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2.3℃
  • -강릉 13.7℃
  • 천둥번개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9.7℃
  • 흐림광주 14.9℃
  • 맑음부산 19.0℃
  • -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8.0℃
  • -강화 14.0℃
  • -보은 15.3℃
  • -금산 12.4℃
  • -강진군 15.9℃
  • -경주시 19.7℃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SIDEX 2018 국제종합학술대회 Preview-⑥ 조현재 교수(서울치대 예방치과)

예방치과, 3개 키워드로 ‘꽉’ 잡다!

SIDEX2018 종합학술대회 첫째 날인 6월 23일 오전 10시, 조현재 교수(서울치대)가 코엑스 컨퍼런스룸 402호에서 ‘개업가의 예방치과 진료 전략’을 주제로 강연을 선보인다.

페이닥터 3년 후 지난 2016년 9월부터 교수의 길을 걷고 있는 조 교수는 “개원가에서 예방진료를 시행하기는 쉽지 않은 일임을 실감했다. 수가가 보장돼 있지도 않을 뿐더러, 환자들도 별 관심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강연에서 그는 개원가 예방진료의 한계를 짚어보고, 3가지 키워드를 통해 예방치과의 기본 이론과 임상 증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Key 1] 위상차현미경 채취 테크닉
조현재 교수가 제시할 첫 번째 키워드는 ‘위상차현미경 채취 테크닉’이다. 그는 “환자에게 구강건강 관리 방법 등에 대해 충분한 설명과 안내가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치과를 찾는 환자는 이미 치아에 문제가 생긴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굳이 예방치료를 목적으로 찾아온 경우가 아니라면 별다른 관심이 없다”며 환자의 인식 전환이 필요한 시점임을 강조했다.

이어 “환자에게 위상차현미경으로 치면세균막(Bio-film)에 살아있는 세균을 직접 보여줌으로써 구강질환을 예방하는 습관 및 치료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워줄 필요가 있다”며 “이번 강연은 예방치과 영역에서 실전적 위상차현미경 채취 테크닉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Key 2] 치면세균막 관리의 의의와 치주질환
두 번째 키워드는 ‘치면세균막 관리의 의의와 치주질환’이다. 조 교수는 “예방은 기승전 세균막”이라고 할 정도로 치면세균막 관리가 매우 중요함을 역설했다. 육안으로 보이는 음식물 덩어리라는 개념의 플라그와 달리 치면세균막은 눈에 보이지 않는 투명하고 얇은 막으로 관리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치주질환의 발병 주원인이 치석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 때문에 치석관리도 중요하지만 치면의 투명한 세균막 제거가 예방치과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ey 3] 치간칫솔의 임상적 활용
조현재 교수가 제시할 마지막 키워드는 ‘치간칫솔’이다. 우리나라는 과거에 비해 치실과 치간칫솔로 구강관리를 하는 국민이 많아졌다. 하지만 구강용품 시장에서 치간칫솔의 영역이 좁은 것은 아직 ‘치간칫솔은 굳이 안 해도 된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는 “치실과 비교했을 때 치간칫솔의 치면세균막 제거 효과가 탁월하다”며 “대부분의 구강질환은 치아 사이사이에서 발생한다. 구강질환 예방을 위해 치간칫솔 사용은 가히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간혹 치간칫솔을 사용하면 치간이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실제로 치간칫솔을 사용하면 치아 사이에 공간이 생길 수도, 생기지 않을 수도 있다. 평소 염증으로 인한 잇몸의 붓기가 빠지면서 치아 사이에 공간이 생기기 때문”이라며 “환자가 스스로 구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알맞은 크기의 치간칫솔과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하는 것이 치과의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강연을 통해 치간칫솔의 임상적 활용에 대해 설명하고, 관련 증례들로 예방치과에서 치간칫솔의 중요성을 전할 계획임을 밝혔다.

조현재 교수는 “예방치과는 기본이면서도 임상적 경험과 지식이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존재한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배너
[사 설] 치과계가 남북교류 물꼬의 한 축이 되길
역사적인 4·27 남북 정상회담의 감동 여운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화해 분위기를 북돋우는 소식들이 쏟아지고 있다. 북핵의 평화적 해결을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반갑기 그지없는 일이다. 이 감동의 ‘판문점 드라마’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부터 꾸준하게 공을 들인 현 정부의 공이 크다. 이 드라마의 어디까지가 각본에 짜인 것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처음 TV에 등장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환하게 웃는 얼굴이 낯설었는데 판문점 남쪽으로 넘어왔다가 문대통령과 함께 손잡고 다시 북쪽으로 넘어간 허를 찌르는 파격 행보는 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깜짝 이벤트였다. 이처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는 선입견을 지우기 위한 말과 행보가 유난히 많았다. 미디어 쇼는 홍보 또는 광고를 위해 짜인 각본대로 보여주는 연출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이번의 정상회담은 감동적이었다. 그러나 섣부른 판단은 이르다. 오랜 세월 동안 대한민국은 북한에 여러 번 속아왔기 때문이다. 우리가 과거와 역사를 중요시하는 것은 그 진정성을 미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거짓된 마음이라 하더라도 그것을 진실로 만들어가는 것은 그 후의 전략에 따라서 가능하다. 반대로 처음에는 진심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