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3.2℃
  • 안개대전 13.1℃
  • 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4.3℃
  • 광주 13.2℃
  • 흐림부산 16.6℃
  • 흐림고창 12.1℃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2.2℃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설측교정, 이론과 실습 등 체계적 교육으로 한번에

KALO, 다음달 16일부터 연수회 오픈…아시아설측교정학회 참관 기회 제공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회장 배성민·이하 KALO)가 다음달 16일부터 11월 25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제11회 설측교정연수회’를 개최한다.

 

광명데이콤 세미나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연수회에서는 간접접착술식에서부터 마무리까지 설측교정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룬다. 특히 Single-Slot은 물론 Multi-Slot 브라켓을 이용한 치료법 등 설측교정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자로는 배성민 회장을 비롯해 최연범, 고범연, 홍윤기, 오창옥, 임중기, 배기선, 주상환, 조형준, 허정민 원장, 그리고 경희문, 이기준, 안장훈 교수 등 국내를 대표하는 설측교정 연자들이 대거 포진돼 있다.

 

다음달 16일 열리는 1회차 연수회는 최연범 원장의 ‘Introduction and history of lingual orthodontics’를 시작으로 △오창옥 원장의 ‘Various Lingual Appliance and Materials’ △조형준 원장의 ‘Diagnosis and laboratory procedure’ 등으로 구성된다.

 

다음달 30일로 예정된 2회차는 △안장훈 교수의 ‘Basic Preparation for Lingual Orthodontic Treatment’ △임중기 원장의 ‘Vertical control in lingual orthodontics’ △고범연 원장의 ‘Strategic Leveling and Alignment Ⅰ’이 예정돼 있다. 10월 14일의 3회차 강연은 △홍윤기 원장의 ‘Strategic Leveling and Alignment Ⅱ’와 ‘Torque establishment and space closing mechanics’에 대한 허정민 원장과 노상호 원장의 강연이 연속으로 진행된다.

 

10월 28일 연수회는 배성민 회장의 ‘Various application of micro-implant anchorage for lingual orthodontics’와 주상환 원장의 ‘Customized lingual treatment with digital setup’, 그리고 경희문 교수의 ‘Minor tooth movement using lingual appliance’ 등으로 구성된다. 이기준 교수의 ‘설측교정의 치료순서의 결정’으로 시작되는 5회차 연수회는 △이영규 원장의 ‘Finishing and retention’ △배기선 원장의 ‘The future of lingual orthodontics’ 등으로 마무리된다.

 

마지막 6차 연수회는 일본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설측교정학회 참석으로 대체된다. 오는 11월 23일 프리 콩그레스로 시작되는 아시아설측교정학회는 24일부터 본 강연을 시작해 25일까지 이어진다. 한국을 대표해서는 KALO의 최연범 원장과 홍윤기 원장이 프리 콩그레스에, 그리고 배성민 회장과 임중기 원장, 허중민 원장, 노상호 원장, 오창옥 원장 등이 본 학술대회에 연자로 활약한다.

 

한국에서 진행되는 5회의 연수회에는 각 회차마다 강의와 관련된 별도의 실습을 진행, 참가자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특히 △두 종류의 설측 브라켓을 사용한 실습 △설측교정치료의 각 단계별 제작된 실리콘 Typodont 사용 △교정치료의 단계별 Wire Bending △브라켓의 Indirect bonding 시스템과 Wire Bending Method 시연 및 실습 등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임상 노하우를 전달할 계획이다.

 

KALO 관계자는 “일반적인 순측교정에서 탈피해 좀 더 새로운 치료술식을 접하고자 하는 치과의사들에게 이번 연수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수회는 원활한 진행을 위해 선착순 30명으로 제한되며, 홈페이지(www.kalo.or.kr)를 통해 등록하면 된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사 설]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다녀와서
얼마 전 서울지부는 전문지 초청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은 서울지부의 하반기 주력사업인 개원가 구인난 해결방안 모색, 치과의사전문의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시행 등에 관한 서울지부 입장, SIDEX 2019 준비 등에 대한 설명 이후, 참석한 전문지 기자단의 질의와 응답이 있었다. 서울지부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치과에 근무경험이 없거나 휴직중인 간호조무사가 치과취업에 두려움 없이 나설 수 있도록 무료교육을 지원하고, 구인을 희망하는 회원치과에 직접 연결해 구인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서울지부 이상복 집행부 임기 중 처음 시도된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4일 일정의 압축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애초 신청자 90여명 중 성실하게 교육을 마무리한 46명에게 수료증이 전달됐다. 소규모 사업장인 동네치과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가 자부심을 갖기 위해서는 치과의사단체의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더욱이 현재 치과에서 근무하는 대다수 간호조무사들이 치과 관련 교육을 받지 못하고 종사하고 있다는 현실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서울지부의 치과취업과정 교육과 교육 수료증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 앞으로 이러한 교육이 연속성 있게 진행되고, 많은
[논 단] 새우등 터지는 통치 미수련자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받는 피해가 자못 크다. 그리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남북이 만나 평양선언을 하고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미국과 중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약소국의 설움인가 아니면 구 한말 조선의 쇄국정책으로 치달아 개방이 늦은 말로인지는 모르겠으나 선택의 잘못으로 받게 되는 운명이라면 어쩔 수 없다. 지금 통합치과 전문의를 위한 경과조치 교육에 올인하고 있는 미수련자들이 처한 현실이 똑같은 양상이다.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미수련자들! 할 말은 있어도 유구무언이다. 대한보존학회에서 통합치과전문의 경과조치 헌소취하를 추진하는 조건으로 통합치과전문의 명칭변경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치협, 복지부, 치의학회, 통합치의학회에 요구하고 있다. 그 동안 통합치의학회와 보존학회와의 알력을 해결코자 협회가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중재 역할을 했지만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하고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가고 있다. 협회가 이 문제를 어떤 식으로 접근하는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 직전 협회장 선거 시 무효소송에 안일하게 대처하다 결국 재선거로 협회 예산을 축내며 회원들의 반감을 샀던 일을 잊지 않고 있을 터인데 보존학회의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