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6.9℃
  • 황사서울 13.8℃
  • 황사대전 15.4℃
  • 황사대구 14.1℃
  • 황사울산 17.2℃
  • 황사광주 13.6℃
  • 황사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5.2℃
  • 황사제주 18.1℃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5.4℃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김인혜' 기자의 전체기사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마음이 아픈 사람들
얼마 전부터 진료를 올 때마다 요구사항이 바뀌고 늘 불만을 토로하는 남성 환자 한 분이 있다. 환자 불만을 들으면서 누군가로부터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필요한 듯한 느낌을 받았다. 환자 질문에 논리적 설명을 하면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본인 생각대로 되지 않는 것에 불만을 토로하곤 한다. 심리학에서 자살을 시도하려는 사람이 실행에 옮기기 전에 살기 위한 방편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여러 가지 메시지를 던진다고 한다. 그와 유사하게 그 환자 모습은 무의식중에 누군가로부터 자신에게 집중을 받아 위로받고 싶거나, 아니면 아직 우울증까지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마음이 아픈 상태여서 조그만 자극에도 힘들어하는 상태인 듯했다. 사람들은 마음이 아프다는 말을 한다. 아프다는 것은 통증이 있다는 것이고 마음 통증은 두 가지 원인이 있다. 야단을 맞거나 사랑하는 사람이 떠나는 경우에 마음이 아픈 것은 외부로부터 받는 자극에 반응하여 아픈 것으로, 자극통증이다. 반면 스스로 내면에서 마음이 외롭고 쓸쓸하여 괴로운 것은 외부적 요인이 없이 아픈 것으로 자발통증이다. 대부분 사람들은 외부 자극통증과 내면 자발통증을 구분하지 못하고 그냥 결과만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한다. 물론 마

재테크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