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2.3℃
  • -강릉 13.7℃
  • 천둥번개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9.7℃
  • 흐림광주 14.9℃
  • 맑음부산 19.0℃
  • -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8.0℃
  • -강화 14.0℃
  • -보은 15.3℃
  • -금산 12.4℃
  • -강진군 15.9℃
  • -경주시 19.7℃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세계근관치료학회 국내외 홍보 박차

근관치료학회, 사전등록 오는 15일까지로 연장

‘제11차 세계근관치료학회연맹 학술대회(이하 IFEA WEC 2018)’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 IFEA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25~28일 개최된 제18차 미국근관치료학회(이하 AAE) 학술대회에 참가하고 돌아왔다.

 

조직위원회는 오는 10월 4일부터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세계대회를 주최하게 된 만큼 국내외 홍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 덴버에서 열린 AAE 현장에서도 IFEA WEC 2018 사전등록을 적극 홍보했다.

 

대회기간 동안 조직위원회는 IFEA 로고 티셔츠, 캐릭터 티머니 카드, 한국요리책, 관광안내책 등 다양한 한국 관련 물품을 홍보 부스에 진열함으로써 한국문화와 관심이 높은 북미 지역 참가자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또한 참가자들이 직접 IFEA 홍보 피켓을 들고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업로드하는 이벤트를 실시해 호응을 얻었다. AAE 대회 기간 중 개최된 남북정상회담 소식 또한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번 AAE 학술대회는 ‘수술 또는 재근관치료, CBCT의 활용, 근관치료의 예후, 생활치수치료, 근관 내 분리된 기구의 제거, 다양한 MTA 유사 재료에 대한 연구결과’ 등 근관치료 분야 최신 이슈가 다뤄져 관심을 모았다. 특히 근관치료학회 김의성 회장(연대치대 보존학교실)은 메인세션 초청연자로 연단에 올라 대한민국 엔도의 위상을 높였다. 한편, IFEA 조직위원회는 국내외 호응에 힘입어 사전등록 기간을 오는 15일까지로 연장한다고 전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사 설] 치과계가 남북교류 물꼬의 한 축이 되길
역사적인 4·27 남북 정상회담의 감동 여운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화해 분위기를 북돋우는 소식들이 쏟아지고 있다. 북핵의 평화적 해결을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반갑기 그지없는 일이다. 이 감동의 ‘판문점 드라마’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부터 꾸준하게 공을 들인 현 정부의 공이 크다. 이 드라마의 어디까지가 각본에 짜인 것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처음 TV에 등장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환하게 웃는 얼굴이 낯설었는데 판문점 남쪽으로 넘어왔다가 문대통령과 함께 손잡고 다시 북쪽으로 넘어간 허를 찌르는 파격 행보는 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깜짝 이벤트였다. 이처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는 선입견을 지우기 위한 말과 행보가 유난히 많았다. 미디어 쇼는 홍보 또는 광고를 위해 짜인 각본대로 보여주는 연출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이번의 정상회담은 감동적이었다. 그러나 섣부른 판단은 이르다. 오랜 세월 동안 대한민국은 북한에 여러 번 속아왔기 때문이다. 우리가 과거와 역사를 중요시하는 것은 그 진정성을 미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거짓된 마음이라 하더라도 그것을 진실로 만들어가는 것은 그 후의 전략에 따라서 가능하다. 반대로 처음에는 진심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