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3 (토)

  • -동두천 15.1℃
  • -강릉 16.3℃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5.6℃
  • 구름조금울산 14.4℃
  • 맑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14.6℃
  • -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16.2℃
  • -강화 12.2℃
  • -보은 17.0℃
  • -금산 17.1℃
  • -강진군 13.9℃
  • -경주시 17.4℃
  • -거제 12.4℃
기상청 제공

치주과학회 ‘Checklists for success’

오는 24~25일 학술대회, ‘잇몸의 날’ 행사도 동시진행

치주학의 향연, 대한치주과학회(회장 최성호·이하 치주과학회) 제29회 춘계학술대회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Checklists for success’를 대주제로 연세치대 치주과학실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5개의 심포지엄과 전공의 임상증례 발표, 특강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학술대회 첫 날인 24일에는 치주과학회의 대표적인 대국민 이벤트인 잇몸의 날 행사도 마련된다. 특히 올해 10회째를 맞이한 2018 잇몸의 날 행사는 ‘치주병 대국민 홍보’를 주제로 다양한 사업이 펼쳐질 예정으로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학술대회 첫 날인 24일에는 전공의 임상증례 발표를 시작으로 심포지엄Ⅰ이 ‘NCD/Systemic disease’를 주제로 진행된다. P.gingibalis와 류마티스 관절염에 대해 주지현 교수가, 건보공단 빅테이터 기반 치주질환과 전신질환에 대해 김영택 교수가, 치주질환에서 당뇨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김대중 교수가 각각 강연한다. 심포지엄 이후에는 한창균 연세대박물관장이 후기 구석기시대 예술에 대해 특강을 펼칠 예정이다.

학술대회 이튿날인 25일에는 총 네 개의 심포지엄이 마련됐다. 심포지엄Ⅱ는 ‘Preoperative checklist’를 주제로 임플란트 수술 시 해부학적 고려요소(허경석 교수), 치주/임플란트 치료계획 체크리스트(김성태 교수)로 구성됐다.

‘Multidisciplinary checklist’가 주제인 심포지엄Ⅲ는 골형성을 위한 전략적 4차원 치아이동(이기준 교수), MTA의 임상활용(장석우 교수) 강연이, 심조지엄Ⅳ는 ‘Postoperative checklist’를 주제로 임플란트 시술환자를 위한 임시 수복물의 선택(민경만 원장), 보철 합병증 예측하고 최소화하기(김선재 교수) 강연이 이어진다.

춘계학술대회의 마지막 심포지엄은 ‘Long-term periodontal checklist’를 주제로 치주질환 치료 가능한가?(허익 교수)와 GTR과 GBR의 장기결과(구영 교수) 강연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춘계학술대회 등록자에게는 치협 보수교육 점수 2점이 인정되며, 사전등록은 19일까지다.

◇문의 : 02-725-1644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막무가내인 일부 환자들
충북 청주의 한 치과에서 10년 전 임플란트 시술이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60대 환자가 치과의사를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범행을 저지른 환자는 2008년 이 치과에서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후 염증 등 부작용을 문제 삼고 지속해서 치과 측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최근까지 6,700만 원의 합의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합의금을 주면서 받았을 감정노동과 진료하다가 갑작스러운 기습을 받게 되는 상황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지난 2016년 8월 광주광역시에서도 치과의사 상해 피습사건이 있었다. 그때도 크나큰 충격이었고 의료인폭행방지법의 실질적인 보완과 동일 범행에 대한 가중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치과계 안팎으로 높았다. 이젠 목숨을 걸고서 진료해야 한다는 자괴감이 들 정도다. 이런 위험한 환자는 피하는 게 상책이지만 현실은 단순하지가 않다. 이런 막무가내 환자 중에는 저위험군이지만, 감정노동을 심하게 시키는 부류가 있고 분노조절 장애에 속하는 고위험군에 속하는 환자들도 있다. 이들은 말이나 행동에서 어느 정도 식별이 가능하다. 개원을 오래 한 치과의사들은 어느 정도 피해갈 여유가 있지만, 신규 개원의들은 조금 이상하다는 느낌

배너

청주 치과의사 피습사건을 접하며
청주 치과의사 피습사건에 대해 생각하면서 참담한 심정에 한동안 이 글을 시작하지 못했다. 우선 피해 선생님이 빨리 회복하시기를 기원한다. 2016년 광주에서 발생한 피습사건 이후 2년 만에 재발한 흉기 피습이므로 걱정이 앞선다. 광주와 청주라는 연관성이 없는 지역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것은 우연적 일과성이 아닌 향후 전반적이면서 반복될 가능성을 강하게 암시하기 때문에 그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이 글이 치과의사들에게 범인들의 심리상태를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다시는 유사한 형태의 사건이 발생되지 못하게 예방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 두 사건을 비교해보면, 크게 범인이 흉기를 사용한 점, 40대와 60대의 성인남자, 지속적인 불만을 토로해온 것, 치료 중인 의사를 뒤에서 공격한 것 등이 유사하다. 이 4가지 요소를 분석해보면, 40대 이후의 성인 남자가 등 뒤에서 흉기를 사용했다는 것은 상대가 강자이고 자신이 약자라는 동물적 본능을 암시하고 있다. 이 두 사건의 두 번째 유사성은 우발적 사고가 아니라는 점이다. 범인들은 자신들의 요구나 주장이 더 이상 개선될 객관적 가능성이 없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미리 흉기를 준비하고 피해자들이 모르게 접근해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