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4℃
  • 흐림강릉 12.6℃
  • 서울 13.8℃
  • 대전 13.4℃
  • 흐림대구 14.9℃
  • 울산 16.1℃
  • 흐림광주 13.9℃
  • 흐림부산 17.0℃
  • 흐림고창 12.5℃
  • 제주 17.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2.3℃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3.6℃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치과를 통한 ‘건강한 수면-건강한 삶’ 기대

치과수면학회 창립 10주년 국제학술대회, 오는 10월 6~7일

대한치과수면학회(회장 김연중·이하 치과수면학회)가 오는 10월 6일과 7일 양일간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창립 1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조직위원장 정진우)’를 개최한다.

 

지난 2008년 창립된 치과수면학회는 10주년을 맞이해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태국 등 관련분야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저명한 해외 연구자들을 초청해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치과수면학회 김연중 회장은 “지난 2008년 치과수면연구회로 출발한 우리 학회가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이했다”며 “뜻깊은 해를 맞아 세계적 연자들을 초청해 국내외 치과수면학의 최신 연구동향과 다양한 임상술기를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치과에서 건강한 수면, 건강한 삶(Good sleep, Healthy Life with Dental Sleep Medicine)’을 대주제로 구강내과, 구강악안면외과, 교정과, 소아치과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수면치의학의 최신동향 및 임상술기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학술대회 첫 날에는 키노트 스피커로 초청된 미국 터프츠치과대학의 Leopoldo P. Correa 교수의 특강이 펼쳐질 예정이다. 그는 4시간여에 걸쳐 수면치의학에 대한 이해와 개원의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케이스 및 임상적 정보를 제시하고, 강연 후에는 질의응답을 통해 청중과 심도 있는 토론도 진행한다.

 

그는 강연에서 △Comprehensive Introduction to Dental Sleep Medicine △Normal sleep and Overview of Obstructive Sleep Apnea △Mandibular Advancement Devices (MADs) Designs △Patient and MAD Selection(Predictors of Treatment Outcome) △Clinical Cases Base Learning 등을 다룰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이연희 교수(경희치대 구강내과), 정우진 원장(부천CDC치과), 박지운 교수(서울치대 구강내과), 차정렬 교수(연세치대 교정과), 정재광 교수(경북치대 구강내과), 권용대 교수(경희치대 구강악안면외과), 태일호 원장(아림치과병원) 등이 연자로 나서 강연을 펼친다.

 

이날 역시 Leopoldo P. Correa 교수가 치과수면학 강의를 오전과 오후 2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오후에는 치과수면학회 초대 및 2대 회장을 역임한 정성창 명예교수(서울치대)가 특강에 나서고, Somsak Mitrirattanakul 교수(태국), 정진우 교수(서울치대 구강내과), Akira Matsuo 교수(일본), 김명립 원장(서울일리노이치과), 최진영 교수(서울치대 구강악안면외과) 등의 강연도 이어진다.

 

치과수면학회 측은 “지난 2008년 창립 이후 치과계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범치과학회로 발전하고 있다”며 “치과에서의 전문적인 치료를 통해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과 같은 수면장애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을 홍보하고, 아울러 치과의사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수면장애의 치료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연중 회장은 “최근 수면무호흡 환자의 수면다원검사와 양압기 치료에 대한 보험급여 지원이 이슈화 되면서 치과에서의 수면다원검사 및 구강내장치치료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다시금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창립 10주년 학술대회를 통해 해외학술교류를 더욱 공고히 하고, 한국의 치과수면학이 힘차게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사 설]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다녀와서
얼마 전 서울지부는 전문지 초청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은 서울지부의 하반기 주력사업인 개원가 구인난 해결방안 모색, 치과의사전문의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시행 등에 관한 서울지부 입장, SIDEX 2019 준비 등에 대한 설명 이후, 참석한 전문지 기자단의 질의와 응답이 있었다. 서울지부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치과에 근무경험이 없거나 휴직중인 간호조무사가 치과취업에 두려움 없이 나설 수 있도록 무료교육을 지원하고, 구인을 희망하는 회원치과에 직접 연결해 구인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서울지부 이상복 집행부 임기 중 처음 시도된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4일 일정의 압축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애초 신청자 90여명 중 성실하게 교육을 마무리한 46명에게 수료증이 전달됐다. 소규모 사업장인 동네치과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가 자부심을 갖기 위해서는 치과의사단체의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더욱이 현재 치과에서 근무하는 대다수 간호조무사들이 치과 관련 교육을 받지 못하고 종사하고 있다는 현실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서울지부의 치과취업과정 교육과 교육 수료증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 앞으로 이러한 교육이 연속성 있게 진행되고, 많은
[논 단] 새우등 터지는 통치 미수련자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받는 피해가 자못 크다. 그리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남북이 만나 평양선언을 하고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미국과 중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약소국의 설움인가 아니면 구 한말 조선의 쇄국정책으로 치달아 개방이 늦은 말로인지는 모르겠으나 선택의 잘못으로 받게 되는 운명이라면 어쩔 수 없다. 지금 통합치과 전문의를 위한 경과조치 교육에 올인하고 있는 미수련자들이 처한 현실이 똑같은 양상이다.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미수련자들! 할 말은 있어도 유구무언이다. 대한보존학회에서 통합치과전문의 경과조치 헌소취하를 추진하는 조건으로 통합치과전문의 명칭변경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치협, 복지부, 치의학회, 통합치의학회에 요구하고 있다. 그 동안 통합치의학회와 보존학회와의 알력을 해결코자 협회가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중재 역할을 했지만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하고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가고 있다. 협회가 이 문제를 어떤 식으로 접근하는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 직전 협회장 선거 시 무효소송에 안일하게 대처하다 결국 재선거로 협회 예산을 축내며 회원들의 반감을 샀던 일을 잊지 않고 있을 터인데 보존학회의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