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9℃
  • 구름조금강릉 34.0℃
  • 구름조금서울 35.2℃
  • 구름많음대전 34.3℃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32.1℃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32.0℃
  • 흐림제주 29.3℃
  • 구름조금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3.8℃
  • 흐림강진군 30.7℃
  • 구름많음경주시 36.2℃
  • 구름조금거제 30.7℃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치과의사 건축가 정태종 교수의 질병과 공간 분석(23) - 우리의 공간은 공정합니까?

URL복사

공간의 공공성과 사회와의 관계에 대한 분석

● 전시공간의 사회적 역할 변화에 따른 공간구성

 

대표적인 공공 공간인 전시공간은 기본적인 역할인 전시대상을 전시, 보관, 그리고 관람이라는 공간적 배열과 공간구성을 통해 전시대상과 관람자 간의 지식을 교류하는 공간이다. 시각적 지식을 형태화하고 공간화하는 작업공간, 현대사회의 새로운 제의적 성격이 부여되는 곳, 그리고 공간의 우연성을 이용한 관람자들 간의 사회적 접촉과 교류의 장 등 다양하게 변화해 왔다.1)

 

전시공간의 사회적 역할 개념

전시공간은 기본적인 기능인 전시 대상물을 전시하는 폐쇄적인 백색 상자(White Box)의 공간에서 시각적 교류를 통한 개방적 공간, 선택적 동선을 통한 자율성, 주변 환경과의 연결, 도시재생의 대안 등 다양한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는 공간으로 변화해 왔다.

 

 

사회적 역할에 따른 전시공간 구성의 변화

전시공간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같이 강제동선을 이용한 시각적 교육목적의 폐쇄된 공간에서 새로운 전시공간으로 변화해 왔다. 이러한 사회적 역할변화의 대표적인 공간은 전시공간의 공간구조가 폐쇄적인 내부공간에서 외부의 전경을 내부로 끌어들여 시각적 뷰를 제공하는 Louisiana Museum of Modern Art3)이다. 미술관은 바다와 녹지 등 자연에 위치하며 내부에서 외부조망과 외부에서 자연 조망을 고려해 설계했다.

 

 

UN Studio가 설계한 Museum Het Valkhof4)는 전시계획의 의도에 맞춰 전시공간의 전통적인 관람동선인 강제동선을 통한 움직임에 따른 교육공간에서 관람객이 스스로 탐색하고 생각하는 선택동선의 자율적인 공간으로 전환했다. 전시공간은 시각적인 깊이와 그에 따른 공간의 조절에 따라 다양한 전시공간의 체험과 더불어 관람자들 사이의 시각적 접촉이 가능하게 됐다.

 

 

전시공간의 사회적 교류의 장으로 확장되는 사례로 SANAA의 21st Century Art Museum5)은 도심에서 관람객들이 교차하며 시각적 교류를 하는 다양한 문화의 아케이드를 경험하는 공간이 된다. 원형의 전시공간은 주변의 동선을 이용하여 4개의 출입구와 연결되고 내부공간은 전시공간을 제외한 다른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해 원하는 방향으로의 이동이 가능하다. 도시의 전시공간은 사회 구성원에게 간접적 교류의 장이 된다.

 

 

또한, Tate Modern6)은 산업시설의 미술관으로의 재활용방안의 사례로, 역사적 건축물을 통합하는 도시재생의 공간으로 발전해 도심의 일부로 동화된다. 1994년 테이트 갤러리가 방치돼 있었던 뱅크사이드 발전소를 새로운 미술관으로 개축했으며 옛 발전소의 모습을 보존하면서 현대미술을 위한 공간으로 변화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은 기존의 역할인 전시공간에 다양한 사회적 역할을 부여하고 그에 따른 공간구성을 형성했다. 내부공간에서 외부마당의 전망, 전시공간의 선택적 동선, 주변 보행자도로와 연결된 다양한 사회적 교류의 장, 그리고 역사적 건축물을 통합하는 도시재생의 공간으로 발전한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사회적 역할과 주변환경과의 공간구성 특징은 다음과 같다.

 

 

1) 최윤경. 사회와 건축공간: 7개의 키워드로 읽는. 시공문화사. 2003. pp.18-24

2) 사례선정 기준은 근대에서 현대미술관 중 각 유형의 특징이 명확하게 나타나는 곳으로 했다. 이 연구는 도면상 면적 및 규모의 직접적 비교가 아닌 미술관의 다양한 사회적 역할이 공간구성에 반영되는 점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규모 범위의 차이가 나는 사례라도 포함했다.

3) https://www.louisiana.dk/louisianas-arkitektur, 2020.06.17 미술관은 Jørgen Bo 와Wilhelm Wohlert에 의헤 설계된 1950년대 덴마크 모더니즘 건축양식으로 주변 자연과 연결되는 수평성이 특징이다.

4) https://archello.com/project/het-valkhof-museum, 2020.06.17 1999년 UN Studio에 의해 내부 전시공간의 시각적 깊이와 선택동선을 부여했고 2017년 내부 전시공간의 리모델링을 통해 공간구성이 변화했다.

5) https://www.kanazawa21.jp/data_list.php?g=36&d=1&lng=e,2020.06.17 SANAA가 설계한 미술관으로 주변도로와 미술관 외부공간 그리고 4개 출입구를 이용해 내부공간을 관통해 다른 방향으로 연결하는 공간적 연속성을 통해 관람객들의 사회적 교류가 가능한 미술관이다.

6) https://www.tate.org.uk/visit/tate-modern, 2020.06.17 Herzog & de Meuron이 기존의 발전소를 벽돌로 만든 벽면과 세로의 긴창문, 그리고 랜드마크인 굴뚝 등 예전 외형은 보존하고 미술관으로 리모델링했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자산배분 투자에서 ‘현금’ 비중의 의미

자산배분 투자에서 현금의 역할은 앞선 연재의 기하평균 수익률과 포트폴리오 분산에서 조금 다룬 적이 있다. 섀넌의 동전던지기 게임은 앞면과 뒷면이 나올 확률이 각각 반반이며, 투자자는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오면 2배를 받고, 뒷면이 나오면 반만 돌려받는 게임을 계속하는 것이다. 매번 100%의 이익을 보거나 50%의 손실을 본다. 이 게임의 산술평균 기댓값은 1.75이지만 기하평균 기댓값은 1.00이다. 동전던지기 게임을 무한대로 할수록 기하평균 기댓값에 수렴하고 원금은 제자리에서 불어나지 않는다. 섀넌은 매번 주사위를 던질 때마다 자산의 절반을 베팅하며, 나머지 절반은 현금으로 보유하는 식으로 게임을 변경했다. 산술평균 기댓값은 1.125로 낮아졌지만, 기하평균 기댓값이 1.06으로 늘어났다. 반복할 때마다 6%의 복리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게임이 된 것이다. 이렇게 50:50 리밸런싱 전략을 사용하면 투자금이 우상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복리로 장기투자해서 목돈을 불려 나가기 위해서는 산술평균 수익률이 아닌 기하평균 수익률로 투자성과를 판단하고 투자의사 결정과정 중에 기하평균 수익률을 높이려는 노력을 실제로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론적으로


보험칼럼

더보기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 청구

이번 호에는 치주치료 중 치석제거 다음으로 많이 시행되고 있는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 두 가지 치주치료 항목은 건강한 치주조직의 회복이라는 동일한 치료목표를 위해 비슷한 기구를 사용해 시행된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는 매우 유사한 술식이라 할 수 있다. 실제 과거 치과건강보험에서는 이 두 술식이 같은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다. 2001년에 치주소파술(간단) 항목이 삭제되고 대신 치근활택술 항목이 신설되기 전까지 치근활택술 항목은 없고 치주소파술 항목이 간단과 복잡으로만 구분돼 있었던 것이다.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의 임상 적용에 있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건강보험 적용 과정에서는 단계별 치료 원칙에 맞춰 산정하도록 해야 한다. 치석제거, 치근활택술, 치주소파술, 그리고 치은박리소파술의 순서로 필요한 단계까지 차례대로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리고 동일부위에 다음 상위단계의 치료로 넘어가는 경우는 1주일 이상의 간격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같은 치주치료를 다른 부위에 시행하는 경우는 내원 간격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간혹 구강내소염술 시행 후 치주소파술을 바로 시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구강내소염술은 외과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언론 오보에 의한 치과의사 명예훼손

■ INTRO 종합편성채널 MBN의 시사교양프로그램 ‘진실을 검색하다 써치’의 지난 7월 8일자 방송이 치과의사(특히 구강악안면외과의사)의 고유 진료영역을 왜곡하여 치과의사의 진료범위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을 야기하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해당 방송은 대리수술 피해자의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재연화면을 내보냈는데, 그 과정에서 “정작 수술을 하기로 했던 의사는 그 수술에 들어오지도 않았던 겁니다. 대표원장 대신 수술을 한 건 치과의사였습니다”라는 성우의 멘트와 함께 스튜디오 화면으로 전환하였습니다. 문제는 이후 등장하는 진행자와 패널의 발언이었습니다. 진행자가 “치과의사가 성형수술을 해요?”라며 과도한 액션을 취하자, 패널은 “자기가 받은 면허 외에 다른 치료를 했다면 무면허가 된다”고 맞받아친 것입니다. 마치 치과 구강악안면외과의사의 구강악안면 부위에 대한 수술행위가 무면허 진료행위인 것처럼 방송한 것입니다. MBN 써치는 자극적인 방송을 구성하기 위하여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하여 방송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하여 구강악안면외과의사 내지 치과의사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치과의사의 진료범위를 왜곡하였다는 지적을 받게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