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5.6℃
  • 맑음울산 26.2℃
  • 맑음광주 26.0℃
  • 박무부산 25.2℃
  • 맑음고창 26.9℃
  • 맑음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5.1℃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심리학이야기

일본 산山은 한국 산山과 다르다

URL복사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636)

2주 전 일본 북알프스라고 불리는 산에서 한국인 50대가 저체온증으로 사망하고 동반자 1명이 실종되었다고 일본 경찰이 발표했다. 올해 1월 일본 야쿠시마 미야노아라다케 산에 등산 간 한국인 30대 청년 실종사건이 다큐 방송에 나올 만큼 국민적 관심이 높던 차에 일본에서 또 들려온 등산사고 소식은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한다. 필자가 일본에서 3년간 유학 생활을 해보았기 때문에 일본山에 대해 조금은 안다.

 

일본山은 한국山과 완전히 다르다. 한국인이 일본山을 오르면서 산악사고가 발생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생각해볼 수 있다. 우선 일본山을 한국山 정도로 간단히 생각하고 사전준비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등산하기 때문이다. 일본山은 결코 가볍게 생각하면 안 된다. 조금 심하게 표현하면 일본山 대부분은 설악산 정도로 깊다. 두 번째는 일본인들은 등산을 잘하지 않기 때문에 등산로가 발달돼있지 않다. 한국까지 알려진 산이라면 유럽의 유명한 산에 해당할 정도 급이다. 다시 말하면 등산 가이드가 필요할 정도라 생각해야 한다.

 

일본에는 3,000m가 넘는 산이 21개나 있고, 2,000m 이상인 산도 50개나 있다. 한라산이 1,947m이고 백두산이 2,744m인 것을 감안하면 일본山이 어떤 수준인지 생각할 수 있다. 게다가 200개 이상의 화산이 있다. 이런 이유로 아마도 일본인들에게 산이란 위험할 수 있는 곳으로 인식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산에 대해 일본인들은 한국인처럼 친근하게 생각하기보다는 신성하거나 경이롭기 때문에 범하면 안 되는 곳이란 생각이 과거부터 있었다. 30대 청년이 실종된 미야노우라다케 산도 1,936m로 한라산과 거의 같은 높이다. 한마디로 한국山을 오르는 것이 등산이라면 일본山을 오르는 것은 등정이나 등반이라 생각해야 한다. 사전준비 없이 오르면 사고가 날 가능성이 높다.

 

일본 국토의 73%가 산으로 전국 어디를 가도 나무가 무성하고 사람의 발길이 적어 숲이 울창하다. 산을 몇 분 정도만 올라가도 원시림 같은 느낌을 받는다. 게다가 한두 걸음만 잘못 디뎌도 한순간에 등산로가 사라지는 것을 목도한다. 등산로가 있다고 하여도 사람 발길이 뜸하기 때문에 있어도 찾는 것이 쉽지 않다. 게다가 산의 위험성을 잘 아는 주민들이 규정을 잘 지키기 때문에 샛길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한국山의 등산로처럼 나무에 길을 안내하는 끈이 존재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산에서 길을 잃었을 때 계곡을 따라 내려오면 된다는 등산상식도 일본山은 험준하여 적용되지 않는다. 산이 높고 깊다보니 계곡에 낭떠러지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山은 등산을 하면 일단 산 정상에 오르는 것이 당연한 일이지만, 일본山 정상에 오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일본인들이 산에 가는 것은 산 초입 계곡에서 산천어 낚시하고 잡은 고기를 구워 먹고 놀다 오거나 혹은 온천이나 화산 등 등산코스로 개발된 곳을 등산 가이드를 따라 관광하는 목적이다. 한국인처럼 산 정상에 오른다는 생각 자체가 없다. 만약 정상에 오르는 것을 생각한다면 등산이 아닌 등반 계획을 세워야 하는 것이 일본山이다. 30대 한국인 청년 등산 실종사건도 아마도 일본山을 한국山 정도로 가볍게 생각하고 올라가면서 발생한 사고가 아닐까 생각된다. 50대 한국인 저체온증 사망 사고도 아직까지 같이 간 다른 등산객 1명이 연락이 되지 않는 것을 고려해보면 3,190m 고산지대에 대한 지식과 사전준비 부족일 듯하다. 등반 가이드 혹은 산에 대해 잘 아는 현지인의 도움도 없이 두명이서 한국山을 등반하듯이 가볍게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판단된다.

 

최근 들어 일본山을 등산한 후기가 SNS에 종종 보인다. 행여 사전준비 없이 일본山을 등산하는 한국인들이 증가할 것에 대한 우려가 가중된다. 그리된다면 제2, 제3의 희생자가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치과신문 지면을 통해서라도 준비 없이 일본山을 등산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알리고자 한다. 일본山 등산을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드시 사전에 충분한 준비를 해야 하고 가급적이면 현지 가이드를 동반할 것을 추천한다. 아니면 최소한 현지인과 같이 동반해야 한다. 일본山은 한국山과 매우 다르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트럼프 前 대통령 미국 대선 당선 확률 높아지다 | 미국 부채위기와 자산시장 영향

지난 주말 사이 미국 前 대통령 트럼프가 유세 도중 피격됐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비밀경호국의 경호 실패가 부각되거나 민주당과 공화당 양진영에서 극단적인 주장도 나오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여론은 트럼프에게 우호적으로 돌아서고 있다. 트럼프는 피격 직후 경호원과 일어서며 주먹을 불끈 쥐며 ‘fight! fight! fight!’라고 용기 있는 모습을 보였는데, 실시간으로 전 세계에 중계됐다. 베팅사이트 폴리마켓 기준으로 민주당의 현직 대통령 바이든의 당선확률은 15%에 그친 반면, 공화당의 전직 대통령 트럼프의 당선확률은 사건 직후 10% 넘게 상승하며 71%까지 상승했다. 대선토론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과 인지능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민주당 내부에서도 후보교체론이 나오던 와중에, 이제는 바이든을 떠나 민주당의 어떤 후보가 나와도 트럼프가 결국 승리할 거라는 의견이 대세로 굳혀져 가고 있다. 7월 15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오른쪽 귀에 붕대를 감고 나온 트럼프 전 대통령은 39세의 JD 벤스를 젊은 부통령 후보로 내세웠고,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됐다. 오하이오주 상원의원 JD 벤스는 친 트럼프 성향으로 트럼프를 꼭 빼닮았다고 평가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