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3.7℃
  • 연무서울 11.4℃
  • 연무대전 11.6℃
  • 맑음대구 12.6℃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3.4℃
  • 맑음고창 11.5℃
  • 박무제주 16.6℃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서울,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 내년에도 계속~

서울지부, 2019년 상·하반기 2회로 확대
효율적 교육 위한 홈페이지 개설도 검토

치과계 구인구직 활성화를 위한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의 행보가 내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 16일 서울지부 구인구직특별위원회(위원장 기세호·이하 특위)는 ‘2018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 평가 후 내년도에는 취업과정을 상·하반기 총 2회 확대실시키로 했다.

서울지부는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취업성공패키지 ‘2018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을 개최, 46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바 있다. 특히 사전에 90여명이 등록하는 등 열띤 호응을 받았던 만큼 만족도 또한 높게 나타났다. 총 강의만족도에서 응답자의 80%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했다고 답했으며, 89%가 ‘강의내용이 치과 근무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등 호평이 이어졌다.

서울지부는 현재 수료생 46명과 중구여성새로일하기센터 구인구직만남의 날 행사부스를 통해 치과취업을 희망한 6명 등 52명을 대상으로 회원치과와의 일대일 매칭을 진행 중이다. 이번 치과취업과정은 수강생의 80% 이상이 치과근무경험이 전무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치과 신규 보조인력 양성 등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고, 가시적인 성과도 거뒀다.

특위는 이번 취업과정의 성과를 토대로 추후 교육의 세부적인 사항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등록비 환급 등 수강생들의 참여율 제고 방안 및 수료생과 회원치과 간 구인·구직 매칭이 자유롭게 이뤄질 수 있는 홈페이지 개설의 필요성 등에 공감하고, 이에 대한 검토도 착실히 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특위 기세호 위원장은 “치과취업과정 등 치과계 구인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아 노력해 준 특위 위원들, 또 치과취업과정 교재를 직접 제작해 준 학술위원회에 매우 감사드린다”며 “좋은 결과를 토대로 내년 치과취업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사 설] 보험이 대세다
성공개원의 첫 번째는 당연히 경영을 잘하는 것이다. 과거보다 보험수입의 비중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고 따라서 보험청구에 대한 관심도 당연히 커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11월에 시행하기로 했던 12세 이하 광중합형 복합레진 급여화가 난항을 겪고 있다. 치협은 합의한 바 없다고 하는데 보건복지부는 12월이나 내년 1월 안에 보험급여대상으로 바뀔 것이라고 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았다. 사실이라면 수가협상 결렬 이후 공식적인 회의를 가진 적이 없는데 복지부는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심산인 것 같다. 치협은 적정수가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협조할 수 없다고 하고 있다. 하지만 그간 적정수가가 아닌 정부가 조사한 관행수가의 평균으로 잡아가기가 십상이었기 때문에 우려가 되는 것도 사실이다. 레진 관행수가의 최저와 최고가 10배 이상 차이가 나는데 평균을 어디로 둘지 걱정이다. 치협은 협상의 끈을 놓지 말고 끝까지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 그리고 보건복지부는 이때까지 그래왔듯이 여론몰이 등을 통해 치과의사들을 ‘돈만 아는 나쁜 이기주의 집단’으로 매도하지 말아야 한다. 전문가들과 협의하고 적정수가를 찾아가는 지혜를 발휘하길 바란다.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은 올해도 급
[논 단] 윤리와 도덕의 가치
치과의사는 아직까지 도덕적으로나 윤리적으로나 우리 사회에서 지도층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생각을 한다. 허나 작년, 올해에 걸쳐 이벤트 병원이나 비윤리적이라고 사회적으로 평가받는 병원들의 기사를 보면, 상당히 많은 비율의 치과가 포함된 것을알 수 있다. 의과에 비해 상대적으로 의원급 개원의 비율이 높은 이유도 있고, 한의과에 비해 비보험 진료 비율이 높은 이유도 있겠지만, 많은 치의들이 생각하는 실제 가장 큰 이유는 일부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인 치과들의 성공담, 혹은 성공신화라고 본다. 고액의 성과급을 기반으로 직원들을 고용하고, SNS 이벤트나 가격을 미끼로 환자를 유인하고, 본인이 직접 환자를 진료하지 않고도 이 시스템을 통해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성공담은 평생 허리를 굽히며, 직접 환자를 진료해야하는 치의들에게는 너무나 달콤한 유혹이 아닐 수 없다. 최근 재정비된 의료광고 심의체계 및 이벤트 병원에 맞서기 위해 치협을망라해 많은 기관들과 관계자들의 노력이 녹아든 여러 법안들의 입법화는 지금보다는 더 나은 시스템을 통해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인 치의들을 막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특히나 수년간 치협과 대립각을 세우는 모 네트워크치과협회는 최근 대





배너
오진과 형사 처벌 그 후는…
의료계는 지금 매우 중요한 전환점에 서있다. 의료사고에 대한 처벌이 급격히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이대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시 의료진 구속 수사에 이어 이번 횡경막 탈장 아동사망사건에서 진료의사 3명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모두 법정 구속되었다. 이에 의사협회는 총궐기를 하며 고의나 의학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행위에 의한 것을 제외한 의료행위에 대해 형사처벌을 면제하는 의료분쟁처리특례법을 제정해줄 것과 의사에게 진료거부권을 부여할 것을 요구하였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환자가 사망할 정도의 큰 실수를 했어도 고의만 아니면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것 아니냐”고 반박하였다. 여론도 “의사가 고의로 의료사고를 낼 리는 없는 만큼 사안의 경중과 무관하게 사실상 모든 의료사고에 면죄부를 부여하라는 요구나 다름없다”며 반응이 싸늘하다. 사회적으로 의료계가 고립된 분위기이다. 여기서 생각할 몇 가지 중요한 사항이 있다. 예전에도 있었을 일들인데 왜 갑자기 구속과 형사처벌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이 유독 최근에 벌어지는가에 대하여 생각해보아야 한다. 우선 그 이면에 있는 법의 정서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법은 고정된 시야를 지니지 않고 시대에 따라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