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2 (화)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치과의사 건축가 정태종 교수의 건축 도시 공간 눈여겨보기 (13)

아시아 특유의 향이 가미된 서양의 현대건축

싱가포르는 아시아에서 가장 현대건축이 많은 도시이다. 이곳의 건축은 현실에 밝은 중국인과 말레이인이 만나 실용적이면서도 과감하고 아시아 특유의 분위기도 담긴 독특한 것들이다. 서양의 현대건축에 익숙한 눈에는 좀 낯설고 비판적 지역주의(Critical Regionalism)1)로 보일 수 있다. 현대건축이라는 개념도 서양 중심의 사고이니 이곳의 건축은 다른 어휘가 필요한 것일까?


사람이 만든 것은 낮보다 밤에 더 빛난다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라고 하면 머리는 사자이고 몸은 물고기인 머라이언상(Merlion)과 Moshe Safdie2)가 설계한 마리나 베이 샌즈 싱가포르(Marina Bay Sands Singapore)가 떠오른다. 라스베이거스나 마카오에도 있는 샌즈는 성인용 유흥이 연상된다면 싱가포르는 좀 더 건전하고 가족끼리 휴양하는 이미지다. 옥상의 인피니트 수영장으로 유명하지만, 밤이 되면 이곳은 호텔 뒤쪽 Wilkinson Eyre Architects의 가든즈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3) 수퍼트리쇼(Super tree show)와 함께 환상적인 야경을 만든다. 마리나 베이 쪽에서 레이져쇼를 보고 뒤쪽으로 이동하면 수퍼트리쇼를 감상할 수 있다. 사람이 만든 것 중 빛나는 밤만큼 강렬한 것은 없어 보인다[그림 1].


세상에서 제일 아름답고 우아한 리모델링

 


1929년 영국 식민지 시절에 지어진 역사적인 건물들인 시청과 대법원을 리모델링한 싱가포르 국립 미술관(Singapore National Gallery)4)은 기존의 두 건물을 연결하여 사이공간을 아트리움(Atrium)으로 만들었다. 공간의 구조는 나뭇가지 형태를 이용하여 지지하고  우아한 금색 곡선 지붕을 이용하여 차양막과 같은 출입구를 새로 넣었다. 황금색이 이렇게 우아하고 세련되게 표현된 것은 이 곳만 한 곳이 없다. 두 건물을 잇는 공중 보행로, 지붕의 일부를 감싼 황금색 외피, 싱가포르의 동양적 특성과 자연요소를 이용한 섬세한 디자인의 결과는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공간을 창조했다[그림 2].


산과 산을 연결하는 보행자용 파도

 


Henderson Waves5)는 싱가포르 남부 해안 고속 도로인 헨더슨 도로 위 36m 위에 위치하여 텔록 블랑가 힐 파크(Telok Blangah Hill Park)와 마운트 페이버 파크(Mount Faber Park)를 연결하는 274m 길이의 보도교다. 전체적인 형상은 삼각 함수의 조합으로 이뤄진 기하학적 형상 함수라고 하는 크고 작은 아치 7개가 파도치는 물결 모양을 이루고 있다. 수학과 공학을 이용한 디자인의 결정체다. 안전하면서도 자연친화적이고 아름다운 다리를 연출하기 위해 강재와 목재가 외피로 사용됐으며 그 결과 데크 위에서 앉아서 쉬거나 주변을 조망할 수 있도록 교량 위쪽은 열려 있고 숲속을 걷는 듯 자연이 가득하다[그림 3].


중국과 말레이의 결합

 


말레이반도로 이주해 온 중국인 남성과 말레이인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이들을 페라나칸(Peranakan)이라고 하며 싱가포르 문화의 뿌리이다. 그 외에 주변국인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그리고 유럽 식민지로 인한 영국, 포르투갈, 네덜란드의 문화가 가미되었다. Peranakan Place Complex6)는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와 건축양식을 볼 수 있는 곳이다.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맞벽 구조의 주택들이 연속되어 연결된 것은 마치 네덜란드 건축의 아시아판 같다. 싱가포르 시내 한복판에 전통가옥이 공존하여 다양한 공간을 형성한다. 주변에 상업시설 안에 있는 조용한 공간인 library@orchard도 또 다른 특색 있는 공간이다[그림 4].


싱가포르 도시 재생

 


 Botanic Gardens 건너편 자연 속에 숨겨진 고급 식당가로 유명한 Demsey Hill7)마을. 1차, 2차 세계대전 동안 영국과 일본 그리고 다시 영국의 식민지 지배를 받으면서 1980년대까지 군부대 막사(Barrack)로 쓰이던 곳을 리모델링한 곳이다. 최소한으로 손을 대서 리모델링한 곳인데 걷다 보니 눈에 띈 양철지붕의 매력적인 곳은 최고의 아이스크림 벤 앤 제리(Ben & Jerry). 행복감은 최고조에 달한다. 이 맛에 여행한다[그림 5].

 

※주석
1.https://academic.naver.com/article.naver?doc_id=47055721
비판적 지역주의는 케네스 프램튼이 주창한 현대건축의 담론으로 근대건축에 주위 지형과 대응시키고 기후와 풍토를 고려하고 기하학적 형태의 도입하는 등 지역주의를 혼합해서 새로운 지역적 건축을 창조하는 것으로 서유럽과 미국 중심의 근대건축과 다른 지역적 요소를 보이는 스위스, 북유럽, 멕시코, 일본의 현대건축을 지칭한다.
2.https://en.wikipedia.org/wiki/Moshe_Safdie
3.https://www.gardensbythebay.com.sg/
4.https://www.nationalgallery.sg/about/building/architecture
5.https://www.designboom.com/architecture/henderson-waves-by-rsp-architects-planners-and-engineers-ijp-corporation/
6.https://www.peranakanplace.com/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7286029&memberNo=37690380&searchKeyword=Peranakan&searchRank=1
7.http://www.dempseyhill.com/index.html
https://www.ladyironchef.com/2010/07/dempsey-hill-restaurants-singapore/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치과에 대한 이해 없는 비급여 현황조사 재고하라
보건복지부는 2020년의 마지막날 비급여 진료비 관리에 대한 종합대책을 발표하였다. 지난해 9월 5일 의료법 시행규칙 제42조의3 등을 개정(보건복지부령 제747호, 21년 1월 1일 시행)하고, 12월 23일과 30일 양일에 걸쳐 설명의 절차와 함께 비급여 진료비용을 의원급까지 현황조사하고 공개한다는 고시 행정예고를 발표한 이후 순차적으로 의원급 비급여 관리에 들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의원급 의료기관은 병원급 등과 시스템적인 차이로 비급여 진료비를 환자에게 충분히 사전에 고지하고, 이해시키지 않는 경우 진료 계약이 성립되지 않는다. 의료법 제45조 제1항에 따라 의원 내에 이미 법으로 비급여 진료비용을 게시하게 돼있다. 의원에서 환자와 구두로라도 계약하지 않고 진료하는 것은 상상키 어려운 상황임에도 의원급 의료기관들의 수가를 분석하고 공개하겠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지난달 30일 행정예고안에 따르면, 치과의 경우 인레이, 온레이, 크라운(재료별), 이갈이 장치 등에 대해 주로 메디컬 병원급에서 조사하던 양식대로 행위료, 치료재료대, 약제비를 제출하도록 정해 일선 치과의원들의 혼란과 파장이 클 전망이다. 우선 치과는 병원급 의료기관이 소수다. 종합병원 치과

배너

배너
옳음의 덫, 이성의 덫, 그리고 생각의 유연성
70대 환자분이 내원하셨다. 집 근처 치과에서 임플란트를 한 다음 날부터 걸을 때 다리도 아프고 씹는 것도 이상하고 불편한 느낌인데, 치료해준 의사는 이상이 없다는 말만 한다고 불평하셨다. 교합과 유도로 등을 확인했지만 특별한 문제점이 없었다. 단, 턱기능을 검진하는 동안에 대답을 못할 정도로 긴장하고 힘을 주고 입을 벌리고 닫는데도 턱이 덜덜 떨리는 양상이었다. 치과 치료를 받은 시간이 어느 정도 되냐고 물으니 30분이 넘었다고 하셨다. 필자는 “임플란트나 교합에는 문제없이 잘 치료되었습니다. 다만 치료를 오랜 시간 받는 동안에 긴장하고 힘을 쓰셔서 다음날 온몸이 아프셨던 것입니다. 옛날 말에 이 빼고 몸살 났다는 것입니다. 며칠 지나면 차차 좋아지실 것이니 살살 조심해서 사용하시면 될 것입니다”라고 말하니 마음 편해하며 가셨다. ‘이몸살’이란 필자의 말이 맞는지 틀리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환자가 치료가 잘못됐다는 의심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는 성공했다. 의사가 알 수 없는 증상들도 많고, 환자들이 자신 생각 속에 몰입되는 경우도 있다. 여기서 좀 더 진전되면 오로지 자신의 말만 하게 되고 치료해준 의사 말은 귀에 들어오지 않게 된다. 물론 환자도 의도적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