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9℃
  • 구름조금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8.8℃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치과의사 건축가 정태종 교수의 건축 도시 공간 눈여겨보기 (7)

새로운 일본식 현상학적 공간_도쿄

젊은 일본 건축가들이 단게 겐조(Tange Kenzo)와 안도 다다오(Ando Tadao)의 그늘을 벗어나기 위해 지난 세대 건축의 문제점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노력한 결과 도쿄는 새로운 건축물로 가득 채워졌다. 복잡계 이론의 현상학적 표현은 기성세대의 전유물인 콘크리트를 버리고 목재와 유리를 취했다. 그 현장을 찾아가 본다.


목재 2×4로 새둥지를 만들다

 

쿠마 켄고(Kuma Kengo)의 작은 건축, 약한 건축, 자연스러운 건축, 연결하는 건축은 나무, 돌, 흙을 이용하여 작은 단위(unit)를 만들어 쌓고 연결해서 원하는 공간을 만드는 방식이다. 디지털의 픽셀이 모여 전체 이미지를 만드는 포토샵과 같다고 할까. Sunny Hills Minami Aoyama Store1)는 목재를 엮어서 새로운 건축을 만들어냈다. 후쿠오카 다자이후(Dazaifu)의 스타벅스 실내와 유사한 가구식 목재의 조합은 비록 일부 공간에 한정된 아쉬움이 있지만, 현대과학의 이론을 일본 전통의 방식으로 접합하는 건축의 새로운 사고방식은 분명하다[그림1].

 

이번엔 나무판으로…

 

도쿄대학 내 The Daiwa Ubiquitous Computing Research Building2)은 또 다른 쿠마 켄고 작품이다. 장난하듯 디자인한 나무판들의 반복된 건물 입면이 대단하다. 건물 입구의 카페도 경쾌하고 좋은 공간이지만 건물 옆면의 무한히 반복되는 나무판은 어이가 없을 지경이다. 작고 보잘 것 없어 보이는 일상의 단위 유닛이 모이면 커다란 힘이 된다는 역사적 진실을 보는 듯하다. 한국 같으면 유지보수 안된다고 절대 못 하게 할 텐데 이렇게 디자인되고 시공되다니 놀라울 뿐이다. 건축에서 설계 개념과 가치를 인정하는 건축주도 시공자도 건축가만큼 중요하다[그림2].


유리로 만든 청자 이미지

 

Kisho Kurokawa가 설계한 The National Art Center3)는 유리 루버(Louver)를 이용하여 투명하다 못해 푸른 청자를 만들어 낸 듯하다. 한국에서 고려청자의 비법은 없어져 이제는 만들지 못하는데, 이 건축물은 유리를 이용하여 마치 거대한 고려청자를 빚은 듯 만들었다. 유리의 푸르스름한 색감은 반복되어야 나타나는 유리만의 독특한 표현법이다. 또한, 유리는 휘어진 곡선 형태를 만들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잘게 나눈 유리 루버를 이용하여 두 가지 약점을 장점으로 탈바꿈시켰고 그 결과 현대판 반투명의 청자를 빚었다[그림3].

 


 

유리와 철로 현상학적 공간을 창조하다

라파엘 비뇰리(Rafael Vinoly)가 설계한 Tokyo International Forum4)은 도쿄역 옆에 있는 거대한 유리와 철의 국제회의센터다.

 

외부에서는 단순한 유리 박스지만 내부의 수직으로 뚫린 로비(Foyer)는 사이사이로 빛을 받아들여 다양한 빛의 공간을 펼쳐낸다.

 

아래에서 보면 천정의 거대한 철골조 사이로 하늘이 보이고 위로 올라가면 비워낸 공간 사이를 연결하는 다리에서 또 다른 철과 유리로 만든 현상학적 공간을 체험할 수 있다.

 

같은 건축가가 설계한 한국의 종로타워는 왜 그렇게 했을까 묻고 싶다[그림4].

 


금속 패턴과 빛_MIU MIU Aoyama


명품쇼핑거리로 유명한 도쿄의 오모테산도(Omotesando)와 아오야마(Aoyama)에는 명품 못지않게 현대건축이 즐비하다. 이곳의 건축은 토즈(Tod’s)처럼 새로운 개념의 현대건축도 있지만 많은 경우 고급스러움과 세련됨의 브랜드 본질을 보여주기 위한 현상학적 건축 디자인이 눈에 띈다. Herzog & de Meuron이 설계한 MIU MIU Aoyama5)는 살짝 들려진 면에 구리 타공패널(Embossed Metal)과 조명을 이용하여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다. 건너편 프라다의 입체 유리 다이아몬드형 패턴과 옆의 스텔라 매카트니의 Y자 패턴과 같이 사람들을 유혹한다[그림5].

 

 

※주석

1. https://www.dezeen.com/2014/02/25/sunnyhills-at-minami-aoyama-by-kengo-kuma/
2. https://www.wallpaper.com/gallery/architecture/the-architecture-projects-reshaping-japan
3. https://www.architonic.com/en/project/kisho-kurokawa-the-national-art-center/5100617
4. https://www.t-i-forum.co.jp/en/
5. https://www.archdaily.com/614983/miu-miu-aoyama-store-herzog-and-de-

meuron/551b0049e58ece22c5000010-portada_miu_miu_aoyama_03-jpg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상시 당면과제, 치과 보조인력난
지난 선거기간 핫이슈는 ‘보조인력정책’이었다. 그만큼 회원들의 관심이 가장 높은 문제이자 절실한 현안이다. 협회, 지부, 학회 등 회원을 대표해 회무를 수행하는 모든 이들이 이해관계를 떠나 힘을 합쳐 해결해야할 상시당면과제라 생각한다. 보조인력 문제는 회원의 90%가 의원급 개원의인 상황에서, 인력구성이나 구인여건이 지역별로 차이가 큰 것은 물론, 인력난의 원인이 매우 다양해 한 가지 접근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렵다는 게 더욱 큰 문제다. 일례로, 치과위생사 구인이 비교적 쉬운 도심지 치과의원의 경우 원장이 원하는 스펙의 인력을 못 뽑는 게 문제일 수 있다. 치과위생사를 구하기가 거의 어려운 지역에서는 간호조무사만 겨우 고용한 상태에서 진료 외 업무를 맡고 있는 비자격자들에게 자격부여를 통한 진료업무 투입이 현안일 수 있다. 이렇듯 각 치과가 처한 상황이 다양하고, 자기 시선에서 문제를 바라보기 때문에 하나의 대책이 개개인에게 해결책이 된다고 할 수 없으므로 일정 부분 시장의 원리에 따를 수밖에 없는 부분도 있다. 10여 년 전 의료기사법 개정에 따라 치석제거 등 치과위생사의 업무범위가 명확해진 점, 장기요양보험 시행에 따라 요양병원 등의 간호조무사 구인수요가
[치과신문 논단] 치과에서 디지털이란
지금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은 디지털이 없으면 안 되는 시대가 됐다. 주변에 디지털은 항상 휴대하고 다니는 스마트폰부터 시작해 컴퓨터를 이용하는 모든 것들이 디지털이 되면서 디지털 세상 안에 살 수밖에 없게 됐다. 필름카메라에 슬라이드 필름으로 환자 임상사진을 촬영했던 수련시절, 디지털카메라를 처음 보았을 때 충격이 지금도 생각난다. 필자에게는 실로 엄청난 사건이었다. 강연하는 교수님이나 촬영하는 임상사진이 진료하기 위해 환자를 상담하는 카메라가 되고, 그것은 임상의 필수적인 요소가 됐다. 만약 그 사건이 없었다면 필자가 국내 치과 최대 포털사이트 중 하나인 덴트포토를 만드는 일도 없었을 것 같다. 이렇게 디지털은 기존의 아날로그에서 오는 것들을 디지털로 바꾸었을 때 엄청난 변화가 일어난다. 단순한 전화기에서 뭐든 다 할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바뀌는 것처럼 상상할 수 없는 변화가 일어나는 것이다. 최근 이러한 바람은 치과계에서도 급속히 일어나서 관련 제품이 탄생하고, 이에 관해 토론하는 학술의 장도 많이 마련됐다. 그것은소위 CAD/CAM이라고 하는 장비와 소프트웨어인데 여러 가지 아이템들이 존재한다. 그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것은 구강스캐너라고 할 수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