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3.7℃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5.8℃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의원급 월매출 증가율 1위, 의과-서울, 치과-전북, 한의과-충남

의원·치과 월매출은 중소도시가 상위권…한의원은‘대도시’압도적

2010·2015년 의과·치과·한의과 경영실태 분석③_ 광역시도별 매출 비교

의원급 월매출 증가율 1위, 의과-서울, 치과-전북, 한의과-충남

의원·치과 월매출은 중소도시가 상위권…한의원은‘대도시’압도적

 

대한민국에서 의사는 최고의 직종 중 하나다. 사회적 명성은 물론이고, 그에 따른 부까지도 축적할 수 있는 전문직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의대, 치대, 한의대는 대학입시에도 항상 상위 1%에 속하는 인재들이 앞 다퉈 지원하는 인기과다.
하지만 사회는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의사가 된다고 성공을 100% 확신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막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이러한 우려는 의료계 내부에서도 ‘의료인 과잉배출’이라는 이름으로 표출되고 있다.
수익으로 모든 것을 말할 수는 없지만, 의료기관의 경영상황을 분석하는 것은 우리나라 1차 의료기관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간접 지표가 될 수 있다. 이를 위해 본지는 전국 의원급 의료기관(의원, 치과의원, 한의원)의 매출과 순이익, 영업비용 등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기획기사를 연재한다. 광역시도별 의원급 의료기관의 수를 분석한 지난 호에 이어, 이번 호에서는 광역시도별 의원·치과의원·한의원의 매출현황을 분석한다. 이번 기획기사는 의료인 과잉배출과 지역 간 의료공급의 불균형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통계청이 2010년부터 5년 주기로 발표하고 있는 경제총조사의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대상으로 삼았다. 2010년과 2015년 두 시기로 나눠 전국 의원, 치과의원, 한의원의 매출을 분석할 계획이다. 참고로 2020년을 기준으로 한 경제총조사는 2022년께 발표될 예정이다.
분석에 사용될 각 지표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매출액’은 급여와 비급여를 모두 포함한 의원급 의료기관의 총 매출을, ‘영업비용’은 임대료, 인건비, 각종 의료장비 및 재료 구입 등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데 사용된 모든 비용, 그리고 ‘영업이익’은 매출액에서 영업비용을 제외한 순이익을 뜻한다. 또한 치과의원 및 한의원과 달리 진료영역이 전문분과별로 나눠져 있는 의원의 경우 흔히 알고 있는 피부과의원, 성형외과의원, 이비인후과의원, 내과의원, 비뇨기과의원 등 의과의 모든 의원급 의료기관을 통칭한 지표다.  [편집자주]

 

의원 월평균 매출…2010년 1위 강원, 2015년 1위 서울

2010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의원의 월평균 매출에서는 큰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2010년에는 중소도시가 강세를 보였고, 2015년에는 서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먼저 2010년 의원의 월평균 매출을 살펴보면, 4,680만원을 기록한 강원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충남이 4,610만원으로 2위, 충북이 4,550만원으로 3위, 전북이 4,380만원으로 4위를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중소도시가 상위권을 모두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도시로는 경기가 4,340만원으로 5위를 기록하며 그나마 체면을 차렸다. 대전과 울산은 각각 4,280만원과 4,260만원으로 7위와 8위를 기록하며 중위권을 형성했고, 부산과 광주는 4,220만원으로 공동 10위, 서울은 4,200만원으로 12위, 인천은 4,160만원으로 13위, 그리고 대구는 3,690만원으로 최하위에 랭크됐다.

 

2015년에는 서울의 강세가 눈에 띄었다. 2010년 12위에 랭크됐던 서울은 2015년 6,710만원의 월평균 매출을 기록하며 1위로 올라섰다. 6,600만원과 6,480만원의 월매출을 올린 충남과 충북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하며 2010년 순위를 지켰다. 또한 2010년 중위권에 머물던 울산이 6,230만원으로 4위에 랭크되며 상위권에 진입했으며, 13위로 하위권을 형성했던 인천은 5,860만원을 기록하며 7위를 기록했다.

 

2010년 1위를 차지했던 강원은 2015년 5,610만원의 월매출을 기록하며 12위로 떨어졌고, 4위의 전북도 5,740만원으로 11위, 그리고 공동 10위를 기록했던 광주가 5,040만원으로 최하위로 떨어졌다. 2015년 처음 집계를 시작한 세종은 5,600만원의 월매출을 올리며 13위에 랭크됐다.

 

 

5년간의 변화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2010년과 2015년 사이의 증가율을 살펴보면, 서울이 59.6%의 증가율로 1위를 차지했다. 16위와 15위로 순위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3,690만원에서 5,400만원으로 약 1,700만원을 더 벌어들인 대구가 46.3%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46.1%의 증가율을 보인 울산이 3위, 43.3%의 충남이 4위, 42.5%의 충북이 5위에 랭크됐다.

 

부산은 36.1%의 증가율로 11위, 경남이 35.5%로 12위, 제주가 35.4%로 13위, 그리고 전북이 31.0%로 14위를 차지했다. 15위와 16위는 강원과 광주가 차지했는데, 증가율도 각각 20.0%와 19.5%에 머물며, 14위를 기록한 전북 보다 10% 포인트 이상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치과의원 월평균 매출, 서울·부산·광주·대구 등 대도시가 하위권

치과의원의 경우 의원과 마찬가지로 2010년 월매출 1위를 기록한 지역은 강원이었다. 강원지역 치과의원은 2010년 한 해 동안 월평균 4,05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3,950만원을 기록한 경북이 2위, 3,830만원의 충남이 3위, 3,810만원의 충북이 4위, 그리고 3,780만원의 경남이 5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을 형성했다.

 

대전이 3,770만원으로 6위를 기록하며 중위권의 시작을 알렸고, 이어 인천이 3,720만원으로 7위, 울산이 3,610만원으로 8위, 경기가 3,540만원으로 9위, 전남이 3,500만원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서울, 부산, 광주, 대구 등의 대도시는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먼저 부산이 3,460만원으로 11위를 차지했으며, 서울은 3,210만원으로 14위, 광주가 3,110만원으로 15위, 그리고 대구가 3,000만원으로 최하위를 차지했다.

 


2015년에는 상위권에서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2010년 1위를 차지했던 강원이 5,260만원을 기록하며 3위로 밀려났고, 2010년 4위를 차지했던 충북이 5,410만원을 기록하며 그 자리를 차지했다. 충남이 5,320만원으로 2위를, 그리고 전북과 대전이 각각 5,000만원을 기록하며 공동 4위를 차지했다.

 

2015년과 마찬가지로 △부산 13위(4,720만원) △대구 14위(4,390만원) △서울 15위(4,370만원) △광주 17위(4,180만원) 등의 대도시가 하위권을 형성했다. 특히 의원의 경우 2010년 12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을 형성했던 서울이 2015년 1위로 올라선 데 반해, 치과의원에서는 이러한 변화를 감지할 수 없었다.

 

 

증가율에서는 2010년 12위에서 2015년 공동 4위로 8계단이나 뛰어오른 전북이 49.4%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으며, 대구가 46.5% 상승하며 2위를, 제주가 44.2%로 3위, 전남이 42.4%로 4위, 충북이 41.9%로 5위를 기록했다. 부산은 36.4%의 증가율을 보이며 8위를, 서울이 36.1%로 9위, 광주가 34.3%로 11위, 대전이 32.7%로 12위, 그리고 인천이 30.6%로 14위를 기록했다. 치과의원의 경우 19.9%로 최하위를 기록한 경북을 제외하고는 30~40%대의 고른 증가율을 보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의원 월평균 매출, 경기 1위 비롯해 대도시 상위권 랭크

의원과 치과의원의 경우 대체로 서울, 부산, 광주, 대구, 경기 등 대도시의 매출이 저조했다면, 한의원의 경우 상대적으로 대도시의 월매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2010년 한의원의 지역별 월매출을 살펴보면 2,260만원을 기록한 경기와 부산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남이 2,230만원으로 3위를, 서울과 제주가 2,170만원으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2,140만원을 기록한 울산이 6위를, 광주와 경북이 2,120만원으로 공동 7위, 인천이 2,110만원으로 9위, 그리고 대전과 충북이 2,009만원으로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12위부터 16위까지의 하위권은 △충남(2,008만원) △강원(1,980만원) △전남(1,950만원) △대구(1,930만원) △전북(1,920만원) 순으로 구성됐다.

 

2010년과 마찬가지로 경기가 2015년에도 2,930만원의 월매출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6위를 기록했던 울산이 2,870만원의 월매출로 4계단이나 뛰어오르며 2위를, 서울이 2,850만원으로 3위, 인천이 2,840만원으로 4위, 그리고 충남이 2,810만원으로 5위를 기록했다.

 

 

2,740만원의 월매출을 기록한 부산이 6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2,730만원의 경남 △2,720만원의 광주 △2,710만원의 경북 △2,680만원의 충북과 대전 순으로 중위권을 형성했다. 최하위는 2,390만원의 월매출을 올린 제주가 차지했는데, 2010년 공동 4위에서 13계단이나 떨어진 수치다.

 

증가율에서는 2010년 12위를 기록했던 충남이 2015년 5위를 차지하며 35.2%의 증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천이 34.8%로 2위, 울산이 34.2%로 3위, 서울이 31.2%로 4위를 차지했으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킨 경기도가 29.7%로 5위권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면 13계단이 떨어진 제주가 10.3%의 증가율로 최하위를, 공동 1위에서 6위로 하락한 부산이 21.2%의 증가율로 15위를 차지했다.

 

※ 다음 호에서는 이번 기획연재의 마지막 회차로 광역시도별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을 통해 어떤 종별의 의료기관이 가장 효율적인 경영을 했는지 살펴본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치과신문 논단] 치과가 민간보험사의 대행업무를 해야 하나?
치과와 병의원에서 의무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나의 진료정보를 전달하는 경우가 타 진료에 참고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의학적인 이유가 될 것이고, 의료분쟁이 발생하거나 기타 법적인 이유로 인해 필요한 경우는 법률적인 이유가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의무기록사본 발부요구의 대다수는 민간보험사에 보험금 청구를 이유로 요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의무기록은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에 근거한 민감한 정보에 해당된다. 따라서 의료인의 비밀누설금지 의무에 의해 환자의 진료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고, 의료법과 형법에 의해서 중복 처벌을 받는 아주 중요한 의무다. 그러나 본인이나 법적요건을 갖춘 대리인이 진료기록을 열람하거나 사본을 발부받는 것을 거부하지 못하게 되어 있어, 본인의 진료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권리도 존재한다. 그런데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이나 사본발부는 환자의 진료내용을 본인이나 관련된 의료인이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지금과 같이 민간보험회사에서 과도하게 그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해서는 안 된다. 민간보험회사에서는 자기들의 임의로 이러한 서류가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서류가 미비되면 보험금 지급이 안 된다는





배너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을 접하고
최근 경악할 만한 사건이 두 건 발생했다. 보름 전 광주에서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가 신생아를 마구 흔들고, 때리고, 던진 사건에 경악했는데,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이 보도됐다. CCTV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를 침대에 던지기도 하고 한쪽 다리만 잡고 옮기는 모습을 보고는 분노를 넘어 뭐라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하는 안타까운 슬픔이다. 이제부터 신생아를 병원에 맡겨야 하고 도우미에게 의뢰해야 하는 엄마들이 어떻게 마음 놓고 맡길 수 있을까. 의심의 눈총을 받아야 하는 선량한 간호사나 도우미들은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까. 맡겨야 하는 이들도, 맡아야 하는 이들도 모두 안타까운 상황이 되어버린 현실이 참으로 슬프다. 물론 그들이 일부라고 판단하지만 아무리 소수라 하더라도 반인륜적인 행동이 발생한 사건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사건 빈도나 건수가 아니고 인성과 윤리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원인의 개인적 분노를 가장 약한 자를 대상으로 화풀이한 것이기 때문에 용서가 되지 않는다. 화난 이유는 다양할 것이다. 직업적 불만족이나 갓난아기가 성가시거나 혹은 분노조절장애였을 수도 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