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5 (목)

  • -동두천 12.9℃
  • -강릉 19.6℃
  • 박무서울 12.7℃
  • 대전 15.7℃
  • 대구 15.1℃
  • 울산 14.9℃
  • 흐림광주 15.7℃
  • 부산 14.2℃
  • -고창 15.0℃
  • 제주 20.1℃
  • -강화 8.5℃
  • -보은 12.8℃
  • -금산 14.7℃
  • -강진군 16.0℃
  • -경주시 15.8℃
  • -거제 15.4℃
기상청 제공

구강보건학회, 오는 24일 학술집담회

구강보건 정책방향 가늠

대한예방치과·구강보건학회(회장 김영수·이하 구강보건학회)가 오는 24일 서울대치과병원에서 2018년 춘계 학술집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집담회는 ‘국가 구강보건사업 추진전략과 실행방안’을 주제로 구강보건 관련 연구 및 정부의 관련 정책 방향에 대해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학술집담회는 국가 구강보건사업 시작부터 참여해 구강보건통계학의 기초를 닦는 데 공헌한 故 문혁수 박사를 추모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이에 특별 강연으로 이태림 교수(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구강보건통계학의 발자취’가 진행된다.


이어 정부 관계자로부터 구강보건 정책 방향에 대해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보건복지부 구강생활건강과 임혜성 과장은 이날 두 번째 강연에서 ‘제1차 국가 구강보건사업 기본계획’을 연제로 강연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구강보건학회는 이날 학술집담회 이후 제55차 정기총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문의 : 033-640-1578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사 설] 다양성 존중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존중하고 배려해주는 사회가 선진 사회다. 아직도 대한민국 사회의 각 분야에서는 찬반 양분의 대립구도가 만연하다. 나와 다름은 곧 나의 적이 되고 그것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 설득해서 내 편을 만들든가 다수결로 승부를 내기 위해서 많은 부정적인 방법들까지도 동원한다. 다수결로 결정하는 것은 민주주의사회의 기본이다. 이것을 부정하려고 하는 말이 아니다. 다만 소수자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공감하는 배려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다양성의 존중이다. 사회적 발전이나, 경제적 발전을 이루기 위해 회의를 할 때 다양성 존중이 필수적이다. 획일화되고 짜여있는 회의장은 의사결정은 빠르지만 단순하고 목표지향적이다. 반면 다양한 의견과 주장들은 회의시간이 많이 걸리고 피로할 수 있지만,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에서 군중심리로 소외될 수 있는 진실과 아이디어들이 소중하게 빛날 수도 있다. 다양한 사회구성원들이 모여서 회의를 하면 ‘입장 차이’가 엄연히 존재한다. 그 차이를 존중하고 배려해 주는 방향으로 회의가 진행되어야 한다. 설득이 아니라 차이를 인정하는 절차다. 다름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있어야지 막연하게 소수자

배너

확실한 개런티와 한방
환자가 처음 내원하여 상담을 시작하면 필자는 늘 첫마디로 “무슨 일로 내원하셨나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환자에게 내원한 이유를 직접 묻는다. 이런 직접적인 질문에 많은 환자들이 “부정교합을 개선하고 싶어요”라는 답변을 한다. 마치 모범답안을 이야기 하듯이 대답한다. 이 때 필자는 다시 한 번 더 “정교합이 아닌 상태를 부정교합이라고 합니다. 이는 마치 시험에서 100점인 정교합과 100점이 아닌 모든 점수를 부정교합이라고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그런 이상적이고 추상적인 답변 말고 무엇을 개선하고 또 고치고 싶으신 것인지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이 두 번째 질문에 다수가 “교정치료 받으러 왔습니다”라고 답한다. 필자는 다시 “필자는 교정의사여서 교정치료 밖에는 행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당신이 저를 만난 것은 교정치료를 위한 것이 전제되어 있습니다. 이는 택시를 타고 어디로 ‘모실까요?’라는 질문에 ‘운전해!’라고 답변하는 것과 유사합니다. 택시의 목적지를 질문합니다. 교정치료는 수단입니다. 수단을 통하여 당신이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입니까?”라고 3번째 질문을 던진다. 이처럼 질문을 3번 받은 환자들은 보통 더 이상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말문을 닫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5
개원 후 원내 환경정리가 어느 정도 되고나면 생기는 걱정거리 중 하나가 바로 직원교육입니다. 환자가 내원하기 전에 우리 병원만의 시스템을 구축해 두어야 될 거 같은데, 이것에 대해 자료화 해두지 않았다면 무엇부터 어떤 식으로 시작해야 될지 막연하게 느껴질 것입니다. 잘나가는 선배의 치과 교육 매뉴얼을 구해 직원들에게 교육한들 그건 온전히 우리 치과의 것이 될 수 없습니다. 남의 것을 흉내 낸 것에 불과한 것이죠. 벤치마킹이란 기업들이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업체를 선정해서 상품이나 기술, 경영 방식을 배워 자사의 경영과 생산에 합법적으로 응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다른 기업의 장점을 배운 후 새로운 생산 방식을 재창조한다는 점에서 단순 모방과는 다릅니다. 즉 잘되는 치과의 매뉴얼은 참고만 하고, 직원들과 함께 우리 치과만의 매뉴얼을 만들어야 합니다. 먼저 직원들에게 매뉴얼 만들기에 관해 얘기하기 전에 원장님 스스로 필요한 교육의 종류를 정리해 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되었다면 다음은 교육을 담당할 직원을 정하고, 그 직원들에게 업무를 배분해 주면 됩니다. 교육 자료가 정리가 되면 원장님은 정리된 자료가 본인이 전달한 가치관대로 만들어졌는지 반드시 체크한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