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광주 20.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3℃
  • 제주 21.2℃
  • 맑음강화 25.9℃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큐라덴코리아, SIDEX 2019서 인기몰이

스위스 명품 구강용품 직접 체험 ‘통했다’

 

스위스 프리미엄 오랄케어 브랜드 큐라프록스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는 큐라덴코리아(이하 큐라덴)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SIDEX 2019에 출품, 성공적으로 홍보활동을 펼쳤다.

 

큐라덴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SIDEX에서도 방문객들이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부스 전체를 체험존으로 구성했다. 특히 체험 존에는 15명 이상의 치과위생사와 치과의사가 부스에 상주해 바이오필름 조절 등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안내해 더욱 인기를 끌었다. 또한 부스 내에 마련된 별도 강의실에서는 박창진 원장(미소를만드는치과)이 개인구강위생관리법 미니 세미나를 진행해 이 또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전시에서 가장 큰 관심을 모은 것은 불소함량 1,450ppm 치약인 ‘엔자이칼 1450’. 큐라덴 관계자는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치약 중 불소가 1,000ppm 이상 함유된 치약은 엔자이칼 1450이 유일하다”며 “뛰어난 충치예방 효과와 함께 시린이 감소 효과를 가져다 주는 엔자이칼 1450에 대해 많은 치과의사들이 큰 관심을 표했다”고 전했다.

 

또한 관계자는 “이번 SIDEX 기간에 2,000여명이 큐라덴 부스를 다녀갔고, 지난해 SIDEX 2018 당시 매출 대비 2배 이상 상승돼 큰 성과를 안았다”면서 “교육을 기반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간 결과 치과계에서 브랜드 인지도가 크게 올라간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논단] 성명서의 힘, 최치원에서 서울지부까지
868년 최치원은 12세에 당나라로 유학을 떠났다. 신라 6두품 출신으로서 출세에 한계가 있었던 그는 18세에 외국인 과거시험인 빈공과에 장원급제한다. 이후 회남 절도사 고변의 추천으로 관역순관 지위에 올랐다. 이때 황소의 난이 일어났다. 소금세가 높아지자 밀매업이 성행하고 밀매업자의 두령인 황소가 산동성과 하남성을 점령하고 급기야 장안을 함락, 황제 희종은 쓰촨으로 도망쳤다. 때마침 최치원의 ‘토황소격문’이 빛을 발한다. 삼국사기는 이를 중국고사를 인용한 장중체 문장으로 전한다. “천하의 모든 사람이 너를 죽이려 의논할 뿐 아니라 땅속의 귀신들까지 너를 죽이려고 의논하였다” 대목에서 그 준엄한 꾸짖음에 놀란 황소가 의자에서 넘어졌다고 알려진다. 인류 역사는 말, 글, 행동의 자취다. 글의 정수인 성명서는 리더가 일정 사항에 대한 방침이나 견해를 공표하는 글이다. 크게 보면 모세 십계명, 함무라비 법전을 비롯한 모든 인류의 계율과 역사적 논쟁이 글로 이뤄져 왔다. 시의적절한 언어 구사력과 문장은 정치에서 필수다. 성명서의 위력과 파급효과는 지대하며 그 전파는 가히 빛의 속도다. 치과계도 예외가 아니며 그 이면에는 각 단체의 회장, 공보이사, 홍보이사 등 관련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