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14.1℃
  • 맑음보은 15.9℃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세계 속 위상제고 나선 경희치대

QS Summit 성공 개최…세계치과대학 랭킹 진입 ‘기대’

 

경희대학교치과대학(학장 권긍록·이하 경희치대)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본교에서 ‘2019 QS Subject Focus Summit : Dentistry’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QS 세계대학 평가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Quacquarelli Symonds가 1994년부터 매년 발표하고 있는 지표로 대학평가에서는 세계에서 두 손가락에 꼽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각 단과대학별로도 순위를 매기고 있는데, 치과대학 분야에서의 QS Summit은 이번의 경희치대가 세계 최초다. 경희치대는 QS Summit 개최를 통해 대내외에 경희치대의 위상을 알리고, 궁극적으로는 세계 치과대학 순위에 포함되는 것을 목표로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QS Summit은 환영만찬과 학술행사 등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4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환영만찬에는 QS 연자, 국내외 치과대학 학장 및 교수 및 학회장, 그리고 치과계 업체 등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5일과 6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학술행사는 13개의 강연으로 진행됐다. 이를 위해 미국, 일본, 홍콩, 뉴질랜드, 호주,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말레이시아 등 10여개국 치과대학의 교수진들이 직접 한국을 찾아, 치의학 발전을 위한 다양한 주제의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5일 학술행사 뒤 마련된 전 세계 치과대학 학장간의 저녁만찬에서는 치의학 교육학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의미 있는 토론이 진행됐다.

 

권긍록 학장은 “3일간의 행사를 위해 지난 1년 동안 준비에 만전을 기해준 경희치대 교수와 학생 등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QS Summit을 통해 경희치대가 세계적인 치과대학으로 성장하는 큰 시발점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가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각 지부와 집행부에서 상정된 수많은 치과계의 바람들이 총회에서 소중하게 다뤄지길 기대한다. 국회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기 위함인 것처럼, 치협 총회도 치과계의 최고 의결기관으로서 오로지 치과계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안건이 논의되고 결정돼야 한다. 211명의 대의원들은 3만여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권한과 의무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대표성과 권위를 빛내기 위해선 스스로 자존감을 가져야 한다. 총회의 권위와 대표성도 마찬가지로 대의원들이 스스로 존중할 때 지켜진다. 이런 품위와 더불어 총회자료집을 면밀히 검토하고 주변 치과계의 의견들을 경청하고 논의하는 노력도 동반돼야 하고, 더불어 치과계의 미래를 위해서 어떤 선택이 가장 현명할 것인지 통찰해야 하는 것도 대의원의 임무다. 총회가 국회와 다른 점은 정치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이다. 치협 총회는 정당의 이익이나 정치이념을 위해서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치과계 이익만을 위해서 존재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올해도 다양한 안건들이 각 지부에서 올라왔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