

치과의사·치과기공사·치과위생사 간 활발한 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임영준·이하 심미치과학회)가 지난 19일 코엑스에서 3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가졌다. 사전등록 1,150명, 현장에선 150명이 등록하며 총 1,300여명이 찾은 이번 학술대회는 치과의사와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 세 개 직역이 한 자리에 모여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는 축제의 장으로서 빛을 발했다.

 

임영준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 참가자 수는 단연 역대최대규모”라며 “학회 구성원들의 한마음, 한뜻으로 뭉친 단결력이 높은 참석률로 나타냈다”고 말했다. 아울러 “치과의사와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 간 의사소통(醫士疏通)에 대한 주제는 16대 학회장직을 맡기 이전인 5~6년 전부터 계획해왔다. 16대 집행부의 마지막 행보인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그동안의 숙원을 이룬 것 같아 감회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코엑스 3, 4층의 4개 강연장에서 진행됐다. 4층에서 진행된 메인강연은 450석이 모자랄 정도로 많은 인원이 자리를 메웠다. 오전에는 심미치과학회 성무경 고문과 오상윤·박휘웅 원장, 염문섭 학술이사 등 심미치과 분야 인기 연자들이 나서 ‘임플란트 수술과 보철의 소통’을 주제로 각자의 노하우를 전달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어진 오후 강연은 치과의사와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의 콜라보레이션 강연으로 펼쳐져 대주제인 ‘의사소통(醫士疏通)’을 여과 없이 담아냈다. 정찬권, 조경안, 장원건, 이정삼 원장이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와 ‘올세라믹 성공을 위한 의사소통’ 등을 주제로 강연을 선보였다. 이외에 미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의 해외연자 초청 강연과 동영상으로 보는 원포인트 레슨 강연, 핸즈온 등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강연장 외부에 설치된 치과기자재전시 역시 지난해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48개 업체 부스가 참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치과재료 및 시스템 등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한편 심미치과학회는 학술대회 전날인 18일 청담동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학회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 바 있으며, 학술대회 기간 중 정기총회를 갖고 김기성 부회장을 17대 심미치과학회 신임회장으로 선임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interview] 대한심미치과학회 김기성 신임회장

 

“심미, 타 분야와 교집합 강화할 것”

 

Q. 신임회장으로서 포부는?

 

먼저 심미치과학회 구성원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와의 의사소통 강화에 힘써 준 16대 집행부에 감사드린다. 심미치과학회가 16대 집행부를 거치며 최정상에 올라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이에 앞으로 17대 회장으로서 학회를 이끌어나가는 데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그간 다져온 단합을 더욱 굳건히 할 수 있도록 학회의 내부적 소통을 가장 우선적으로, 또 중점 과제로 시행할 계획이다.

 

Q. 이번 학술대회의 조직위원장을 맡았는데...

 

이번 학술대회는 각 직역 간의 소통을 꾀함으로써 다른 학회와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1,300여명이 참석하며 학술대회 신기록을 세웠는데 조직위원장으로서 높은 참석률에 깜짝 놀랐다. 이번 학술대회의 훌륭한 임상 경험과 연구 성과들이 심미치료의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분들께 귀한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 또한 내년에 개최될 학술대회도 이에 못지않은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

 

Q. 앞으로의 학회운영 방향은?

 

회원들이 심미치과의 학술적인 부분에 더욱 관심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 볼 계획이다. 특히 심미치과는 그 특성상 다양한 분야와 연계돼 있는데, 이를 활용해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각 분야의 합의점을 도출해 나갈 것이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사 설]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다녀와서
얼마 전 서울지부는 전문지 초청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은 서울지부의 하반기 주력사업인 개원가 구인난 해결방안 모색, 치과의사전문의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시행 등에 관한 서울지부 입장, SIDEX 2019 준비 등에 대한 설명 이후, 참석한 전문지 기자단의 질의와 응답이 있었다. 서울지부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치과에 근무경험이 없거나 휴직중인 간호조무사가 치과취업에 두려움 없이 나설 수 있도록 무료교육을 지원하고, 구인을 희망하는 회원치과에 직접 연결해 구인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서울지부 이상복 집행부 임기 중 처음 시도된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4일 일정의 압축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애초 신청자 90여명 중 성실하게 교육을 마무리한 46명에게 수료증이 전달됐다. 소규모 사업장인 동네치과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가 자부심을 갖기 위해서는 치과의사단체의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더욱이 현재 치과에서 근무하는 대다수 간호조무사들이 치과 관련 교육을 받지 못하고 종사하고 있다는 현실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서울지부의 치과취업과정 교육과 교육 수료증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 앞으로 이러한 교육이 연속성 있게 진행되고, 많은
[논 단] 새우등 터지는 통치 미수련자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받는 피해가 자못 크다. 그리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남북이 만나 평양선언을 하고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미국과 중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약소국의 설움인가 아니면 구 한말 조선의 쇄국정책으로 치달아 개방이 늦은 말로인지는 모르겠으나 선택의 잘못으로 받게 되는 운명이라면 어쩔 수 없다. 지금 통합치과 전문의를 위한 경과조치 교육에 올인하고 있는 미수련자들이 처한 현실이 똑같은 양상이다.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미수련자들! 할 말은 있어도 유구무언이다. 대한보존학회에서 통합치과전문의 경과조치 헌소취하를 추진하는 조건으로 통합치과전문의 명칭변경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치협, 복지부, 치의학회, 통합치의학회에 요구하고 있다. 그 동안 통합치의학회와 보존학회와의 알력을 해결코자 협회가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중재 역할을 했지만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하고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가고 있다. 협회가 이 문제를 어떤 식으로 접근하는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 직전 협회장 선거 시 무효소송에 안일하게 대처하다 결국 재선거로 협회 예산을 축내며 회원들의 반감을 샀던 일을 잊지 않고 있을 터인데 보존학회의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