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0.4℃
  • 맑음서울 8.4℃
  • 구름조금대전 7.4℃
  • 흐림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조금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조금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7.6℃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935���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활용 쓰레기에 대한 단상
매주 수요일마다 재활용 쓰레기를 버린다. 양손 가득 들고 나가기도 하고 명절 때는 두 번 다녀오는 경우도 있다. 그때마다 느끼는 것이 두 사람 사는 집에서 무슨 재활용 쓰레기가 이렇게 많이 나오는가 하는 생각이다. 왠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는 듯한 죄책감이 들 때가 많다. 가급적 일회용 물품을 자제하며 쓰레기를 줄이려고 최대한 노력하는데도 불구하고 두 손 가득 집어도 부족한 경우에는 마치 지구 환경을 파괴하는 파라사이트라는 생각마저 든다. 코로나 이후에 더 많은 재활용 쓰레기가 나오는 듯하다.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해보면 제일 많은 것이 비닐, 플라스틱, 종이다. 비닐과 플라스틱은 석유화학 제품이고 종이는 나무로 만든다. 결국 나무는 줄어들고 석유사용량은 증가되는 것으로 환경파괴의 주범 역할을 한다. 필자가 재활용 분리수거를 처음 접한 것은 일본 유학 시절이었다. 일본은 80년대에 이미 분리수거를 시행하고 있었다. 우리처럼 요일을 정하고 모든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는 것이 아니고 요일 별로 버리는 품목이 달라서 늘 신경 써야 했던 것이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귀국하고 몇 년 지나서 우리나라도 아파트서부터 분리수거를 시행했는데 초창기에는 주민들이 분리수거 해놓으면

재테크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