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22.7℃
  • -강릉 20.1℃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2.9℃
  • 흐림울산 19.5℃
  • 맑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2.7℃
  • -고창 25.1℃
  • 맑음제주 24.7℃
  • -강화 20.6℃
  • -보은 24.6℃
  • -금산 26.3℃
  • -강진군 24.8℃
  • -경주시 21.0℃
  • -거제 22.4℃
기상청 제공

통합치과학회 "회원 권익보호에 최선 다할 것"

지난 10일 학술대회…윤현중 회장 ‘만장일치’ 연임 확정

 

대한통합치과학회(회장 윤현중·이하 통합치과학회)가 지난 10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제13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시대 D-1 year’를 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는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학술대회에서는 임상에서부터 예방, 경영에 이르기까지 임상의와 개원의들의 학술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다양한 내용의 특강이 진행돼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오후에는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경과조치 연수교육도 함께 진행돼 교육 신청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

 

학술대회는 김아현 소장(빨간치과연구소)의 ‘치과진료실에서 구강관리용품 Q&A’를 시작으로 △송윤헌 원장(아림치과병원)의 ‘보험삭감에 대비하는 손해 보지 않는 차트기록’ △김성훈 교수(경희치대)의 ‘교정치료에 사용되는 재료들’ △서정우 원장(원덴탈솔루션치과)의 ‘Ailing Implant’ 등이 진행됐다. 계속된 오후 강연에서는 김진 교수(대전성모병원 구강악안면외과)의 ‘레드오션 임플란트 불황 극복기’와 황경균 교수(한양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의 ‘치과치료와 관련된 신경손상’이 이어졌다.

 

함께 진행된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경과조치 연수교육에서는 △디지털 임상사진 촬영술(백윤재 원장) △악골 병소의 감별진단(정호걸 원장) △수복물·보철물 종류에 따른 합착제의 선택(최봄 교수) 등 개원가에서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 및 영상치의학 관련 주제의 강의가 진행됐다.

 

학술대회 후 이어진 정기총회에서는 윤현중 회장의 연임이 만장일치로 통과됐으며,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연임을 확정지은 윤현중 회장은 “‘원칙과 합의가 존중되는 치과계’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특히 정당한 대원칙을 위해하는 소수의 행동이 통합치과학회 회원들의 권익을 침해하는 쪽으로 선회한다면 모든 노력을 다해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시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경과규정의 원활한 진행, 전문의 시험과 관련된 사항, 전문의 수련기관 개설 및 교육문제와 향후 통합치의학과 전문의가 나아갈 길의 초석을 다지는 일 등 보건복지부 및 대한치과의사협회와의 협의 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