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뉴스 인 서울

28일, 서울 7개구 치과의사회 체육대회

푸른 봄, 가족과 함께하는 명랑운동회!

푸르른 봄 하늘 아래 가족들과의 즐거운 추억을 만들 운동회가 개최된다.

 

강서구·관악구·구로구·금천구·동작구·양천구·영등포구치과의사회 회원들이 남다른 열정과 스포츠맨십으로 함께 화합하는 ‘서울시 7개구 치과의사회 친선체육대회’가 올해로 36회를 맞이했다.

 

이번 체육대회는 강서구치과의사회(회장 최성관·이하 강서구회) 주최로 오는 28일 KBS스포츠월드 제2체육관(구 88체육관)에서 열린다.

 

강서구회 최성관 회장은 “팜플렛을 회원들에게 개별 발송하던 시스템을 구 회람을 통해 발송하는 것으로 변경하는 등의 노력으로 체육대회 회비를 2만2,000원에서 2만원으로 인하할 수 있었다”며 “동료 및 선후배 치과의사뿐 아니라 가족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신나는 명랑운동회의 분위기를 더욱 강화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체육대회의 준비위원장을 맡은 김동원 수석부회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는 실내체육관에서 체육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또한 축구 등 부상의 위험이 높은 종목은 제외했다”면서 “가족과 함께 참가해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은 식전행사 및 구기종목 예선에 이어 개회식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스트레칭, 파도타기, 출발 O/X퀴즈 등의 행사가 마련돼 즐거움이 배가될 전망이다. 오후는 구기종목 결승전과 명랑운동회, MC와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이 진행된다. 명랑운동회는 전체응원전, 볼풀농구, 어린이달리기, 복불복 2인3각, 자석바지 릴레이, 캐터필러릴레이, 춘추전국시대 등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페이스페인팅, 경품추첨 등 재미있는 이벤트가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치과계 문화체육행사로서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닌 ‘서울시 7개구 치과의사회 친선체육대회’는 서울지역 구회 연합행사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구회 간 상호협조 및 친목, 화합을 도모하고 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치과신문 논단] 우리 사회는 정의로운가?
몇 년 전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이 선풍적 인기를 끈 적이 있다. 우리나라에 정의 열풍을 이끌며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은 정의로운(?) 사람과 읽지 않은 정의롭지 못한(?) 사람으로 나누어 보는 사람이 생길 정도였고 이 책을 쓴 마이클 샌델의 하버드 인터넷 강의를 찾아 듣는 사람도 생겼다. 책의 내용도 훌륭하고 정의를 정의하려는 저자의 문필도 뛰어나 필자도 감명 깊게 읽었다. 그 책을 읽으며 필자 또한 정의가 무엇인지 많은 고민을 하게 됐는데 스스로가 딱히 정의로운 사람이어서가 아니고, 정의가 무엇인지 조금이라도 알 수 있다면 그나마 정의롭지 않은 사람으로 살지는 않겠지 하는 생각에서였다. 하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정의에 대한 정의는 점점 더 멀어지고 필자 생각에 정의로운 행위가 과연 다른 이에게는 정의로운 일이라고 할 수 있는지 하는 회의가 들면서 혼란스럽기까지 했다. 하지만 스스로의 행동을 조금 더 객관화된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는 됐다. 그런데 요즈음 사회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 그 혼란스러운 정의라는 관점에서 봐도 너무나도 정의롭지 못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권력과 돈을 가지기 위해 또는 가지고 있는 권력과 돈을 이용해 자신의 욕망을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