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3.7℃
  • 황사대구 6.8℃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6.9℃
  • 흐림부산 8.2℃
  • 맑음고창 6.8℃
  • 황사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0.9℃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8℃
  • 흐림강진군 7.7℃
  • 구름많음경주시 7.1℃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치과, 지역별 월평균 순익격차 최대 810만원

2015년 영업이익 1위 충북 2,040만원 Vs. 17위 세종 1,230만원

본지는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의원, 치과의원, 한의원 등 의원급 의료기관의 경영실태를 분석했다. 통계청이 2010년부터 5년마다 발표하고 있는 경제총조사의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대상으로 삼은 이번 기획기사를 통해 지역별 의료기관의 수와 매출액, 영업비용, 영업이익 등 경영에 관한 전반적인 상황을 들여다볼 수 있었다. 

 

의원, 그래도 아직은 서울…치과·한의원은 脫서울 뚜렷

총 4회에 걸쳐 보도된 기획기사를 정리해보면, 먼저 2010년과 2015년 사이 의료기관 증가율에서 의원과 한의원은 제주, 치과에서는 경북이 증가율 1위를 기록하며 대도시보다는 상대적으로 포화가 덜 된 중소도시의 증가율이 가파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종별과 지역에 따라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기도 했는데, 가장 대표적인 도시는 서울이었다.

 

2010년 6,844개소에 달했던 서울지역의 의원은 2015년 7,580개소로 10.8%의 증가율을 보이며, 16개 광역시도(2010년 비교대상이 없는 세종은 제외) 중 5위에 달하는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면, 서울지역 치과의 경우 2010년 4,327개소에서 2015년 4,588개소로 6.0%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16개 광역시도 중 최하위에 해당하는 증가율이다. 서울지역 한의원에서도 2010년 3,221개소에서 2015년 3,468개소로 15위에 해당하는 7.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인구총조사와 경제총조사를 바탕으로 5년간의 변화양상을 살펴본 결과, 인구 보다 의원급 의료기관의 증가율이 훨씬 가팔랐다. 대한민국 전체 인구는 2010년 4,858만293명에서 2015년 5,106만9,375명으로 0.05% 증가한 데 반해, 의원급 의료기관은 2010년 5만2,095개소에서 2015년 5만8,289개소로 11.8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 의원, 매출은 가장 높지만 순이익 가장 낮아

계속해서 지역간 불균형 정도를 살펴보기 위해 매출액과 영업비용, 영업이익 등 각 지표에서 1위와 최하위간의 격차를 살펴봤다. 먼저 2015년 의원을 살펴보면, 서울이 6,710만원의 월평균 매출로 1위를 기록했다. 최하위에 해당하는 17위는 광주로 5,040만원의 월평균 매출을 기록, 1위와 1,670만원이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료와 인건비를 비롯해 재료와 장비 등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데 소요되는 모든 비용을 통칭하는 영업비용에서도 서울이 5,030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으며, 전남이 3,240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들 간의 격차는 1,790만원으로 매출 격차보다 오히려 영업비용 격차가 더 크게 나타났다.

 

다음 지표인 영업이익은 매출에서 영업비용을 제한 순이익으로, 충남이 매월 2,260만원의 수익을 올려 이 부분 1위에 올랐다. 서울은 1,680만원으로 영업이익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충남과 서울의 격차는 580만원이었다. 한편, 서울은 매출에서 6,710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지만, 지출을 뜻하는 영업비용에서도 1위를 기록하며 가장 비효율적인 운영을 한 도시로 기록했다. 

 

 

치과, 충북과 광주의 월매출 격차 1,230만원

치과의 지역간 격차를 살펴보면, 월평균 매출 1위는 5,410만원의 충북이었다. 반면 광주는 4,180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 충북과 1,230만원의 월매출 격차를 나타냈다. 영업비용에서는 1위에 오른 충남(3,390만원)이 최하위의 광주(2,650만원)와 740만원의 격차를 보였으며, 월평균 영업이익에서는 2,040만원으로 1위를 기록한 충북이 1,230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한 세종과 810만원의 격차를 나타냈다.

 

 

한의원 영업비용, 서울과 제주의 격차 460만원

마지막으로 한의원은 경기가 2,930만원으로 월매출 1위를 기록했으며, 2,390만원으로 최하위 매출을 올린 제주와 540만원의 격차를 보였다. 영업비용 역시 서울이 2,010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최하위를 기록한 제주(1,550만원)와 460만원의 차이를 나타냈다. 월평균 영업이익에서는 1,000만원의 경북이 1위를 올랐으며, 세종이 720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들 간의 월평균 영업이익 격차는 280만원이었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해보면, 월평균 매출과 영업비용의 격차는 규모에 따라 의원, 치과, 한의원 순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월평균 영업이익 격차에서 치과가 810만원으로 580만원의 의원보다 높게 나와, 영업이익에서만큼은 치과의 지역간 불균형이 더 심하다고 볼 수 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치과신문 논단] 치과가 민간보험사의 대행업무를 해야 하나?
치과와 병의원에서 의무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나의 진료정보를 전달하는 경우가 타 진료에 참고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의학적인 이유가 될 것이고, 의료분쟁이 발생하거나 기타 법적인 이유로 인해 필요한 경우는 법률적인 이유가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의무기록사본 발부요구의 대다수는 민간보험사에 보험금 청구를 이유로 요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의무기록은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에 근거한 민감한 정보에 해당된다. 따라서 의료인의 비밀누설금지 의무에 의해 환자의 진료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고, 의료법과 형법에 의해서 중복 처벌을 받는 아주 중요한 의무다. 그러나 본인이나 법적요건을 갖춘 대리인이 진료기록을 열람하거나 사본을 발부받는 것을 거부하지 못하게 되어 있어, 본인의 진료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권리도 존재한다. 그런데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이나 사본발부는 환자의 진료내용을 본인이나 관련된 의료인이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지금과 같이 민간보험회사에서 과도하게 그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해서는 안 된다. 민간보험회사에서는 자기들의 임의로 이러한 서류가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서류가 미비되면 보험금 지급이 안 된다는





배너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을 접하고
최근 경악할 만한 사건이 두 건 발생했다. 보름 전 광주에서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가 신생아를 마구 흔들고, 때리고, 던진 사건에 경악했는데,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이 보도됐다. CCTV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를 침대에 던지기도 하고 한쪽 다리만 잡고 옮기는 모습을 보고는 분노를 넘어 뭐라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하는 안타까운 슬픔이다. 이제부터 신생아를 병원에 맡겨야 하고 도우미에게 의뢰해야 하는 엄마들이 어떻게 마음 놓고 맡길 수 있을까. 의심의 눈총을 받아야 하는 선량한 간호사나 도우미들은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까. 맡겨야 하는 이들도, 맡아야 하는 이들도 모두 안타까운 상황이 되어버린 현실이 참으로 슬프다. 물론 그들이 일부라고 판단하지만 아무리 소수라 하더라도 반인륜적인 행동이 발생한 사건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사건 빈도나 건수가 아니고 인성과 윤리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원인의 개인적 분노를 가장 약한 자를 대상으로 화풀이한 것이기 때문에 용서가 되지 않는다. 화난 이유는 다양할 것이다. 직업적 불만족이나 갓난아기가 성가시거나 혹은 분노조절장애였을 수도 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